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만의 함께 사는 세상 :: 감자를 직접 캔 아이들.^^
728x90

할아버지께서 밭이 조금 있으셔서 농사를 지으십니다.


자주 가서 도와드리지는 못하지만 감자를 캘 때가 되어서 아이들과 함께 갔습니다.


아! 저는 이 날 방송에 출연하느라 같이 못가고,(ㅠㅠ) 아내님께서 가셨습니다.

감자는 작년에도 캤었습니다. 땅을 조금만 파도 후루룩 나오는 감자에 신나했던 아이들이 떠올랐습니다.

고사리 손으로 감자를 캡니다.^^

으쌰으쌰! 키즈카페에서 노는 것만이 최고는 아닌 것 같습니다.

감자다!!!! 우와!!! 저 표정을 보세요.^^


이 날 캐온 감자를 집에 가져왔더군요. 이전에 비해 감자 요리를 대하는 아이들의 자세가 달라졌음을 느꼈습니다.


그냥 사 먹는 것과 직접 캔 것의 차이를 알게 되었습니다.


음식의 소중함에 대해서도, 노동의 귀함도 경험했습니다.


어찌보면 사소한 일이지만 아이들이 흙을 만지고 농사일을 경험하는 것은 분명 특별한 체험입니다.


오직 미래의 직업만을 생각하며 하는 많은 경험보다는, 직업이 아니더라도 삶에 필요한 경험들을 해 보는 것도 필요합니다.


놀이 겸 감자를 캤지만 아이들이 캐낸 것은 감자만이 아니었습니다.


자연을 경험한 아이는 자연에 대한 감사와 겸손함을 배운다고 생각합니다.


시장에서 사면 얼마하지 않는 감자였지만 저희에겐 귀한 감자였습니다.


올해도 감자캐기 대성공입니다.^^

Posted by 마산 청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