김용만의 함께 사는 세상 :: 한글날 자기 주도적 학습.
728x90

2004.9.19 

 

마산중학교 1학년들은 토요일 학교에 오지 않는다. 각반은

순서에 따라 요리활동, 등산활동, 우포늪탐사, 소비자 교육,

예절교육, 민주시민교육, 등의 12가지 프로그램을 돌아가며

활동한다.

그 사이사이에 전체활동과 자기주도적 학습을 하는데 다가오는

10월 9일. 즉 한글날에는 한글날의 우수성을 알리고 한글날을

국경일로 제정하자는 자기주도적 학습활동을 한다.

각 반별로 맡은 일이 다르다. 우리 반이 맡은 일은 교문에서의

한글날에 대한 홍보활동과 한글날을 국경일로 정하자는 서명운동.

기본적인 재료들은 아이들에게 사주었다. 8시 30분 부터 모둠별로

홍보물 제작과 홍보내용 상의의 시간을 가졌다.

생각보다 우리 아이들은 잘한다. 몇몇 친구들이 우드락을 오려서

칼을 만들어 칼싸움을 하는 것등 을 제외하곤 말이다.^-^;

난 개인적으로 맡은 일 때문에 여러 반의 활동들을 돌며 사진을

찍고 있었다. 찍고 반에 돌아오니 말도 아니었다.

계단에 우루루 나가서 장난을 치고 있는 모습을 보니 순간

이성을 잃었다.

'계단에 나가 놀았던 친구들 골마루로 다 나가!'

매를 들었다. 두대씩 때렸다. 몇몇 친구는 억울하다고 해서

말을 듣고 들여보내주었다.

생각대로 교실 분위기 싸~~~해졌다.

'여러분들에게 자유를 주는 것은 그 책임또한 여러분들이 스스로

알았으면 하기 때문입니다. 방금의 행동들에 대한 책임을 져야하고

그 책임을 선생님이 매로 표현했습니다. 언제까지 선생님이

교실에 계시고 안계시고에 따라서 이렇게 분위기가 달라야 합니까.

선생님은 그래도..여러분들을 믿습니다.

어 드라곤조의 누구야. 그게 뭐니? 하하하 잘 만들었네'

순간 와~~~~하는 분위기..ㅡ.,ㅡ;;

한번씩 이놈들이 사람인가? 라는 생각이 든다.

방금까지 공포로 으...하며 떨다가도 단 한마디의 농담으로

원래되로 돌아오는 단순함..

아니 난 이것을 순수함으로 표현하고 싶다.

아이들에게 매를 들어 마음이 편치 않았다. 그런데 이놈들이

다 마치고 집에 가면서 오히려 나를 위로한다.

'선생님! 주말에 다 완성해서 오겠습니다! 선생님 수고하셨습니다!

선생님! 먼저 가겠습니다!'

하나같이 씩씩하게 인사하며 집에 가는 것이다.

이놈들...

이놈들이 사람인가? 천사인가?

말썽꾸러기 천사들로 보인다.

너무나도 원리원칙을 따지고 아이들에게 말로만 옳음을 가르치는

나에게 .. 세상은 그래도 아름다운 곳이라는 것을 마음 아프게

가르치는 말썽꾸러기 천사들로 보인다.

이놈의 자식들..

저희들은 지금쯤 잘 자고 있겠지?

억울하다.

나도 이놈들보다 더 잘 자야 되겠다.

꿈속에서는 이놈들을 보기 싫다. 절대로!!^-^

'교단일기&교육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추석  (0) 2014.01.25
체력검사.  (0) 2014.01.25
한글날 자기 주도적 학습.  (0) 2014.01.25
9월 15일.  (0) 2014.01.25
오늘은.  (0) 2014.01.25
오늘 오후.  (0) 2014.01.25
Posted by 마산 청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