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만의 함께 사는 세상 :: 바닥 표시들이 아쉬웠던 하동 옥종초등학교

지난 7월 31일, 하동 옥종초등학교 스쿨존을 방문했습니다. 옥종초등학교는 7(1)학급, 136(3)명의 아이들이 다니고 있는 학교입니다. 학교 근처의 고목들이 인상적이었습니다.

생활불편신고앱

학교 가는 길입니다. 한쪽 이지만 인도확보가 잘 되어 있습니다.

표시는 험프식이지만 제가 아무리 봐도 높이차가 거의, 정말 거의 없었습니다. 차량들의 속도를 줄일 수 있는 시설이 아니었습니다. 실제로 지나다니는 차들도 감속 하지 않고 지나다녔습니다. 안타까웠습니다.

횡단보도와 과속방지턱의 바닥 표시가 희미해졌습니다. 재도색이 필요해 보입니다.

인도가 이뻤습니다. 시원하더군요.

학교에서 오른편으로 가보니 넓은 차도가 있었습니다. 4거리였는데 차들이 운행하는 데에도 위험해 보였습니다. 우선 바닥 표시가 희미했습니다. 이 곳은 비가 오거나 밤이 되면 바닥 표시가 보이지 않을 것이 뻔합니다. 최소한의 교차로라도 있어야 할 것으로 보입니다.

학교 앞 횡단보도입니다. 

학교 가는 길입니다. 저 쪽 끝에 학교가 보입니다. 1차로 였는데 이 곳으로 차들도 다니는 길이더군요. 아이들도 걸어서 이 길을 다니지 않을까요? 최소한의 인도 확보가 필요합니다.

학교에서 왼편으로 가보니 상점들이 많았습니다. 이곳에도 인도를 점령한 차들이 있었습니다. 지나다니는 차들만 중요하고 걸어다니는 보행자는 중요하지 않은 것입니까? 이런 의식은 제발 개선되면 좋겠습니다.

학교 반대편, 논ㅇ협, 하나로 마트 앞입니다. 이곳에서 어린이 보호구역이 시작됩니다. 거리는 상당히 멀었습니다. 하지만 보시다시피, 어린이 보호구역 안내판과 바닥 표시외에는 특별한 보행 안전시설이 없습니다. 이것이 좀 안타까웠습니다.


하동지역 스쿨존을 살펴보았습니다. 전반적으로 하동군의 스쿨존은 훌륭했습니다. 최악의 상황은 없었고 어떻게든 보행자들을 배려한 흔적들은 곳곳에서 발견할 수 있었습니다. 읍내의 큰 학교든 시골의 작은 학교이든, 하동지역의 스쿨존은 기본적으로 안전한 시설들은 갖춰져 있었습니다.


하동군은 자주 오지 못했던 지역이지만 이번 스쿨존 조사로 이미지가 저에게는 상당히 좋아졌습니다.


스쿨존 조사하러 가는 길도 상당히 이뻤습니다. 스쿨존을 조사할 때는 최선을 다하지만 다음 학교로 이동하는 길이 시원하고 이뻐서 기분좋게 조사할 수 있었습니다.


추후 가족여행을 위해 하동군을 다시 방문할 계획입니다.


하동군의 아이들이 안전하다는 것은 관광객들의 아이들도 안전하다는 뜻이기 때문입니다.


몇 가지 아쉬운 점도 있었지만 하동군에서 알아서, 충분히 잘 개선해 나갈 것이라고 믿습니다.


어른들이 아이들의 안전을 지켜줘야 합니다.


아이들은 안전하게 자랄 권리가 있습니다.


Posted by 마산 청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