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마산 청보리가 읽은 책

' 하기 힘든 아내', 해결방법을 소개한 책.

728x90

제목이 매력적이었습니다.


"하기 힘든 아내"


뭘 하기 힘들까? 설마 그것?


반신반의하는 마음으로 책을 골랐습니다.



책의 저자는 '다나베 세이코'씨 입니다.1928년 생으로 일본에선 꽤 유명한 소설가, 수필가입니다. 


-(다나메 세이코는) 여자의 마음을 확 사로잡는 연애소설을 중심으로 작품 세계를 만들어 갔다. 소설 외에도 사회풍자적 에세이를 정력적으로 썼으며, <겐지 모노가타리>를 현대어로 풀어내는 등 고전문학 번역에서 평전 집필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분야에서 활약했다.(중략) 남녀의 습성에 대한 집요한 통찰력과 폭넓은 지성을 유머러스한 문체로 승화하는 데 뛰어나다는 평가를 받는다.(본문 중)


작가 소개글만 봐도 매력을 느꼈습니다. '남녀의 습성에 대한 집요한 통찰력, 유머러스한 문체.' 여전히 설렘을 안고 책을 펼쳤습니다.


한국에는 2016년 10월 17일에 나온 책입니다. 일본에서는 1978년부터 1987년 주간지 <슈칸분슌>에 연재했던 글을 바탕으로 꾸린 에세이집입니다. 다나베 세이코는 <슈칸분슌>에 1971년부터 1990년까지 20년에 걸쳐 칼럼을 연재했습니다. 다시말해 이 책은 우리나라에는 2016년에 소개되었지만 1987년의 일본에서 적힌 글입니다. 즉 30년 전에 적힌 글이라는 뜻이지요. '뭐야? 30년 전 일본 책을 2017년 한국에서 볼 필요가 있어? 대체 뭐지?' 


하지만 책을 읽다보면 그리 낯설지 않습니다. 30년 전의 일본사회와 지금의 한국사회가 엇비슷하다는 느낌마저 들었습니다. 다나베 세이코씨의 이야기를 풀어내는 능력은 탁월했습니다.


-남자는 생각보다 여자를 모르지만 여자 역시 의외로 남자를 모르는 거 아닐까요? 뭐 무리도 아니죠. 사실 어두운 데서 서로 손전등 켜고 상대를 세세히 살펴볼 수는 없으니까요.


책에는 다나메 세이코씨와 가모카 아저씨의 만담이 주를 이룹니다. 다나메 세이코씨는 여자의 입장에서, 가모카 아저씨는 철저하게 남자의 입장에서 대화를 합니다. 뭔가 갈등상황이 있는 것 처럼 보이고 항상 여자가 이길 것 처럼 보이나 의외로 대화는 1승 1패의 형태로 진행됩니다. 


글이 좀 길지만 책의 한 부분을 소개하겠습니다.


-소주에 물을 타 마시며 가모카 아저씨에게 물었다. "아저씨, 왜 여자가 끼어들면 보통 흥이 깨질까요. 영화에서도 그렇고, 파티에서 담소를 나눌 때도, 회의에서 토론할 때도, 모험소설에서도, 심지어는 가정에서도 그럴까요?" "그건 머리가 나쁘기 때문입니다." 아저씨는 한마디로 잘라 말한다. "어머머, 그런 막말을 그렇게 쉽게 해도 괞찮아요? 아저씨는 여성의 우군, 남자 잔 다르크 아니던가요?" "아니, 그건 이미 관뒀습니다. 억지로 거짓말하는 것도 이젠 지쳤어요. 진심을 말하자면 여자는 머리가 나빠요. 그래서 여자가 끼어들면 모두 엉망이 돼요. 여자가 말참견하면 제대로 되는 게 없습니다. 한창 남자끼리 재미있는 얘기를 하는 데 여자가 들어오면 싸아, 하고 흥이 깨진다니까요. 여자는 전후좌우를 둘러보고 때의 흐름, 분위기의 흐름을 탁 알아차리는 능력이 없어요. 모든 걸 자기 본위로 생각하니까요."

"흥!"

"혹은 교과서대로만 행동한다고나 할까. 처음 배운 대로가 아니면 안된다고 하는 겁니다. 정말 머리가 나쁘다니까요."

"그렇지 않아요!"

"예를 들어 차 운전하는 것만 봐도 알 수 있어요. 신호가 노랑으로 바뀌면, 여자 드라이버는 뒤에 차가 밀리건 말건 그냥 법을 지킨다고 그 자리에 딱 멈춰 서서 버팁니다. 멍청하게도 파란 신호가 깜빡이기 시작하면 그때부터바로 멈춰 서는 경우도 있지요. 전후좌우 살피면서 길도 좀 비켜주고 하면서 유연하게 처신하는 걸 못해요. 응용이 안되는 거예요. 여자는."

"정말 그럴까요? 왜 그렇지?"

"머리가 나쁘기 때문입니다."


재미있습니다. 일본사회에서 남자와 여자에 대한 차이를 두 명의 남녀가 편하게 대화합니다. 이 책이 30년 전에 적혔다는 것을 모르고 있었을 때는 '일본이 이리도 갑갑한 사회였나? 여자를 정말 이렇게 생각하는건가?'라는 의문이 들었습니다. 하지만 30년 전에 적힌 글이라는 것을 알고 나서는 당시 대한민국도 이와 별 차이 없었구나. 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얼마 전 중국 남자들의 삶에 대한 신문기사를 봤습니다. 유교의 발원지라고 하는 중국에서 조차 남녀 평등에 대해선 정부가 나서서 평등을 보장하고 있습니다. 1995년에 개정된 '여성 권익 보호법 제2조' 에 따르면 "양성 평등은 국가의 상징이다. 국가는 여성의 발전과 진보를 매우 중시하며, 양성평등을 국가의 발전과 발달에 매우 중요한 부분으로 여긴다."라고 명시되어 있습니다. 그런데 중국의 영향을 받은 한국과 일본은 유독, 여성을 남성의 소유화, 상품화 하는 현상이 강합니다. 왜 그럴까...? 자연스레 고민하게 됩니다.


이 책에는 여성들의 사회진출이 막 시작할 무렵의 일본 사회, 전쟁을 경험한 세대와 그렇지 않은 세대간의 인식의 차이 등 일본 내 존재하는 여러 사회현상들에 대해 가벼우면서도 통찰력있게 풀어냅니다.


250페이지 정도의 비교적 얇은 책이기도 합니다.


제목보고 고른 책이지만 다 읽고 나서도 '하기 힘든 아내'라는 제목의 의미를 잘 모르겠습니다. 직접 읽어보시고 이 책의 제목이 뜻하는 바를 같이 나눴으면 좋겠습니다.^^


남, 녀, 사랑할때면 보이는 것이 없지만 이해하지 않으면 여전히 먼 당신들입니다.


하기 힘든 아내 - 10점
다나베 세이코 지음, 서혜영 옮김/바다출판사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