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라이딩을 통한 자유

550km를 자전거로? 재미있네요.

728x90

7월 27일부터 8월 3일까지 7박 8일간 목포에서 임진각, 550km에 이르는 길을 자전거로 국토순례를 하고 왔습니다.


출발 하기 전에는 상당히 긴장을 하였습니다. 나이 먹어서 아이들 쫓아갈 수 있을까? 낙오되지는 않을까? 아이들과 잘 지낼 수 있을까? 선생님들께 누가 되진 않을까...등등 참 많은 걱정을 했었죠. 


하지만!! 출발했고 뒤쳐지지 않았고, 해내었습니다. 무슨 긴 말이 필요하겠습니까? 사진으로 감상하시죠. 참고로 사진은 시간과 상관없습니다.


▲ 빨간 마스크가 저입니다 이 땐 힘이 많이 있는 것 같군요.^^

▲ 금강 자전거로로 기억합니다. 길은 이뻐보였으나 강은 녹조로 아파하고 있었습니다. 풀숲 사이에 자전거길은 조금 쌩뚱맞기도 했습니다.

▲ 세월호의 아픔을 간직하며 달렸습니다.

▲ 길이 좁으면 일렬로 갔다가 길이 넓으면 2열로 갔다가..대열도 바꿔가며 열심히 달렸습니다.

▲ 너무 날이 좋쵸?^^. 달리는 우리는 더워 죽을 뻔 했다는..

▲ 차라리 하늘에서 내리는 소나기가 너무 그리웠습니다. 시원하게 달릴 수 있었거든요.

▲ 중간중간의 오르막길은 고난의 길이었으나 그 길을 넘어서 내려갈때의 시원한 바람은 잊을 수가 없습니다.

▲ 이윤기 선생님이시죠. 저의 정신적 지주십니다. 이번 행사도 소개해 주시어 저의 참여를 격려하셨던 분이시죠.^^

▲ 마산팀 단체사진, 빠진 아이들도 있네요. 

▲ 우리나라, 참 이쁜 나라입니다. 후에 우리 아이들 데리고 꼭 다시한번 도전해 봐야겠다는 각오를 했습니다.

▲ 평화로운 라이딩.

▲ 저 팔 동작, 팔을 위아래로 흔드는 수신호, 바로 '서행'입니다. 안전이 가장 중요했죠.

▲ 아침 8시 30분부터 저녁 6시 넘어까지 매일 달렸습니다.

▲ 중간에 있었던 체육대회여서 입니다. 우리 아이들을 위해 신발 멀리차기에 출전하여 있는 힘껏 신발을 차는 모습입니다. 결과는..꼴찌.ㅋㅋㅋ. 추억 돋네요.^^

▲ 올해가 YMCA 100주년이라 행사를 위해 서울에 입성했습니다. 광화문 앞을 돌고 있습니다.

▲ 시원한 바닷바람을 맞으며 달리기도 했구요.

▲ 시원한 들바람을 맞으며 달리기도 했습니다.

▲ 전 한손만으로 자전거를 탈 수도 있답니다.^^


물론 힘든 부분도 있었습니다. 저녁에 숙소에 들어가서 씻는 것과 자는 것 등이 편치만은 않았으니까요. 하지만 아이들과 함께 생활하여 더욱 재미있기도 했습니다. 제가 '쪼사파'를 만들어 아이들을 거느리며 두목노릇을 하며 재미있게 생활했지요.


짤순이(탈수기)가 얼마나 귀한 발명품인지, 세탁기가 얼마나 감사한 물건인지, 옷걸이가 얼마나 귀한것인지, 옷을 거는 긴 줄을 누가 가지고 있냐에 따라 헤게모니가 좌우되는 등, 특별한 경험을 하고 왔습니다.


마지막 날 임진각에 도착했습니다. 많은 부모님들께서 나오셔서 아이들을 맞이하고 격려했습니다. 


임진각에 도착하니 많은 눈물이 흘렸습니다. 


많은 눈물을 흘리고 나니 후련한 마음도 들었습니다.


그리고 그날 오후 우리들은 다시 마산으로 내려왔습니다.


마산으로 내려온 다음날, 자전거를 안 타니 하루가 왠지 공허했습니다. 자전거를 그리 빨리 타지는 않았으나 매일매일, 7일간 타던 자전거를 갑자기 안타니 왠지 공허했습니다.


내년에도 참가하려고 합니다. 내년에는 더 많은 아이들을 데리고 참가하려 합니다. 육체적 고통만을 걱정하시는 분들이 많으나 그럴 걱정은 할 필요가 없다고 생각합니다. 


무상무념의 상태를 경험하게 됩니다. 


오직 자신만을 오롯히 볼 수 있는 경험을 하게 됩니다. 


내가 가진것의 감사함을 배우게 됩니다. 


가족의 소중함을 절실히 느끼게 됩니다. 


군대와는 다릅니다. 


힘듬속에서 느끼는 절실함이 아니라 성취속에서 배우는 감사함입니다.


YMCA이기에 가능한 행사라는 말을 들었습니다. '에이 그 뭐시라꼬. 그런 소리를 하노.' 다녀와 봐서 알았습니다. YMCA라서 가능한 행사입니다. 그 수많았던 스텝분들, 의료 지원 팀들, 자전거 수리팀들, 각 분야의 전문가들이 혼연일체로 아이들의 라이딩을 케어하며 무사히 완주했습니다.


지면을 빌어 YMCA여러분들께 다시금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


2014년은 여러모로 저에겐 의미있는 한 해가 될 것입니다. 그 중에서도 자전거 국토순례는 죽을 때까지 잊지 못할 특별한 경험이었습니다. 


이제 세상에는 두 부류의 사람이 있다는 것을 알았습니다.


국토순례를 해본 사람과 그렇지 않은 사람, 


당신은 어떤 사람입니까?^^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