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만의 함께 사는 세상 :: 대로변에 있어 시끄러웠던 밀양 산외초등학교

지난 7월 24일 밀양 산외초등학교 스쿨존에 다녀왔습니다. 산외초등학교는 7(1)학급, 61(3)명의 학생들이 다니고 있는 작은 학교입니다. 학교 바로 앞에 밀양대로가 지나고 있습니다. 소리방어벽이 설치되어 있긴 했으나 지나다니는 차량들의 속도가 워낙 빨라 소음이 컸습니다. 

<중간 광고>

기억에 남는 행사를 원하십니까?

감동적인 행사를 원하십니까?

제 블로그를 보고 전화드렸다고 하면 20% DC 까지!! 

경남 지역 최고의 MC! 김 한 율

행사하면! MC 김한율(010 9870 0953)입니다.^^

왼편이 학교입니다. 바닥표시와 어린이 보호구역 표지판이 잘 되어 있습니다.

인도도 넓게 조성되어 있습니다. 그냥 제 느낌인데요. 이 길로 사람들이 거의 안 다니는 것 같은...^^.

학교 측문입니다. 차도가 있어서 그런지 옆으로 문을 내었습니다.

학교 앞 인도입니다.

학생 수에 비해 학교는 상당히 크고 좋아보였습니다.

학교 앞 횡단보도입니다. 차량의 이동량이 많았습니다. 최소한 주황색 점멸 신호등이라도 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학교 바로 옆 길입니다.

밀양대로입니다. 차들이 많이 다녔고 속도도 엄청났습니다. 소음도 아주 컸습니다.

스쿨존이 끝나는 부분의 횡단보도 입니다. 코너부분에 위치해 있습니다. 적어도 횡단보도 양 옆으로 과속방지턱이나 횡단보도 자체가 험프식으로 조성되어야 합니다. 과속이 불 보듯 뻔한 길입니다. 그리고 이 길은 60이 아니라 30으로 유지해도 좋아 보입니다. 동네를 지나치는 길이기 때문에 노인분들도 많이 다녔습니다.

안전펜스가 벽쪽에 있었습니다. 아래로 떨어지는 곳이 있어서 설치한 것 같습니다.

휴게실로 보입니다. 하지만 입구가 막혀있습니다. 왜 이곳에 이런 시설을 설치했는지 의문이 들었습니다.

운동기구가 있으나 거의 방치된 것 으로 보입니다. 펜스가 끊긴 곳이 입구입니다. 바로 옆에는 차들이 다녀서 소음과 분진으로 운동하기 힘든 환경입니다. 활용도가 당연히 낮을 것으로 보입니다.


산외초등학교는 국도옆에 위치한 학교로 학교 터부터 의아하긴 했습니다. 좀 더 조용하고 쾌적한 곳에 위치했으면 어땠을까? 길 가가 아니라 마을이 안고 있는 형태면 어땠을까? 하는 아쉬움이 들었습니다.


학교 앞 스쿨존 관련 시설은 깔끔하게 조성되어 있습니다. 개인적인 바램이지만 산외초등학교처럼 마을을 끼고 있는 길에서는 학교 앞만 30km가 아니라 마을 전체가 30km로 속도가 제한되어야 합니다.


아이들 뿐 아니라 어르신들도 많이 다니시기 때문입니다.


스쿨존 관련 시설은 갖춰져 있지만 왠지 아쉬움이 많은 학교였습니다. 학교 주변을 점검하고 나오는 데 학교에서 종소리가 들렸고 아이들이 뛰어 나와 노는 것을 보았습니다.


그래도 아이들의 표정은 밝았습니다. 아이들은 친구들과 신나게 뛰어 놀더군요.


절로 미소가 생겼습니다. 


아이들이 신나게 뛰어 놀 수 있도록, 아이들이 친구들과 많은 추억을 쌓을 수 있도록, 어떤 도움을 줘야 할지에 대해 잠시 생각했습니다.


아이들이 자유롭게 놀고, 실수하고, 넘어질 수 있는 기회를 주어야 합니다. 자유를 주어야 합니다. 스스로 깨닫는 것 만큼 위대한 동기는 없습니다.


지금도 아이들은 차들이 쌩쌩 달리는 차도 옆에서 놀며 자라고 있습니다. 왠지 미안한 마음이 들었습니다.


산외초등학교 아이들이 행복하게 자라기를 기원합니다.


Posted by 마산 청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7.10.28 18:53 Address Modify/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