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만의 함께 사는 세상 :: [요리초보아빠의 요리도전기]바삭한 치킨과 맥주 어때요?

며칠 전 부터 딸래미가 치킨이 먹고 싶다고 노래를 불렀습니다. 

"좋아! 아빠가 해주지!!"

"야호! 신난다. 아빠 고마워요~^-^*"

6살된 딸아이와 마트를 가서 닭볶음용 닭도 사고 장도 봐왔지요.

개인적으로 튀김가루는 좋아하지 않아 감자전분을 샀습니다.

전분으로 튀기면 더 고소하다는 말을 들었거든요. ㅎ

주재료 - 닭볶음용 닭(마트가 5,000원 정도였어요.), 전분, 통후추, 우유, 맛술, 약간의 소금, 식용유

정말 재료는 닭이 제일 중요하군요.

닭을 씻습니다. 손질이 잘 되어 있으니 오래 씻진 않았습니다.

우유에 재워두면 닭냄새가 안난다네요. 월계수 잎이 좋다던데..구할수가 없었어요. 사실 까먹었어요.ㅎ

우유를 붓고 닭을 재웠습니다. 약간의 소금과 후추, 맛술을 넣었어요. 30분 정도 재워두었습니다.

제수씨께 들은 놀라운 팁!!!(전모씨 안사람입니다.^^)

비닐 봉투에 닭과 전분을 넣고 흔들면 된다고 하더라구요. 시키는 대로 했습니다.

한참을 쪼물락 쪼물락 거리고, 옆으로 뒤비고 앞으로 뒤비고 막 흔들었습니다.

이제 잘 섞인 것 같네요.

미리 기름에 불을 켜 두었습니다. 온도계가 없으니 뭐 그냥 넣었습니다. 근데 으아!!!닭을 넣을 때 가장자리부터 넣어야 합니다. 전 중간부터 넣다가 기름 튀어서 죽을뻔 했네요. 이거 살에 데이면 완전 뜨거워요.ㅠㅠ..해서 전 오른손에만 고무장갑 끼고 조리했습니다.

완성입니다!! 근데 양이 진짜 많아요. 시중에 파는 두마리 치킨보다 더 많아요. 이거 뭐야? 두마리 아니었던거야? 암튼 정말 양 많습니다.^-^

맥주 한잔 걸쳐야죠.

이런 날은 저녁 대신 치맥이죠. 전분이 바삭함이 분명 있네요. 시켜먹는 치킨처럼 다양한 소스는 없었습니다. 그냥 소금에 후추좀 뿌리고 깨뿌려서 찍어 먹었어요. 좋네요. 그리고 냉장고에 있던 월남쌈 소스가 있길래 그곳에 찍어먹어보니 별미였어요. 레몬즙에 찍어먹어도 좋을 듯 했습니다.

생각보다 어렵지 않았습니다. 단지 익었는지 안익었는지 몰라서 중간중간 가위로 고기를 짤라서 보는게 좀 수고스러웠어요. 담부턴 미리 칼집을 내는게 좋을 듯 합니다. 그리고 기름불은 처음엔 강불로 온도를 올리시고 닭을 넣을 땐 중불로 해서 오래 익히는 게 좋을 듯 합니다. 전체적으로 중불에서 한번 튀기시고 꺼냈다가 다시 한번 튀기시는게 좋은데요. 두번째 튀기실 땐 강불로 해서 짧은 시간 바삭함을 극대화 하시면 더욱 좋은 맛이 납니다. 

이거 다 해서 7,000원 쯤 들었어요. 치킨집 망할라.ㅎ. 

집에서 아빠가 해주는 치킨도 괜찮습니다. 맛있네요. 자! 도전해 봅시다!^-^

Posted by 마산 청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