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만의 함께 사는 세상 :: 과속이 걱정되는 김해 삼문초등학교 어린이 보호구역
728x90

지난 6월 23일 김해 삼문초등학교 어린이 보호구역을 방문했습니다. 사실 삼문초등학교 스쿨존은 위험하다는 민원은 없었습니다. 솔직히 지나치다가 '어린이 보호구역'표지판이 있길래 '어 이곳에도 학교가 있네. 한번 가볼까?'해서 우연히 들른 학교입니다.


젤미마을1단지와 바로 접한 학교였습니다. 학교 양 옆으로는 넓은 차도가 지나고 있었습니다.

<중간광고>

창원지역 FM 95.9      진주지역 FM 100.1

창원교통방송 매주 수요일 저녁 6시 10분! 

스쿨존 관련 방송

TBN "이PD가 간다."에 고정출연 중

횡단보도가 아주 넓습니다.

다행히 잔여시간표시기가 설치되어 있습니다. 하지만 개인적인 바램이 있다면 어린이 보호구역에 속한 횡단보도는 모두 험프식으로 설치되었으면 좋겠습니다. 험프식이란 횡단보도를 약간 높게 설치하여 그 자체로 과속방지턱 효과를 볼 수 있는 것을 말합니다.

차들이 많이 다닙니다.

오른편이 학교입니다. 이 곳은 재미있게도 학교 측 도로는 주정차 금지구역이고 길 건너편에는 주차장으로 조성되어 있더군요.

인도는 넓게 확보되어 있습니다.

학교 바로 앞 횡단보도 입니다. 거리가 상당합니다. 큰 도로에서 우회전해 들어오는 차들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합니다.

학교 측면입니다. 6차선으로 보였구요. 이렇게 넓은 차도는 스쿨존 제한속도가 주로 60km입니다. 개인적으로 알아보니 '차량들의 원활한 흐름'을 위해서 랍니다. 아직까지 우리 사회가 '차량들의 원활한 흐름'이 아이들의 안전보다 우선시 되는 것 같아 안타깝습니다.

학교 후문같습니다. 차량들이 진출입하는 길로 보입니다. 바닥에 횡단보도 표시나 험프식으로 조성되면 더욱 안전해 질 것입니다.

오르막이라 내려오는 차들의 과속이 염려됩니다. 그나마 입구에 반사경이 설치되어 있습니다.

제한속도 60km표지판입니다. 하지만 이 길을 지나는 대부분의 차량들이 60km를 지키지 않았습니다. 

사고는 예고 없습니다. 스쿨존에서 사고가 나면 아이들만 다치는 것이 아니라 모두가 다치게 됩니다. 최소한 스쿨존 제한속도는 지켜주십시오.

아파트와 학교가 연결되어 있었습니다. 그나마 삼문초등학교는 보행환경이 좋아 보였습니다. 학교와 아파트가 인접해 있지만 아파트에서 학교로 가려면 위의 담을 뛰어넘던지 아니면 돌아서 정문으로 가야하더군요. 이쪽 담으로 아이들이 다니는 흔적이(?) 있었습니다. 일부러 막은 흔적도 있었구요. 어떻든 편한 것보다는 안전한 쪽으로 가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안전은 약간 불편한 것이라고 했습니다.


우연히 들른 학교였지만 나름 훌륭했습니다. 아이들의 안전을 직접적으로 위협하는 요소는 보지 못했습니다. 그래도 꼽으라면 차도를 지나는 차량들의 과속입니다. 삼문초는 그나마 환경이 안전해 보였습니다. 운동장에서 즐겁게, 웃으며 뛰어노는 아이들의 표정이, 너무 이뻤습니다.^^


Posted by 마산 청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