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만의 함께 사는 세상 :: [요리초보아빠의 요리도전기]김치가 맛있네^^. 얼큰하고 맑은 김치찌게!

김치가 맛있게 익었습니다. 때마침 국꺼리도 없고, 전국민의 음식! 영원한 동반자! 김치찌게에 도전했습니다.

주재료 - 신김치, 닭가슴살(전 참치는 별로더라구요. 다 먹고나면 밑에 막 쌓여있고 오래되면 비린내도 좀 나고, 돼지고기는 와이프가 안좋아해서 처음으로 도전해봤습니다.), 버섯, 양파, 호박, 두부, 된장

재료들을 펼쳤습니다. 사실 저 두부는 어제 구웠던 것인데 남은 거예요. 물론 냉장고에 보관했구요. 제가 미리 시식해봤습니다. 맛있더군요. 남는 거 이렇게 처리하는 거죠. 뭐^^;

새로운 도전!!! 육수를 준비하는 데요. 오늘은 평범한 맹물이 아니라 짜자잔!!! 눈치 빠른 분들은 아시겠지만 바로바로!!! 쌀뜨물 입니다!!! 쌀을 씻고 처음 물은 버렸구요. 두번째 물, 세번째 물을 받아서 따로 준비했습니다. 쌀뜨물로 국을 하면 맛이 좋아진다는 것을 김주완 편집국장님께서 가르쳐 주셨습니다. 잊지 않고 해보았죠.

쌀뜨물에 다시마를 넣고 육수를 만들었습니다. 

위에것은 육수 끓이는 냄비구요.

아래 사진은 뚝배기 입니다. 여기에 김치찌게를 끓일 겁니다. 먼저 약간의 올리브유를 두르고 김치를 투하!!! 볶습니다. 여기서 주의!!! 쎈불로 하시면 곤란합니다. 김치 탑니다. 중불로 해주세요.^^

김치가 반쯤 익었을 때 닭가슴살을 투하합니다. 통조림 안의 기름은 버리고 닭가슴살만 넣었어요. 보기는 참치 비슷하죠?ㅎ

열심히 볶습니다. 시큼하며 새콤한 냄새가 솔솔~~~입에 침이 고입니다.

재료들을 손질해 두었습니다. 호박, 양파는 잘랐구요. 버섯은 깨끗이 씻어서 손으로 뜯었습니다.

재료 준비하는 사이 다시마 육수가 끓네요. 다시마는 버리구요. 육수를 뚝배기에 붓습니다.

아래와 같이 됩니다. 여기선 불을 강불로 올렸어요.

여기서 요리 팁 하나!! 마늘 빻은 것 보관하실때 냉동보관하시죠? 저도 몰랐는데 이번 '요리하는 남자당' 번개 모임에서 알게된 팁입니다. 마늘을 아래 그림과 같이 피자처럼 얇게 펴서 차곡차곡 쌓아두는 겁니다. 물론 사이에는 비닐 같은 것을 넣으시구요. 그러면 필요할 때 꺼내서 손으로 쉽게 톡!톡! 뿌사집니다. 우리 당대표님께선 젓가락으로 가볍게 눌러두면 선이 생겨서 선 모양대로 쉽게 뿌사진다고 팁을 주셨어요. 그런데 전 젓가락으로 하기가 힘들더라구요. 암튼! 오늘은 마늘을 쉽게 넣었습니다.^^

짜자잔!!!완성!!! 국이 끓는 순간에 마늘 넣었구요. 된장 한 스푼 풀었습니다. 그런데 막판에 맛을 보니 영 김치찌게 맛이 아니더라구요. 닝닝하이..해서 신김치 양념물을 좀 넣었구요. 고추장을 한 스푼 넣었습니다. 그랬더니 맛이 좀 났어요. 막상 다 만들어 식탁에 올린 후 먹었더니 김치가 신맛이 덜한 겁니다. 알고보니 완전 신김치가 아니었어요.ㅠㅠ..하지만 저희집 와이프님게선 정말 맛있다고 좋아했어요. "당신이 해주는 밥이 제일 맛있어." 라며 김치찌게를 반 이상 다 먹는데...행복했어요.ㅜ_ㅠ..내가 정성스레 차린 음식을 맛있게 먹어주는 사람이 있다는 것이 너무 행복했어요.^-^

김치찌게 맛의 8할은 김치 맛이랍니다. 동감하구요. 우선은!! 신 김치가 있어야 한다는 거죠. 은근히 신김치가 많이 활용되는 것 같습니다. 저번에 했던 김치전도 신김치가 제격, 김치찌게도 신김치가 제격같아요. 한국인이라면 김치찌게의 시큼하고 얼큰한 냄새를 그냥 지나치긴 어렵죠.^^. 온가족 한끼를 잘 해결했어요. 다음엔 정말 신 김치를 가지고 다시 끓여 봐야 겠습니다. 맛있군요. 감사합니다. 자! 아빠들 도전해 봅시다!!^-^

덧붙여) 저번 주에 했던 토마토 스파게티에 대해 많은 분들이 조언을 주셨어요. 스파게티 면은 찬물에 안헹궈도 된다고 하네요. 그냥 물빠지게 받혀두면 된다고.^^;; 보시다시피 전 사실 요리 초보입니다. 몰랐습니다.^^;; 다음에 할 때 스파게티 면 물에 안 헹굴려구요.^-^. 많은 조언 해주시고, 더 맛있는 나만의 레시피가 있으신 분은 댓글 달아주세요. 모두가 함께하면 더 좋은 세상이 됩니다.^---^ 나눕시다! 가족을 위한 맛있는 음식을 위하여!!


Posted by 마산 청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