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만의 함께 사는 세상 :: 학교만 스쿨존 설치 '반쪽 안전'
728x90

보행자 국내 매년 2000명 사망, 학교만 스쿨존 설치 ‘반쪽 안전’
11월 11일은 ‘보행자의 날’
2013-11-11

 



11월 11일은 올해로 4회째 맞는 보행자의 날이다. 그러나 전국적으로 매년 2000여 명이 숨지는 것으로 나타나 보행환경시설의 보완이 요구된다.

11일 도로교통공단의 교통사고분석시스템(TASS)에 따르면 전국적으로 지난 5년간 교통사고로 보행자 1만427명이 사망했고, 25만 3950명이 부상당했다. 매년 평균 2000여 명의 사람들이 길을 걷거나 건너다 숨지고 5만 명에 달하는 사람이 다치는 셈이다.

2010년 우리나라 교통사고 사망자 중 보행자 비율은 37.8%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가운데 최고 수준이다. 특히 OECD 회원국 평균인 18.3% 보다 2.06배나 높다. 2010년 경남지역 교통사고 사망자 중 보행자 비율은 37.4%로 전국평균과 비슷하다.

보행자 사고를 막기 위해 경찰청에서 도입을 추진하고 있는 것이 ‘30㎞ 존(zone)’이다.

그러나 이마저 반쪽이다. 독일 등 주요 선진국가에서는 주택지역 모든 도로를 ‘30㎞ 존’으로 지정하고 있지만 우리나라는 학교 주변의 도로 일부만 어린이보호구역(스쿨존)으로 지정하고 있다.

지난 6월 창원시 마산합포구 자산동 이면도로를 건너던 A(11·여) 양이 SUV차량에 치여 숨진 사고도 이 일대가 아파트와 주택이 밀집한 주거지역임에도 속도제한 표시나 보행자 안전장치가 전무했기 때문으로 밝혀졌다.

도로교통공단 관계자는 “생활도로 및 보행밀집 지구에 대한 속도저감시설 설치와 보행자 횡단로의 시인성 확보를 위한 도로정비 정부와 공공기관의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유경 기자 bora@knnews.co.kr

Posted by 마산 청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