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교단일기&교육이야기

친구.

728x90

2013.1.20 

 

방학중이다.

 

많은 아이들이 많은 경험과 생각을 하며 시간을 보내고 있는 것으로 안다. 선생님이 인생의 선배로써

 

조바심에 카카오 스토리에 글을 쓴다. 이 시기는 지나가면 다시는 오질 않는다. 여러분들의

 

청소년기는 참으로 소중하다. 하루하루 친구들과 놀며 잡담하며 보내는 것도 나쁘진 않다. 허나

 

여러분이 앞으로의 인생을 생각하며 조금 더 의미있는 경험과 고민들을 해보길 바란다.

 

조금 더 관심있는 분야를 경험해 보고 친구들과 댓거리에서 밥먹고 노래방가며 시간 보낼빠세 같이

 

미래를 준비하는 경험을 친구들과 같이 해 보길 바란다. 인생에서 참 친구는 그냥 만들어 지는 것이

 

아니다. 참다운 친구는 희희낙낙하는 친구가 아니라 힘들때 같이 하고 의미있는 일을 같이 한 친구가

 

참친구가 되는 것이다. 나에게 참다운 친구가 몇명인지 따지기 전에 너 자신이 얼마나 참다운

 

친구인지 고민해 보길 바란다. 내가 필요할 때 친구를 찾는 이가 아니가 친구가 나를 필요로 할때 내가

 

곁에 있어줬는지를 생각하 보기 바란다. 나 중심적인 사고에서 벗어나 상대를 얼마나 배려하는 삶을

 

살고 있는지를 고민해 보길 바란다.

 

행복은 성적순은 아니다. 하지만 행복은 나의 노력에 의한 것임을 잊지 말자. 행운은 누구에게나

 

오지만 준비된 자만이 누릴 수 있는 것이다. 남은 방학기간도 알차게 보내길 바란다.

 

합포고 화이팅!!!!^-^ 

 

반응형

'교단일기&교육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3. 2학년 2반  (0) 2014.01.25
2012학년도 1학년 7반에게.  (0) 2014.01.25
친구.  (0) 2014.01.25
대선이 끝나고.  (0) 2014.01.25
EBS 학교의 고백.  (0) 2014.01.25
나이듦에 관하여.  (0) 2014.01.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