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만의 함께 사는 세상 :: 나이듦에 관하여.
728x90

2012.9.20

 

나이가 들수록 조심할 것이 많음에 긴장하게 된다.

 

믿지 못하겠지만 한번씩 우리 아이들이 부러울 때가 있다. 친구때문에 좋은 적도 속상한 적도 있지만

 

단지 그러한 내용만 고민하고 하루가 지나면 또 친구들이랑 즐겁게 매점가고 샘들한테 잔소리 

 

들어도 애교부리고 장난치며 넘어가고..불금이라고 설레이는 아이들이 부러울 때가 있다.^-^

 

대학입시라는 무거운 짐에 숨막힐때도 있으나 그 덕에 자신을 돌아보고 주위로부터 많은 도움을

 

받으며 힘을 내는 이 시절이 부러울 때가 있다. 지금의 나? 물론 행복하다. 좋으신 선생님들과

 

귀여운 자식들과 정감가는 학생들과 생활하는 난 행복하다. 한번씩 가슴 시리게 마음 아플때도

 

있으나 나 또한 학교에 가서 웃으며 인사하는 아이들을 보면 그 아픔이 눈 녹듯 사라진다.

 

교사라는 직업 때문에 서러울 때도 있으나 교사이기 때문에 누릴 수 있는 이 순수한 영혼들과의

 

만남은 너무 소중하다. 난 행복한 교사다. 고맙다. 그리고 사랑한다. 너희들을...^-^  

 

'교단일기&교육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대선이 끝나고.  (0) 2014.01.25
EBS 학교의 고백.  (0) 2014.01.25
나이듦에 관하여.  (0) 2014.01.25
고딩들의 사랑.  (0) 2014.01.25
스트레스?  (0) 2014.01.25
바로쌔리마!!  (0) 2014.01.25
Posted by 마산 청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