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만의 함께 사는 세상 :: 드디어 뒤집었습니다!!
728x90

드디어 뒤집었습니다.


세상이 뒤집힌 것이죠.


맨날 천장만 보던 놈이 이제 바닥을 보게 되었습니다.


어느 순간 젖병을 가지고 오니 빽!!! 하고 울길래, 놀라 뒤돌아 보니 뒤집어서 바둥거리고 있더군요.


어찌나 귀엽던지요.^^;;


부모님들, 아이가 요만했을때가 기억들 나시지요?^^


비록 몸은 고단했지만 하루하루가 축복이었고 아이의 미소 한번에 같이 웃었던 때 말입니다.^^


부모님의 기억속엔 아이의 이 얼굴이 평생 남겠죠?


아이, 지만 모르고 말입니다.^^


다른 아이들보다 더 빨리 뒤집기를 바라지 않습니다. 더 빨리 기기를 바라지 않습니다. 더 빨리 걷기를 바라지 않습니다.


엄밀히 말하면 "다른 아이들보다"를 바라지 않습니다.


자신의 성장에 맞게 자연스레 자라주길 바랍니다.


이 어린 아기때부터 다른 아이와 비교를 한다면 말 못하는 아기는 억울할 것(?) 같다는 생각도 듭니다.


남의 아이보다 내 아이를 오롯이 보는 것도 힘든 일입니다.


아이의 성장은 참 신통방통, 경이롭습니다.^^





Posted by 마산 청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알 수 없는 사용자 2015.03.10 13:03 Address Modify/Delete Reply

    뒤집기 성공! 축하해요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