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만의 함께 사는 세상 :: 좋은 아빠 되기? 어렵지 않습니다.^^

지난 화요일(8월 12일) 늦은 7시, 마산 YMCA에서는 좋은 아빠되기를 위한 의미있는 모임이 있었습니다. 초청 강사로는 부천 YMCA 사무총장이신 김기현님이었습니다. 


▲ 마산에서의 아빠모임을 위해 도움을 주고자 오신 부천 YMCA사무총장 김기현님.



20여년 전 부터 시작한 부천 아빠 모임


부천 YMCA에는 아빠모임이 3개가 있다고 합니다. 20여년전에 시작된 모임, 아기스포츠단 출신의 초등학생 자녀를 둔 아빠모임, 현재 유치원에 다니고 있는 자녀를 둔 아빠모임, 즉 부천에서는 이미 20여년 전 부터 아빠모임을 해왔었다는 이야기입니다.


강의의 서두에 김기현 사무총장님께선 말씀하셨습니다.

"지금 여기 계신 아빠들께선 자녀들이 어리다고 알고 있습니다. 아이들이 어릴 때 자녀와의 관계 개선을 위한 이런 모임을 하게 된 것은 정말 축복받을 일입니다. 대부분의 아빠들은 자녀와의 관계개선이 틀어져 버린, 자녀가 사춘기가 되면 고민하기 시작합니다. 왜 아이랑 대화가 안되지? 내가 뭘 잘못했지? 하지만 그 땐 이미 아이들의 자아가 성숙되고 있기에 변화가 힘듭니다. 하지만 아이가 어릴 때는 충분히 개선 가능합니다. 따라서 오늘 오신 아빠들께선 축복받으신 것입니다."


많은 아빠들이 공감을 하셨습니다. 김기현 사무총장님은 설명을 계속하셨습니다.

"사람과의 만남은 질적인 만남이 더 중요합니다. 함께 한 시간의 양이 아닌, 시간의 깊이가 중요합니다. 아이와의 질적인 만남, 어떻게 하고 계십니까? 아이가 어릴 적엔 몸으로 놀아주세요. 몸으로 노는 것이야 말로 기억이 오래가고 아이들이 사랑을 듬뿍 받고 있다는 훌륭한 추억이 됩니다."


▲ 열심히 강의를 수강중인 아빠들.


"어머니의 사랑은 잔잔하고 깊이 있는 반면 아버지의 사랑은 큰 사랑이라고 말하고 싶습니다. 거친 파도 속에서도 자신의 꿈을 저버리지 않고 희망을 품게 하는, 그 거친 바다와 맞서 이길 수 있는 기상을 아버지들의 큰사랑으로서 키워주어야 한다고 말하고 싶습니다."


사무총장님은 '시이토 사토루'라는 일본 학자가 쓴 '아버지가 변해야 가족이 행복하다.'는 책을 언급하시며 책 내용 중 아버지의 역할을 따로 소개했습니다.

첫번째, 아이를 품어주는 역할은 어머니와 아버지가 함께 하지만

두번째, 원칙을 세워서 욕구에 한계를 설정하고 절제와 바른 생활습관을 갖도록 하는 것,

세번째, 아이가 스스로 자립할 수 있도록 힘을 길러주면서 부모로부터 떼어놓는 것은 가정에서 아버지의 자리가 명확해야 가능하다.고 말입니다.


▲ 간단히 자기 소개하고 있는 아빠들.


좋은 아빠 되기


더불어 '좋은 아버지는 없고 노력하는 아버지가 있을 뿐이다.' 는 말씀과 함께 좋은 아빠가 되기 위한 몇가지 원칙을 알려주었습니다.

첫째, 아이가 어리다면 몸으로 많이 노는 것이 최고다. 

둘째, 아이가 조금 자라면 자신만의 세계가 형성된다. 이 때 대화가 이루어지기 위해서는 먼저 아이들의 삶을 알아야 한다. 절대로 아이들의 말을 건성으로 듣고 대충 답하지 말라.

셋째, '아이 교육은 엄마의 책임'이라는 바보 같은 생각을 버리자. 엄마의 역할이 있고 아빠의 역할이 따로 있다.


최소한 이 세가지만 명심하고 실천해도 좋은 아빠가 될 수 있다고 합니다. 


▲ 정말 뜻깊은 강의였습니다.


김기현 사무총장은 이렇게 마무리 했습니다.

"아이들의 눈으로 본 세상은 꿈과 현실이 같이 있는 곳입니다. 아이들이 꿈과 상상으로 세상을 보는 것은 불필요할까요? 아이들이 이 시기에 맘껏 꿈꾸고 상상하며 보내면 안될까요? 아이들의 유아기, 아동기를 더욱 충만히 보내야 합니다. 다른 아이들과 비교하며 선행 학습을 시키는 것은 아이들의 성장기를 충만히 보내는 것이 아닙니다. 아이들의 재능발견? 부모들이 해 주는 것이 아닙니다. 또래들과, 형, 누나, 동생들과 놀며 스스로 찾아가는 것입니다."


의미있는 모임이었습니다. 


마산에서도 시작되는 아빠모임


2주 후에 경남 마산에서 아빠 모임이 시작됩니다. 다른 특별한 경험을 위해서가 아닙니다. 단지 아이들과 잘 노는 아빠, 아이들을 이해할 수 있는 아빠, 좋은 아빠가 되기 위함입니다. 지역에서의 첫 시도라 걱정도 되지만 이 날 참석한 15여 명의 의욕있는 아빠들을 보며 잘 되리라는 확신이 듭니다.


이젠 마산에는 엄마들의 모임인 '등대'가 있고 이젠 아빠모임까지 만들고 있습니다. 바른 세상을 보며 함께 고민하고 함께 노력할 수 있는 부모들의 모임이 많아졌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아이들을 위한 새로운 세상, 부모님들이 함께 합니다.




Posted by 마산 청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