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만의 함께 사는 세상 :: 창동. 세월호 참사 추모문화제에 다녀오다.

2014년 5월 3일 토요일이었습니다. 오후 2시에 창동 아고라 광장에서 세월호 참사 추모문화제가 열렸습니다. 지역 가수이신 김 산씨께서 제의 하셨고 오늘 이 자리에는 진효근님, 이경민님, 김 산님께서 무대를 꾸며주셨습니다. 창동예술촌에서도 많은 협조를 했습니다. 지역에 이런 공간이 있다는 것이 큰 자부심입니다. 그 외 수많은 뜻있는 분들의 마음으로 성사된 자리였습니다.


저는 오늘 제 딸아이, 와이프와 함께 온 가족이 참석했습니다. 딸아이는 비록 어리지만 이런 의미있는 곳에 함께 다니는 것도 좋은 일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입니다.


개인적인 일로 인해 행사에 약간 늦게 도착했습니다. 그래서, 김 산씨의 공연을 보지 못했습니다. 너무 아쉬웠습니다.ㅠㅠ..(다음 공연때 꼭! 연락주십시오. 꼭! 참석하겠습니다.)


▲ 창동아고라 광장에 조성된 시민분향소입니다. 화려하진 않습니다. 하지만 우리 마산 시민들의 정성으로 만들어진 곳입니다.


제가 도착했을 때 이경민씨께서 열창중이셨습니다. 노래 중간 중간, 세월호 참사에 대한 말씀을 하시고..아이들에게 너무 미안하다는 말씀..살아남은자들이 더 아플 것이라는 말씀을 하시며 눈시울을 붉히셨습니다. 마이크에 떨리는 목소리가 나오자 저도 순간 울컷했습니다. 이경민씨의 진심어린 마음이 느껴져..노래의 울림이 더 컸습니다.

▲ 열창중이신 가수 이경민씨와 톱 연주가 진효근씨 입니다.


전 사실 톱 연주는 오늘 처음 접해봤습니다. '저게 뭐지? 무슨 소리가 날까?'라고 생각했습니다. 진효근씨께서 연주를 시작하시는데..아...소리가 너무 애절했습니다. 저만의 느낌이겠지만..아이들의 울음소리가 들리는 것 같았습니다. 부모님들의 오열소리가 들리는 것 같았습니다. 자리에 앉아 있기 힘들었습니다. 진효근씨의 연주는..정말 애절했습니다.


▲ 공연 중간 중간에도 애도를 표하는 많은 분들이 계셨습니다. 우리 아이들도 동참했지요. 이 아이들이 자랄 세상은..지금 우리 어른들의 책임입니다.

▲ 창동의 예술가이신 서양화가 이정희 작가님께서도 직접 추모제 한켠에서 세월호 추모 작품을 그리셨습니다.


아고라 광장 한 켠에선 예정된 공연은 아니었으나 서양화가이신 이정희 작가님께서 직접 캔버스를 가지고 나오셔서 세월호의 참사를 표현하는 그림을 그리셨습니다. 이 행사의 의미를 아시고 적은 힘이나마 보태시려고 노력하시는 작가님의 뜻이 전해져 감동적이었습니다. 이정희 작가님은 말씀 없이 음악에 맞추어 그림을 완성하셨습니다.


이런 예술인이 더 많아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사람의 목숨과 관련된 일이었습니다. 아이들의 목숨을 앗아간 일이었습니다. 시간이 지나면서 잊혀져야 하는 일과는 분명히 다르다고 생각합니다.


▲ 공연을 함께하는 시민들입니다. 오고가다 많은 분들이 관람하셨습니다. 공연 중간 중간 눈물을 훔치시는 분들도 계셨습니다.

▲ 오늘 무대를 준비하신 (왼쪽부터) 김산씨, 이경민씨, 진효근씨입니다. 너무 감사했고 지역에 이런 음악인들이 계시다는 것이 너무 뭉클했습니다.


어느 덧 70여분간의 공연이 끝나고 김산씨가 마지막 멘트를 하시고 공연을 함께 하신 음악인들께서 인사를 하셨습니다. 감사했고 또 감사했습니다.

김산씨와 인터뷰를 해보았습니다.


이번 공연을 기획하신 계기와 추후 계획, 세월호의 아이들에 대한 말씀을 여쭈었습니다.

"이번 일을 접하며 너무 마음이 아팠습니다. 뭐라도 해야 겠다고 생각했습니다. 저희는 음악인 입니다. 저희가 할 수 있는 일은 음악뿐이었습니다. 해서 함께 할 분들이 모여 이번 공연을 준비했습니다. 앞으로도 소중한 시간, 장소가 있으면 계속 함께 하고 싶습니다. 


노래를 통해 자기치유가 된다고 생각합니다. 들으시는 분들도 도움을 받으시겠지만 저희도 도움이 됩니다. 사실 오늘 한분의 가수가 더 오셨습니다. 그 분께서는 슬픔이 너무 커 자신의 치유가 더 필요하신 상태라고..오늘 노래를 부르기 힘들겠다고 하셨습니다. 그만큼 모두가 힘들어 하고 있다는 뜻이지요. 아이들에겐..먼저 간 아이들에겐 미안한 마음뿐입니다. 미안하다...너무 미안하다..."


김산씨는 인터뷰 마지막 순간에 목소리 끝이 흐려졌습니다. 그 아픈 마음...하지만 함께 하고픈 마음..미안한 마음이 너무 와 닿았습니다. 특별히 해드릴 말씀이 없었습니다. 감사하다는 말씀 밖에 드리지 못했습니다.

▲ 추모나무입니다. 오늘도 많은 노란 리본이 묶였습니다. 이 나무가 잘 자라듯, 우리의 마음도 같이 성장하길 바래봅니다.


공연은 잘 끝났습니다. 언제 70여분이 지났는지 느끼지도 못했습니다. 노래와..음악이..우리의 상황을 잘 대변해 준 것 같았습니다. 오신 분들도 노래와 연주가 끝날 때 마다 큰 박수와 호응을 해 주셨습니다. 오늘 오신 분들은 조직해서 오신 분들이 아닙니다. TV나 신문을 보고 오신 분들도 아닙니다. 저희들의 유일한 홍보는 SNS였습니다. 사실 이렇게 많은 분들이 오셔서 끝까지 함께 할 것이라 생각치 못했습니다.


감정은 비슷한 것 같습니다. 내가 직접 겪어보지 않아도..상상만 해도 그 아픔이 느껴집니다. 그 아픔을 나눌 수가 없기에..대신 짊어 질 수가 없기에..우리도 더 아파하는 것 같습니다. 오늘 행사로 우리의 아픔이 사라지지는 않았습니다. 하지만 적어도 아픔을 함께 하고자 하는 사람들이 많음을 알게 된 자리였습니다. 


음악을 통해 하나가 되었습니다. 세월호의 추모를 통해 한마음이 되었습니다. 오늘의 추모문화제가 끝이 아닐 것입니다. 또 다른 시간에 또 다른 장소에서 더 다양한 사람들이 함께 할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아름다운 노래에 실려..우리의 마음이 하늘까지 닿길 바래봅니다.




덧붙여)행사가 끝난 후 창동가이드이신 김경년씨에게 관청으로부터 전화가 걸려 오는것을 들었습니다. 내용인 즉 시끄럽다고 민원이 들어왔다는 것입니다. 김경년씨께선 공연 끝났다고, 알겠다고 답하시더군요. 옆에서 듣고 있던 저는 솔직히 분노가 치밀어 올랐습니다. 공연의 내용을 알고 민원을 제기한 것인지, 시끄럽다고, 장사에 방해가 된다고 민원을 제기했는지, 있을 순 없겠지만 과잉충성으로 연락한 것인지는 알 수 없지만 마음 한켠이 정말 씁쓸했습니다. 


이게 현실인가요? 아이들의 목숨 보다 더 중요한 것이 있는 모양입니다. 민원을 제기한 사람도 자식이 있을 텐데...그 마음을 헤아리지 못하는 걸까요? 타인의 감정을 헤아리지 못하는 사람은 감정적인 문제가 있는 사람이라고 생각됩니다. 많이..안타까웠습니다..


<이 글이 공감이 되신다면 아래의 손가락 표시와 '좋아요'를 눌러 주세요. 더 많은 분들이 읽을 수 있습니다.>

Posted by 마산 청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