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만의 함께 사는 세상 :: 진주 천전초등학교 스쿨존, 해결방법은?
728x90

지난 4월 20일, 진주에 있는 천전초등학교 스쿨존을 방문했습니다. 경남문화예술회관 옆에 위치한 학교더군요. 아래 사진 가운데 멀리 보이는 건물이 경남문화예술회관입니다. 교통량이 많을 것이라고는 쉽게 예상할 수 있습니다. 아래 사진은 학교 후문입니다. 차량들이 주정차되어 있습니다. 법적으로는 주정차해서는 안되는 곳입니다.

학교 안으로 들어가봤더니 또 다른 문이 있었습니다. 차량이 진출입하는 길로 보였습니다.

안전펜스 등 인도 확보가 잘 되어 있습니다. 경남문화예술회관과 인접한 길이었고 이 길에는 불법주정차량이 보이지 않았습니다.

일방통행으로 조성되어 있고 한쪽 면이기는 하지만 학교담벼락쪽으로 인도 확보도 잘 되어 있습니다.

횡단보도도 험프식으로 조성되어 있습니다. 안전에 신경쓴 노력이 보입니다.

학교 주차장입니다. 이길로 들어가니 유치원도 있더군요. 주차장이 깔끔하게 조성되어 있고 주차장 한쪽으로 인도도 조성이 잘 되어 있었습니다.

코너 부분에는 시야확보를 위해 주정차를 하시면 안됩니다. 진주시에서도 코너 부분 주정차를 막기 위해 탄력봉을 설치했습니다만 주차가 되어 있네요. 운전자분의 의식개선이 필요합니다.

어린이 보호구역 안내판도 크게 설치되어 있습니다. 바닥 표시가 약간 흐리군요.

반대쪽으로 가봤습니다.

횡단보도길이가 좀 되는데 신호등이 없습니다. 신호등이 있어야 할 것으로 판단됩니다.

좁긴 하지만 인도가 확보되어 있습니다.

저는 사실 이 길을 보며 예전에 고성 하이초 앞 길이 생각났습니다. 상가들이 있어 인도가 아예 없고 주차장으로 아이들이 다니는 위험한 곳이었습니다. 천전초의 경우 상가가 있지만 상가 앞에 인도가 있고 인도 밖에 주차장이 조성되어 있습니다. 최소한 보행자의 안전을 배려한, 이런 시설도 좋아 보입니다.

스쿨존 내 불법주정차문제는 심각해 보입니다.

횡단보도를 점령한 차량...화가 납니다.

인도는 아예 없습니다.

분명히 천전초 스쿨존은 아이들에게, 동네 주민들에게 안전한 환경은 아니었습니다. 스쿨존을 둘러보던 중 동네주민분께서 먼저 다가와 말씀 주시더군요.

이 곳은 주차공간이 너무 부족합니다. 하지만 진주시에서는 계속 와서 견인을 해 갑니다. 주차공간을 먼저 확보해주면 좋겠어요.

최소한 진주시에서는 스쿨존 관리, 아이들 안전을 위해 많은 노력을 하고 있다는 것은 알게 되었습니다. 

주차공간 확보, 별 수가 없습니다. 만약 동네 공용주차장을 만들면 주민들이 주차하겠지요. 하지만 다른 동네의 차들도 주차를 하게 됩니다. 결국 주차장이 있어도 불법주정차는 없어지지 않습니다.

주차장의 문제가 아니라 전체 차량의 수가 너무 많은 것이 문제입니다. 그리고 주차장도 유료가 된다면 주차장이 있어도 주민분들은 주차를 하지 않습니다. 주차를 하는 것을 공짜라고 생각하는 인식이 강해서라고 생각됩니다. 

아파트도 주차장에 주차를 하면 주차비를 냅니다. 주차는 공짜가 아닙니다.

다른 나라에서도 주차문제는 있습니다. 다른 나라, 다른 지역에서의 주차문제 해결 방안에 대해서 조사를 해 봐야 합니다. '도저히 답이 없다.'고 서로의 탓으로 돌린다면 해결되지 않습니다. 동네주민들의 주차공간확보와, 지자체에서의 보행안전에 대한 고민은 미묘하게 대립되는 부분이 있습니다. 대화를 해야 합니다. 공청회 등 계속 만나서 의견을 조율해야 합니다. 그리고 합리적인 결론을 도출하게 된다면 진주시의 이런 행보가 좋은 선례가 될 것입니다.

교육도시 진주시가 자리매김을 하는 좋은 방법, 아이들의 안전을 위해 두팔 걷고 노력하는 모습에서 가능합니다.

시설이 부족하다면, 당장 할 수 있는 것은 서행과 안전운전 뿐입니다. 운전자분들께서는 천전초를 지나실 땐 특히 서행, 안전운전 해주시기 바랍니다. 어른들의 책임 회피 중에도 우리 아이들은 오늘도, 내일도 위험한 길을 걸어 학교를 가고 있습니다. 누구의 탓이 아니라 우리 모두의 탓입니다.

아이들을 보호하는 것, 우리 사회의 당연한 책임입니다.


Posted by 마산 청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