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만의 함께 사는 세상 :: 학교 주변길이 위험한 거창 아림초 스쿨존.

지난 8월 7일, 거창 아림초등학교 스쿨존을 방문했습니다. 

오자마자 불법주정차된 차량들을 쉽게 볼 수 있었습니다. 하지만 방학 기간이니...라고 생각했습니다. 아이들이 학교를 다닐 때는 이러시지 않겠지요?

인도부분입니다. 인도와 차도의 높이차가 없습니다 이런 곳은 차들이 쉽게 올라올 수 있습니다. 차들이 쉽게 올라온다는 말은 보행자가 위험할 수 있다는 뜻입니다. 차들이 진입하지 못하게 경계석이나 볼라드가 있어야 합니다.

어린이 보호구역 표시가 되어 있습니다. 인도가 없습니다. 차들이 달리기 쉬운 길입니다. 즉 30km이상 과속하기 좋은 곳입니다. 비록 인도가 없더라도 차량들이 서행만 한다면 보행자들은 안전할 수 있습니다.

아림초 인근에는 학원들도 많고 주택들도 많아 차량들의 통행량이 아주 많았습니다. 최소한의 인도가 필요합니다.

이 길을 아이들이 다닐 것입니다.

신호등입니다. 잔여시간표시기가 없습니다. 

무단횡단금지시설이 설치되어 있습니다. 무단횡단만 금지할 것이 아니라 차량들의 과속도 방지할 수 있는 시설에도 신경을 써 주십시오. 보행자들의 잘못도 잘못이지만 차량들의 잘못에도 책임을 더 물어야 합니다.

학교 바로 옆 길은 아니지만 동네에 인도는 넓게 확보되어 있었습니다.

아파트들도 많더군요. 이 신호등에도 잔여시간표시기가 없었습니다.

학교 옆에 한마음 도서관이 있더군요. 개인적으로 학교 근처에 도서관이 있는 것은 참 좋아 보입니다.

스쿨존이지만 불법주정차량이 아주 많습니다. 방학 중이니 그렇다고 믿고 싶습니다.

학교 앞 횡단보도입니다. 험프식으로 조성되기를 바랍니다.

아림초에도 차없는 등굣길 안내판이 있었습니다. 실제로 효과가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험프식 횡단보도가 조성된 곳도 있었습니다. 바닥에 지그재그선이 표시되어 있지만 불법주정차량들이 많았습니다.

주택들이 많았고 보행자들도 많았습니다. 차량도 많았습니다. 모두 많지만 보행자의 안전은 많지 않았습니다.


아이들이 많이 다니는 곳, 보행자가 많은 곳에서는 차량들이 보행자들을 배려해야 합니다. 차도에서는 차량들이 마음놓고 운전하더라도 주택가 인근, 학교 인근 등 보행자가 많이 다니는 길에서는 무조건 서행해야 합니다.


거창은 "차 없는 등굣길" 안내판 등 다양한 방법으로 아이들 안전확보를 위해 노력하고 있었습니다. 계몽적 안내판도 좋지만 현실적으로 얼마만큼의 효과가 있는지 의문입니다. 


안타깝게도 명확한 책임을 묻지 않으면 제도가 정착되기 어렵습니다.


"생활불편신고"앱을 추천합니다.


지자체와 경찰의 단속에만 의지하는 것이 아니라 보행자 모두가 감시자가 되어야 합니다.


"생활불편신고"앱을 다운 받으셔서 첫 1회만 인증하시고 생활불편신고앱에서 사진을 찍으시면 됩니다. 불법주정차의 경우 5분의 시간차가 있어야 합니다.


즉 불법주정차량이 있으면 생활불편신고앱을 켜서 사진을 찍으시고, 5분 후 다시 찍으셔서 "불법주차" 또는 "불법정차"로 민원을 내시면 됩니다. 


진행과정이 바로 폰에 문자로 옵니다. 


다시한번 안내드립니다.


스쿨존 내 불법주정차는 과태료, 벌점 등 모두가 2배 입니다.


게다가 스쿨존 내 과속은 위반한 속도에 따라 벌금이 다릅니다.


보행자가 안전하다는 말은 운전자도 안전해 진다는 뜻입니다.


모두의 안전을 위해, 서행하고 불법주정차를 하지 맙시다.


아림초등학교 스쿨존 또한 학교 정문 쪽만 잘 되어 있고 스쿨존 내 다른 지역은 상대적으로 열악했습니다. 


특별한 사항이 아니었습니다. 대부분의 스쿨존이 아림초와 유사하게 조성되어 있습니다.


아이들이 실제로 다니는 통학로가 안전해 지기를 희망합니다.


아이들은 안전하게 자랄 권리가 있습니다.


Posted by 마산 청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참숯 2017.08.12 19:58 Address Modify/Delete Reply

    무더위에 경남 전역을 샅샅이 훑어서 개선점들을 알려주시니 그 정성이 하늘에 닿아 지저하신 많은 부분들이 조속히 개선되기를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