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만의 함께 사는 세상 :: 진주교육지원청 바로 옆 진주초등학교 스쿨존.
728x90

지난 4월 20일, 진주교육지원청 바로 옆에 위치한 진주 초등학교 스쿨존을 방문했습니다. 요즘 방문하는 학교가 많아서 소개학교가 늦춰지고 있네요.^^;

진주초등학교는 진주교육지원청 바로 옆에 있습니다. 해서 그런지 몰라도 스쿨존 환경이 아주 쾌적했습니다. 불법 주정차량이 한대도 없었고 지나다니는 차량도 저속이었습니다. 여러 안전 시설물이 잘 갖춰져 있었습니다.

보행을 방해하는 쓰레기 투기 등은 해결이 되면 좋겠습니다.

바로 옆 골목은 주차가 되어 있지만 일반통행이라 그마마 안전해 보였습니다.

"주차죽시단속" 바로 뒤에 실제로 감시 카메라가 있었습니다. 진주시의 강력한 의지를 알 수 있었습니다.

어린이 보호구역에는 단 한대의 불법주정차량이 없었습니다.

인도도 넓게 확보되어 있었습니다.

사진의 왼편에 보이는 건물이 진주교육지원청입니다. 앞의 대로에는 유로주차장이 조성되어 있습니다.

불법주정차량이 한대도 없습니다.

바닥표시도 훌륭합니다.

제가 진주 지역 스쿨존을 다니며 확인 한 상황 중 하나는 진주시에서는 실제로 스쿨존 불법주정차량에 대해 견인을 한다는 것이었습니다.

학교 앞 길입니다. 깔끔하게 정비되어 있습니다.

학교 옆길입니다. 너무 예뻤습니다. 오른쪽이 학교, 왼편이 차도입니다. 진주시는 인도에 대한 철학 자체가 달라 보였습니다. 숲속을 걷는 듯한 느낌, 참 좋았습니다.

진주초등학교 후문입니다. 차도와 인도가 확실히 구분되어 있었습니다. 인도도 깔끔하게 정비되어 있었습니다.

후문의 차도 입구입니다. 볼라드를 설치하여 보행자를 보호하고 있습니다.

학교 옆 신호등입니다. 잔여시간표시기가 설치되어 있습니다.

학교 옆 길입니다. "불법주정차CCTV단속" 표시가 선명하게 설치되어 있고 불법 주정차량이 한대도 없습니다. 이 길은 마음만 먹으면 주정차를 할 수 있는 길입니다. 하지만 한대도 없다는 것이 놀라웠습니다. 진주시의 불법주정차를 없애겠다는 강한 의지를 볼 수 있었습니다.


여기까지 해서 진주시 초등학교 스쿨존 탐방기는 마무리입니다. 진주시의 모든 학교를 가보지는 못했지만 가람초, 진주초, 정촌초, 천전초, 봉곡초, 봉래초, 문산초 등 7곳의 학교를 방문했습니다. 학교마다 교통상황이 달랐고, 스쿨존 상황도 달랐습니다. 공통적으로 느낄 수 있었던 것은 진주시의 아이들 보호 의지가 확고하다는 것이었습니다.


상대적으로 안전한 학교가 있고 열악한 학교도 있었습니다. 안전한 학교는 유지를 잘 해야 하고, 열악한 학교는 개선해 나가야 합니다. 진주시, 경찰서, 해당 학교에서는 지속적인 소통을 통해 진주시의 어린이들이 안전하게 학교 다닐 수 있는 도시가 되게 노력해야 합니다.


큰 걱정은 되지 않습니다. 진주시는 이미 아이들의 안전을 위해 많은 노력을 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짧은 시간 7곳을 확인했지만 추후에도 진주시를 들릴 일이 있으면 꾸준히 조사할 예정입니다. 진주시뿐 아니라 서부경남, 중부경남, 동부경남, 대한민국 모든 아이들이 안전하게 등하교 하는 길을 꿈꿉니다.


어른들의 노력으로 충분히 가능합니다. 안전운전 해주시고, 보행자를 우선 배려하는 교통문화를 정착되어야 합니다. 교통사고는 보행자 뿐 아니라 운전자에게도 큰 상처를 남깁니다. 후회하기 전에 안전운전하는 습관을 들입시다. 


5분 먼저 가려다가 50년 먼저 갈수도 있습니다.


Posted by 마산 청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