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만의 함께 사는 세상 :: 믹스 커피, 하루 몇 잔이 좋을까요?
728x90

직장에 근무하다보면 본의 아니게 믹스커피를 많이 마시게 됩니다. 요리하기 쉽고 맛있기 때문이지요.


타 부서의 경우 커피를 직접 내려 마시는 곳도 있지만 대부분 믹스커피를 준비해두었다가 손님들 오시면 대접하기도 하고, 식사 후, 애연가들은 쉬는 시간마다 믹스 커피를 마시기도 하지요. 


저도 믹스 커피를 자주 먹는 편이었습니다. 작정하고 세어보니 하루에 5~6잔은 마시는 것 같더군요.

출근해서 한잔, 점심먹고 한잔, 담배 필 때 한잔, 쉬는 시간 한잔, 퇴근 쯤 한잔, 저녁 먹고 한잔.


믹스커피 특유의 끈적함이 있습니다. 마시고 나면 청량한 느낌 보다는 뭔가 텁텁한 느낌? 달기도 달구요. 


어느 순간, 이렇게 믹스 커피를 많이 마셔도 되는지 의문이 들었습니다. 해서 찾아봤지요. 그랬더니 놀라운 결과가!


우선 믹스 커피의 열량 = 55kcal. 허걱! 이해를 돕기 위해, 블랙 커피의 열량 = 5kcal. 라고 합니다.


믹스 커피의 열량이 높은 이유는 일반 믹스커피의 경우 커피 1, 프림 2, 설탕 3의 비율이라고 하네요. 그래서 단맛이 강하게 느껴지는 것 같습니다. 게다가 프림은 콜레스테롤 수치를, 설탕은 당 수치를 올린다고 합니다. 식품의약품안전처의 권장 기준은 하루 약 3~4 봉지라고 합니다. 하지만 이 양도 운동하고 활동하며 마시면 저 정도라고 개인적으로 생각합니다. 하루종일 앉아서 일하는 직장인들에게는 많은 양이라고 생각되네요.


더 놀라운 소식! 믹스커피에 들어간 카페인 양은 캔커피의 그것보다 14배 정도 많으며 커피전문점의 커피보다는 12배 정도 많다고 합니다. 으아...


커피에 들어있는 항산화물질은 암세포 발생을 억제하는 효과가 있다고 알려져 있고 하루 3~5잔을 마시면 당뇨병 위험을 줄인다는 보고가 있긴 하지만 이것은 원두, 블랙커피에 해당한다고 합니다.


즉 믹스커피를 마시며 커피의 장점을 기대하는 것은 위험할 수도 있다는 뜻입니다.


당장 실천!


지금부터 믹스커피를 의식적으로 자제할 생각입니다. 차라리 블랙을, 솔직히 생각해보니 저는 커피맛을 모릅니다. 단지 믹스의 단맛이 좋아서 커피를 마셨습니다. 커피점에 가서도 주로 바닐라라떼를 마셨지요. 즉 저는 커피의 오묘한 맛보다는 단맛의 검은물을 마셨던 겁니다.


이제 단맛과는 이별을 고해야 할 것 같습니다. '입에는 단 것이 몸에는 안 좋다.'는 속담이 떠오르네요.


하루종일 앉아서 일하는 것도 피곤한 일이지만 몸에 안 좋은 것을 마셔가며 일하는 것은 슬픈일입니다. 내일부터도 민원인들이 오시면 '커피한잔 하실래요?'가 아니라 '싱싱한 맹물한잔 하실래요?'라고 인사말을 바꿔야 겠습니다.


순간 든 호기심으로 믹스커피에 대한 공부를 해버렸습니다. 덕분에 많은 것을 알게 되었네요. 여러분들도 조리하기 쉬운 믹스커피보다는, 건강을 생각한다면 블랙커피를 드시는 것이 나을 듯 합니다. 


몸은 피곤하더라도 정신을 쾌청하기를 바라는 마산청보리였습니다.^^



Posted by 마산 청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산지니북 2017.04.05 16:59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저에게 딱 필요했던 엄청 유익한 정보. 감사드려요.
    저도 믹스커피 너무 많이 마시고 있어 끊기 위한 강력 동기가 필요했는데
    청보리님 글 읽으니 정신이 번쩍 드네요. 내일부터 끊어야겠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