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만의 함께 사는 세상 :: EBS 학교의 고백.
728x90

2012. 11.13 

 

EBS에서 방영한 학교의 고백을 봤다. 태봉고와 여주 중학교가 나왔다. 마지막에 아이들이

 

힘들어 하는 이 사회에서 당신은 무엇을 하고있나 라는 마지막 멘트가 나를 흔들었다.

 

나는 우리 아이들을 위해 무엇을 하고 있는가...아이들을 도와주는 것이 아니라 아이들을

 

힘들게 하는 교사는 아니였을까?....많은 고민을 하게된다.  

 

'교단일기&교육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친구.  (0) 2014.01.25
대선이 끝나고.  (0) 2014.01.25
EBS 학교의 고백.  (0) 2014.01.25
나이듦에 관하여.  (0) 2014.01.25
고딩들의 사랑.  (0) 2014.01.25
스트레스?  (0) 2014.01.25
Posted by 마산 청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