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만의 함께 사는 세상 :: 인도확보가 필요한 거창 샛별초등학교

지난 8월 7일, 거창 샛별초등학교 스쿨존을 방문했습니다.

학교가 좀 높은 곳에 있었습니다. 샛별초등학교 바로 옆에 거창여고, 거창여중, 거창고, 샛별중학교가 연속해 위치해 있습니다. 교육단지였습니다. 아이들 안전이 특히 중요한 곳이었습니다.

학교 올라 가는 길입니다. 골목안 4거리입니다. 네방향 모두 반사경이 설치되어 있었습니다.

반사경이 설치되어 있습니다. 하지만 아쉬운 것은 보행자를 위한 안전시설은 보이지 않았습니다. 인도도 없었고, 횡단보도도 없었습니다. 

인도가 없습니다. 사진의 왼편에 보시면 차량이 주차되어 있습니다. 저정도의 폭이면 인도를 만들 수 있습니다.

학교 앞 횡단보도입니다. 험프식도 아니고...가운데 부분만 볼록하게 솟아있더군요. 이왕 조성하는 것, 험프식으로 했었으면 어땠을까 하는 아쉬움이 있었습니다.

샛별초 앞, 거창고와 거창여중 삼거리 입니다. 길의 폭이 넓었습니다. 따로 인도는 없었습니다.

오른편이 거창고등학교, 왼편이 거창여중입니다. 오른편에 탄력봉만 설치되어 있습니다. 더 이상 가면 인도가 없습니다.

샛별초등학교 아이들이 만든 안전지도가 있더군요. 참 새롭고 재미있었습니다.

거창은 쓰레기 불법투기 장소에 사진과 같은 안내문이 설치되어 있었습니다. "불법투기! 자녀들이 따라 합니다.!" 안내판 덕분인지 불법투기 쓰레기가 많이 보이지 않았습니다.

"차없는 등굣길! 학생들의 안전한 등, 하교를 위하여 자가용 이용을 자제해 주시기 바랍니다. 운영시간 07:00~08:30. 거창군수, 거창교육지원청 교육장" 거창지역에는 위와 같은 안내문이 설치되어 있더군요. 다른 지자체에 비해 현실적으로 노력하는 모습으로 보였습니다.

학교 올라가는 길입니다. 일방통행이고 오른편에 인도가 확보되어 있습니다.

학교 올라가는 길 상황입니다. 인도에 불법주정차된 차량. 오고가는 차량이 불법주정차량들로 인해 위태하게 지나갑니다. 제가 지나갈때에도 차량들로 인해 상당히 위협을 느꼈습니다. 아이들은 어떨까요?


거창 샛별초등학교 스쿨존은 5점 만점에 3점 정도입니다. 학교 앞 스쿨존은 나름 안전하나 학교 올라가는 길, 정문 외의 길은 상당히 열악했습니다. 하지만 골목 4거리에 사방으로 설치된 반사경, 거창군과 거창교육지원청에서 설치한 "차 없는 등굣길"안내판, 불법투기물 금지 안내판 들이 인상적이었습니다.


샛별초등학교는 학교 건물이 이쁘다고 유명한 학교였습니다. 거창군의 교육열이 높음도 이미 유명합니다. 덧붙여 아이들의 통학 안전까지 완벽하게 조성되기를 기대해 봅니다.


아이들이 차를 피해다니는 것이 아니라 차가 아이들을 피해다녀야 합니다. 스쿨존 제한속도 30km, 꼭 지켜주시고, 제발 스쿨존 내 불법주정차를 하지 말아 주십시오.


어른들은 아이들의 안전을 지켜줄 의무가 있습니다.


Posted by 마산 청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