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교단일기&교육이야기

방학.

728x90

2011.3.16 

 

방학은 참 특별한 기간이다.

 

계속 3학년 담임을 했기에 나에게 방학은 없었다. 게다가 원치않는(?) 연수까지..

 

하지만 올해 방학은 달랐다. 원치않는 연수도 없었고 보충도 없어

 

말그대로 집에서 아이들과 함께 보냈다.

 

행복했다. 제일 행복했던 것은 아이들의 작은 성장을 볼 수 있었다

 

는 것이다.

 

게다가 원하는 연수를 들었던 것도 참으로 소중하고 즐거웠던

 

순간이었다.

 

이번 연수에서는 교사의 교육철학과 경기도에서 펼쳐지고 있는

 

혁신 학교중 '배움의 공동체'라는 프로그램. 그리고 마지막으로

 

마음읽기 였다.

 

정말 좋았다.

 

환기되는 느낌이었고 내가 놓치고 살았던 교사로써의 삶에 대해

 

다시금 생각케 해 준 소중한 연수였다.

 

개학하면 꼭!!! 활용해 보리라 마음 먹고 있다.

 

어려운 것은 안되겠지만 대화법부터 다르게 하리라..라는 굳은

 

결심을 하고 있다.

 

교사가 바꿔야 아이들도 바뀐다는 간단한 철학을 놓치지 않기 위해

 

노력중이다.

 

난 집에서는 가장이며 아빠지만 학교에서는 담임이면서 지리교사다.

 

나의 영향을 받고 자라는 아이들이 너무 많다.

 

오늘 하루도 나의 책무에 대해 깊이 되새기며 방학을 정리한다.

 

방학은 참으로 소중한 시간이다.

 

아이들도 그렇지만 나도 방학이 좋다.^-^.

 

방학때 이렇게 개인 연수도 받고 역량을 키우며 소중함을 느낄수

 

있는 난 행복한 교사다.^-^ 

 

반응형

'교단일기&교육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할머니의 햄버거.  (0) 2014.01.25
2011학년도 1학년 6반  (0) 2014.01.25
방학.  (0) 2014.01.25
역시나 수능.  (0) 2014.01.25
장도식.  (0) 2014.01.25
소등식.  (0) 2014.01.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