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만의 함께 사는 세상 :: 신카이 마코토 감독의 '너의 이름은'을 봤습니다.

신카이 마코토 감독의 '너의 이름은'..

우리나라에선 2018년 1월 4일에 개봉했던 작품입니다. 한국 누적관객수 3,712,653명을 기록했다고 합니다.


글로벌 흥행 1억달러 이상 애니메이션 영화로는 '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을 제치고 1위에 오른 작품입니다.


유명하다고는 알고 있었지만 딱히 보고 싶다는 생각은 들지 않았습니다.


헌데 얼마전 SNS 상에서 어떤 분이 "제 최애 영화예요."라고 소개하셨길래 '대체 어떤 영화지?'라는 의문이 들었고 다음 날 보게 되었습니다.

우와...영상미부터 달랐습니다.

이건 대체 뭐야...

빛을 표현 한 것이 예술이었습니다. 

영화를 보고 나서 찾아봤더니 신카이 마코토 감독은 빛을 아주 잘 표현하는 감독이라고 하더군요.

혜성이 떨어지는 장면.

결국 만나는 마츠하와 타키

서로의 이름을 기억하지 못한 채, 언젠가는 만날 것 같다는 느낌만 가진 채 살아가다 스치는 장면...

마지막 장면에서 눈물이 나는 것은 왜일까요?..


한번만 보기에는 아쉬운 작품이었습니다. 해서 두번을 봤습니다. 처음 볼 땐 화면의 아름다움에 빠졌고 두번 째 봤을 땐 줄거리의 애뜻함에 빠졌습니다.


전 일본 애니 감독하면 미야자키 하야오 감독만 알았는데, 이번에 신카이 마코토 감독을 알게 되었습니다. 해서 바로 관련 작품을 찾아봤습니다. 

'초속 5센티미터'


이 작품 후기는 다음에 소개하겠습니다.^^


'초속 5센티미터'도 '너의 이름은'에 전혀 뒤지지 않는 화면과 스토리를 보여줬습니다.


애뜻한 청량감을 주는 영화, '너의 이름은', 영화를 보고 난 후 찾아보니 작품에 등장하는 장소가 실제 존재하는 곳이라고 하더군요. 해서 많은 분들의 성지가 되어 관광객들이 찾는 명소가 되었다고 합니다. 관광산업을 이렇게 활용하는 것도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이 절로 들었습니다.(제발 땅만 파 뒤비지 말고, 영화, 연극, 문화 쪽 지원을 하면 좋겠습니다.)


삶이 단조롭게 일상에 지친 분들께 추천드리고 싶습니다.


한번씩 생각날 좋은 작품입니다.^^


Posted by 마산 청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