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만의 함께 사는 세상 :: 개학.

개학.

교단일기&교육이야기 2014. 1. 25. 14:46 |
728x90

2005.2.2 

 

어제 밤에 너무나 떨렸다.

'내일 일찍 일어날수 있을런지..우리 반놈들에게 어떤 멋진

모습을 보여야 할지..양복은 뭘 입고 가지..첫말을 무슨말을 할까..'

이런 저런 고민 중에 3시가 다 되어 잠이 들었다.

그리고 일찍 일어나 밥을 먹고 학교로 출발하였다.

날이 엄청 추웠다.

집을 나서자마자 우리 집 근처에 살고 있던 한 놈을 만났다.

'선생님 안녕하세요!!!!'

'그래 용성이도 잘 지냈구?^-^'

어찌나 우렁차게 인사하던지 상쾌한 아침 공기가 산산히

부서지는 것 같았다.

교무실에 들어갔고 너무나도 반가웠던 선생님들...^-^

인사드리고 교실로 올라갔다.

근 한달만에 보는 것이지만 이 놈들은 어찌나 귀엽던지..

진이는 부끄러워 내눈을 제대로 못보고 있었고 더욱 의젓해진

경이도 멋졌다. 여전히 말 많은 홍이..ㅡㅡ;;..하지만 이놈의

말이 더이상 아이들에게 짜증이 아니라는 생각에 마음 따스했다.

방학 중 30Cm자를 이용해 석궁을 만들어온 상호..머리도 덥수룩

하게 길러온 몇명의 친구들..키가 훌쩍 큰 영민이..여전히 쪼매마한

우리반 귀염둥이 두놈...너무나도 마음 든든했다.

나 혼자만의 생각이겠지만 이놈들도 나를 보고 많이 반가운 것

같았다.^-^;;

한가지 아쉬운 것은..

영이가 학교에 오질 않았다는 것이다.

할머니와 통화해보니 며칠이 되었다 하신다.

이 추운날...이 놈이 또 어디서 무엇을 하고 있을지...마음이

좋지 않다. 그렇게 정을 많이 부었던 놈인데..그렇게 사랑했던

놈인데..

아이들에게도 말했다.

지금 영이의 출결상황을 솔직히 얘기해주고 함께 찾아보자고

얘기했다.

너무나도 이해를 잘하던 이 놈들..

작다고..어리다고 한번쯤 무시했던 놈들이 이렇게 멋진 놈들이었

을 줄이야.

---

난 행복한 교사다.

나를 지켜봐 주는..나를 지지해 주는 이렇게 많은 놈들과 함께

생활하는 .. 나는 행복한 교사다.

며칠 남지 않은 2월달..

곧 학년도 바뀌고 담임도 바뀌겠지.

아쉬워하는 이 놈들의 소리도 들었지만 난 1년 동안 이놈들과

함께 생활했던 것이 너무나도 소중한 자산이다.

지금도 귀에 선하다.

오늘 아침 조례시간때의 이 놈들의 우렁찬 인사소리가...

난 행복한 교사다..^-^

'교단일기&교육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04년 종업식을 끝내고.  (0) 2014.01.25
자그마한 잔치.  (0) 2014.01.25
개학.  (0) 2014.01.25
나의 삶.  (0) 2014.01.25
제주도 전국 참교육 실천 대회.  (0) 2014.01.25
마지막 수업.  (0) 2014.01.25
Posted by 마산 청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