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만의 함께 사는 세상 :: 박원순 시장과 박종훈 교육감의 공통점
728x90

경남꿈키움학교는 작년(2014년도)에 개교했습니다. 해서 모든 시설이 훌륭합니다. 하지만 한가지 아쉬운 점이 있습니다. 바로 도서관입니다. 


따로 도서관이 조성되어 있지 않고 소장 도서도 많지 않다는 것입니다. 해서 올해 책을 사야 하는데, 일반적인 경우처럼 권장도서만 구입하기에는 재미가 없었습니다. 해서 아이들과 모여 프로젝트를 기획했습니다. 


'책추천 프로젝트' 


사실 이 프로젝트는 김용택 선생님의 조언으로부터 시작되었습니다. 우선 수업시간에 2학년 아이들에게 이 프로젝트를 설명했습니다. 프로젝트 내용은 이렇습니다.


책을 좋아하는 아이들이, 평소 자신이 존경하는 인물들에게 연락하여 그 분들에게 중학생들이 읽기에 적당한 책을 추천해 달라고 부탁하는 프로젝트입니다.


2-3반 주현빈(가명)학생이 리더를 맡았습니다. 주현빈 학생이 교내 방송을 통해 관심있는 학생들을 모았고 15명이 모였습니다. 아이들은 역할을 나눴습니다.


그 중 한 아이의 재미있는 사례가 있어 소개합니다.


2학년에 박재오(가명)라는 학생이 있습니다. 재오로부터 지난 22일(일) 전화가 왔습니다.


"선생님, 박원순 시장님이 책을 추천해 주셨습니다."


"뭐라고? 거짓말 마라. 무슨 말이고."


"아닙니다. 선생님, 캡쳐해서 보내드리겠습니다."


잠시 후 아래와 같은 사진을 보내왔습니다.



"헉! 재오야 정말이네? 그런데 우리 프로젝트에 대해선 소개했냐?"


"모르겠는데요."


헉!..사실 재오는 평소에도 정신이 없기로 유명한 아이였습니다.^^;


"재오야, 한번 확인해봐라. 그리고 우리의 취지를 꼭 설명해드려야 한다."


"네! 선생님!"


곧 재오로부터 다시 전화가 왔습니다.


"선생님! 메일답변이 왔습니다."


"벌써?"


"캡쳐해서 보내드리겠습니다."



우와! 정말 신기했습니다.


재오의 도전도 놀라웠고, 중학생의 질문에 대해 이렇게 신속히 답변해 주시는 박원순 시장님에 대해서도 놀랐습니다.


재오는 우리 경남꿈키움학교의 꿈키움 기자단에 속해 있어 이 글을 자신의 블로그에 포스팅했습니다. 그 후 또 놀라운 일이 있었습니다.



재오의 글에 대해 박원순 시장님이 댓글을 다신 것입니다. 이 내용을 저희 학교 아이들이 모두 알고 너무나 신기해 했으며 선생님들도 신기해 했습니다.


사실 재오의 용기와 박원순 시장님의 친절한 답변으로 인해, 우리 학교 아이들이 많은 힘을 얻게 되었습니다.


박원순 시장님께서 추천해 주신 책은 꼭 사서 비치할 생각입니다.^^


24일 아침에는 경상남도 교육청으로부터 학교로 전화연락이 왔습니다. 박종훈 교육감님도 학생으로부터 책을 추천해 달라는 메세지를 받으시고 직접 책을 보내주신다는 연락이었습니다. 박원순 시장님도 대단하시지만 박종훈 교육감님도 대단하시다는 감동을 받았습니다.


어찌보면 단지 한 중학생의 무리한 요구일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어른들이 아이들의 성장에 필요한 도움을 직접 주시겠다고 친절히 답변해 주신 것이 우리 꿈키움 아이들에게는 또 다른 감동을 주었습니다.


아직도 기대되는 일이 남았습니다. 재오를 제외한 14명의 아이들은 '책추천프로젝트'를 아직 시작하지도 않았습니다. 아이들이 또 어떤 분들에게 어떤 도전을 할 지, 상상만 해도 흥분됩니다.^^


우리 아이들은 아직 자라고 있습니다. 어른들의 이런 관심과 협조가 아이들에게 성취감과 용기를 줄 수 있습니다. 기대하십시오. 이 글을 읽는 당신에게 우리 아이들이 책추천 메일을 보낼 수도 있습니다. 아이들의 용기와 함께 해주시는 어른들의 참여에 박수를 보냅니다.


Posted by 마산 청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joo 2015.03.25 11:19 Address Modify/Delete Reply

    ㅎㅎ 아이들이라 가능한 것 같아요^^~녀석 한건 해냈어요~ 칭찬 듬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