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교단일기&교육이야기

부모님 상담.

728x90

2013.3.27 

 

부모님들과 만났다. 부모님들을 뵐때마다 느끼는 것이지만 담임교사의 역할에 대해 진지하게

 

고민하게 된다. 너무나 감사하게 모든 어머니께서는 나를 좋게 봐 주셨다. 사실인지는 알수 없으나

 

아이들이 나를 좋아한다시며 감사해 하셨다. 어머니들께 말씀드렸다. '전 교사가 직업이라고 생각하지

 

않습니다. 사명이라고 생각합니다. 저 또한 인간인지라 실수하는 부분이 있을 것입니다.

 

그 땐 언제라도 연락주십시오. 연락주신다고 해서 제가 자녀분들을 혼내진 않습니다.^-^;'

 

한바탕 웃었다.

 

어머니들게선 아주 흡족해 하시는 것 같았다.

 

 교사란 참 특별한 존재같다. 아이들의 인생을 바꾸기도 하고 힘을 줄수도 있으나 상처도 줄 수 있는...

 

나의 교사생활에 대해 깊은 성찰이 필요하다. 하지만 당당히 말할 수 있는 것이 하나있다.

 

난 아이들을 사랑한다. 난 이놈들이 좋다. 아무래도 난 영판 선생같다.^-^

 

반응형

'교단일기&교육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스승의 날.  (0) 2014.01.25
벚꽃 축제.  (0) 2014.01.25
부모님 상담.  (0) 2014.01.25
2013. 2학년 2반  (0) 2014.01.25
2012학년도 1학년 7반에게.  (0) 2014.01.25
친구.  (0) 2014.01.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