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교단일기&교육이야기

나의 삶.

728x90

2005.1.26 

 

교직 경력 몇년..

장남으로써의 삶 30년..

친구들과의 삶 몇년..

오빠로써의 삶 28년..

동료로써의 삶 몇년..

선배로써의 삶 몇년..

후배로써의 삶 몇년..

음..

나도 꽤 오랜 삶을 살고 있는 것 같다.

참으로 많은 사람들과 많은 연을 맺으며 살아 가고 있는 것 같다.

너무나도 좋은 사람을 만날때도 있었으나

너무나도 좋지 않은 사람을 만날때도 있었고

너무나도 가슴 아픈 사람을 만날때도 있었으며

너무나도 아름다운 사람을 만날때도 있었다.

난 ..

다양한 사람들을 만날때 마다 최선을 다할려고 노력해 왔다.

한해 .. 한해 ..

아이들을 만날때도 마찬가지였다.

난 ..

지금까지의 삶을 아쉬워해 본적은 있다.

하지만 그 아쉬움을 가슴에 담고 아파하는 나 자신의 모습은

떨구려고 노력해 왔다.

후회없는 삶...후회하는 삶은 다르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지금도 난 변함없는 모습으로 살려고 노력하고 있다.

변함없는 것이 좋지 않은 모습을 담고 살아간다는 단점이 있을수도

있으나..

난 지금의 내 모습이 좋기 때문이다.

사랑스럽기 때문이다.

자랑스럽기 때문이다.

난 인간 김용만이다.

아픔은 있겠으나 그 아픔을 깊이 간직하고 싶진 않다.

난 새로운 기쁨에 젖어 살고 싶다.

아픔은 아픔으로써 기억은 할 것이나 묻어두고 싶진 않다.

난 ..

서서히 변해갈 것이다.

더욱 더 자신 있는 모습으로..

더욱 더 활기찬 모습으로..

더욱 더 여유 있는 모습으로..

변해 갈 것이다.

지금까지의 삶...

후회는 없다.

여유있는 모습으로.. 살아가고 싶다.^-^  

 

반응형

'교단일기&교육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자그마한 잔치.  (0) 2014.01.25
개학.  (0) 2014.01.25
나의 삶.  (0) 2014.01.25
제주도 전국 참교육 실천 대회.  (0) 2014.01.25
마지막 수업.  (0) 2014.01.25
이별 아닌 이별.  (0) 2014.01.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