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만의 함께 사는 세상 :: 아이들과 함께 한 벚꽃놀이.
728x90

학교에도 봄이 찾아왔습니다.


학교 근처에 있는 벚꽃이 만개를 했습니다. 출근할 때 보며 이런 생각이 들었습니다.


'아이들과 사진을 찍어야 겠다.'


1교시에 말했습니다.


"이번 수업은 야외수업입니다. 벚꽃 사진을 찍으며 자연을 느껴봅시다."


생각만큼 아이들은 수줍어 하지 않았습니다. 몇명의 친구만이 사진찍는 것을 힘겨워 했지만 


대부분의 아이들은 즐겁게 촬영을 했습니다.


많은 사진들이 있으나 단체 사진을 공개합니다.


이 아이들은 3학년입니다. 졸업예정학생이기 때문에 학교 벚꽃에서 찍는 사진은 올 봄이 


마지막입니다.


매년 쉽게 지나쳤던 벚꽃이 마지막이라는 의미를 더하니 애잔하게 보였습니다.


"샘이 어딘서 보니 졸업하고 20년 후 만난 반이 있더라구. 우리도 타임캡슐을 만들고 10년 


후의 자신에게 말하는 영상편지 찍고 10년 후 이 자리에서 만나기 할까? 어때?"


"와, 샘 재밌겠어요. 20년은 너무 길고 10년으로 하지요. 완전 오골거리는데요.ㅋㅋㅋ"


오늘이 식목일이라 근처에 작은 벚꽃가지를 심었습니다.


(벚꽃은 가지를 심어도 잘 자란다는 말을 들은 학생이 있다고 해서..사실인지는 모르겠습니다.)


나무를 심고 은근 뿌듯해 하며 교실에 들어왔습니다.


교실에서의 시간은 그리도 천천히 가더니 밖에서 보내는 시간은 너무 빨리 간다고 신기해 


하는 아이들 말소리가 귀여웠습니다.


봄은 이렇게 왔다가 빠르게 지나갑니다.


봄이 가기전 아이들과 벚꽃을 배경으로 사진을 찍는 것도 재미있습니다.


아이들은 학교에서 지식 뿐만 아니라 추억도 배웠으면 좋겠습니다.


추억이 아이들에게 삶의 희망이 될 수도 있다고 생각합니다.^-^.



Posted by 마산 청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