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마산 청보리

서울에는 공짜로 영화보는 곳이 있다? 마산 청보리의 서울 여행기 <3편> 지난 2월 8일~9일, 1박 2일간 서울 여행, '나를 만나러 가는 여행'을 다녀왔습니다. 1편과 2편에서 첫날과 다음 날의 경험에 대해 소개 했습니다. 오늘, 마지막 3편에서는 1편, 2편 외에 제가 서울 여행에서 보고 느낀 것을 두서없이 소개하겠습니다. 사실 시간이 지나 제 블로그를 보며 이 날을 추억하고 싶어 적는 글이기도 합니다.^^ 우선 서울 여행기, 1편, 2편을 첨부합니다.2018/02/10 - [마산 청보리' 사는 이야기] - 김용만의 서울 여행 1박 2일기2018/02/12 - [마산 청보리' 사는 이야기] - PAUSE, 서울여행기 2편, 오마이뉴스를 방문하다!마지막 3편입니다. 1편과 2편에서는 글의 분량 상, 흐름 상, 어쩔 수 없이 패스했던 내용들입니다. 우선, 홍대 카카오 프렌즈.. 더보기
마산 청보리와 신목수의 테라스 공사 도전기<2탄> 첫 날 작업은 그리 어렵지 않았습니다. 목수님께서도 말씀하셨지요."내일 부터 난 코스가 있지. 위험할 수도 있는데.."사실 밤에 잠이 잘 오지 않았습니다. 어떻게 하면 위험요소를 없앨 수 있을까? 어떻게 하면 더 안전하게 할 수 있을까? 라는 고민을 했었죠. 사실 뚜렷한 대안은 없었습니다. 해서 개인적으로 내린 결론, 정말 위험한 상황이면 공사를 중단하자! 날이 밝았고 아침 9시부터 일을 시작했습니다.목수님께서 먼저 오셔서 어제 고정한 나무에 세로로 나무를 대고 있었습니다. 솔직히 공정이 어떻게 진행되고 어떤 순서로 진행되는지 저는 전혀 모르겠더군요. 해서 용기내어 하나씩 여쭤었습니다."이제 뭐해야 해요? 이건 뭐죠?"목수님은 친절하게 공정의 이유와 다음 공정의 순서까지 설명해 주셨습니다. 작업의 그림이.. 더보기
김용만의 함께 사는 세상, 블로그 이야기. TISTORY에 들어와 보니 어느 순간 부터 '2016 블로그 결산'이라는 베너가 있더군요. 저도 재미삼아 제 블로그를 결산해 봤습니다. 2016년 한 해동안 글 작성수가 147개, 거의 2, 3일에 한편씩 꾸준히 썼습니다. 글이 씌여진 달을 보니 그 때 어떤 일들이 있었는지 기억이 납니다.^^. 글을 못 쓴 것은 그만한 일이 있었다는 뜻이거든요. '김용만의 함께 사는 세상'은 교육블로그를 자처하고 있는데 주제별로는 '사회'에 관련된 글이 '교육' 관련글 보다 더 많군요. 이걸 글쓴이의 오지랖이라고 해야 할지, 주제를 모른다고 해야 할지...그만큼 혼란스러웠던 때라고 평하고 싶습니다. 근데 정말 신기하네요. 주제별 글작성 수를 보니 제가 살아왔던 한 해에, 어디에 관심이 많았는지 그냥 한 눈에 보입니다... 더보기
이렇게 이쁜 것이 단돈 3,000원??? 지난 7월 25일, 지역 팟캐스트, '우리가 남이가'에서는 '깡통라디오'팀을 만났습니다. 궁금하신 분들은 방송 함 들어보시구요.^^ 마산청보리의 야발라바 히기야 '깡통라디오편' 다시 듣기 지역의 일꾼, 이미소라 샘과 함께 한 방송이었습니다. 이미소라샘은 창원시 진해 종합 사회복지관에서 근무하시며 자조모임으로 깡통라디오를 운영하고 계십니다. 깡통라디오는 지역에서 여러 사정으로 집에만 계셨던 부모님들의 모임으로 아이들과 함께 모여 배우고 만드는 자조모임, 즉 스스로 자립하는 모임입니다. 이 분들을 모시고 방송을 했었습니다. 방송을 하는 내내 유쾌했습니다. 어머님들의 입담과 이미소라샘의 진심어린 이야기는 방송을 풍성하게 하는 데 모자람이 없었습니다. 방송 중 제가 제품을 소개해 달라고 했었습니다. 오늘 이미소.. 더보기
팟캐스트 우리가 남이가, 절찬 방송중입니다. 경남 마산에서 조용하지만 재미있는 변화가 있습니다. 그 중 하나가 지역 팟캐스트의 성장입니다. 어느 새 매 회별 청취자가 300~500명이고 매 달 청취자가 3,000~5,000명 정도 됩니다. 팟캐스트 전국 TOP 에 드는 순위는 아니지만 지역에선 나름 의미있고 재미있는 방송입니다. 저는 '마산청보리의 야발라바히기야'라는 꼭지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전에는 매 회 게스트분과의 만남에 대해 포스팅을 했습니다만 어느 순간 부터 그리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방송을 들을 수 있는 링크를 해 드리니 꼭! 한번씩 들어보시길 추천합니다. '스스로 서고 더불어 살자.' 더불어 살기 위한 첫 걸음은 상대를 알아가는 것 부터 시작될 것입니다. 마산청보리의 야발라바히기야 다시 듣기 더보기
화만 내는 직장 상사 대처법 "다른 사람의 기대를 만족시키기 위해 살지 마라!" 책 첫 페이지의 글이 와 닿았습니다. 아들러는 인간의 모든 고민은 대인관계에서 비롯된다고 생각했다. 아들러 심리학은 대인관계에 초점을 맞춤 단순하고도 실천적인 심리학이다. -본문중 이 책을 지은 가시미 이치로씨는 철학자로서 아들러 심리학을 연구했습니다. 이 책은 저자가 수많은 사람을 상대로 카울슬링을 했던 내용들을 소개하며 실천적인 해결책을 제시한 책입니다. '1장, 아들러에게 인관관계를 묻다. 2장, 항상 나를 가로막는 것은 나였다. 3장 왜 다른 사람은 내 맘 같지 않을까, 4장 왜 우리 회사에는 이상한 사람이 많을까, 5장 왜 사랑하는 사람과 사랑받는 사람은 따로 있을까, 6장, 왜 가장 가까운 사람이 가장 멀게 느껴질까, 7장 가장 사랑하는 사람.. 더보기
[서평]고양이를 버렸더니 산 속에서 혼자 자라고? 당신이 나를 웃게 합니다. 제목만 보고도 따뜻한 책임을 알 수 있었습니다. 전 개인적으로 이런 책을 좋아합니다. 특별한 지식은 아니더라도 마음의 훈훈함을 느낄 수 있고 이웃들의 사는 모습을 보며 세상은 살 만 한 곳이라는 것을 느낄 수 있는 책말입니다. 지은이 송은주씨는 특별한 이력이 있습니다. '사람'과 '세상'에 끊임없이 천착하는 글로벌 시티즌십 교육자이자 트랜드 분석가, 행정학 박사입니다. 우리 삶에 마법 같은 순간을 만들어 내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아 이 책을 썼다고 합니다. 이 책은 사람들의 따뜻한 행동하나가 이 세상을 얼마나 변화 시킬 수 있는지를 보여주는 이야기로 가득합니다. '에이 설마'라며 읽던 내용이 '이야, 정말.' 이라는 감탄사가 나오게 합니다. 마지막 장을 덮는 순간, '그래 세상.. 더보기
[스쿨존]진해 장복초 교통사고. "안전한 스쿨존 TBN과 함께" 창원교통방송 창원 등 동부경남 FM 95.5 진주 등 서부경남 FM 100.1 매주 월요일 아침 8시 40분 경 방송 여전히 위험한 등교길, 지난 9월 26일, 진해 장복초등학교 앞에서 등교중이던 학생이 차에 부딪히는 사고가 있었습니다. 천만 다행히 아이는 크게 다치지는 않았다고 합니다. 하지만 이번 사고에서 우리가 명심해야 할 것이 있습니다. 제가 아직 가 보지는 못했지만 지도로 봤을 때 사고 지역이 스쿨존 지역 같지는 않습니다. 스쿨존 지역이 아닌 곳은 안전한 곳일까요? 현행법상 스쿨존은 학생들의 주 출입구에서 300~500m입니다. 그리고 학교 측에서 등하교 지도는 지역 노인회나 녹색 어머니회, 배움터 지키미 어르신들께서 학교 근처에만 주로 집중됩니다. 문제는 여기에.. 더보기
[스쿨존 실태]산호초등학교를 다녀왔습니다. '안전한 스쿨존 TBN과 함께'매주 월요일 오전 8시 40분 경마산, 창원 등 동부 경남 FM 95.5진주 등 서부경남 FM 100.5 산호초등학교를 다녀왔습니다.정말...말이 나오지 않았습니다. 아래 사진부터 보시죠. ▲ 정문입니다. 왼쪽 편에 학교가 있습니다. 주차금지 표시와 상관없이 수많은 차량들이 주차를 하고 있습니다. ▲ 어린이 보호구역 불법 주정차 강력 단속??? 누가 한단 말입니까??? 위반시 과태료 8만원?? 운전자들은 왜 불법 주차를 할까요? ▲ 학교 측면입니다. '어린이 보호구역'이지만 어린이들이 다닐 인도는 아예 없습니다. ▲ 인도를 막고 있는 차량들...대체 어떤 생각을 하고 있을 까요? ▲ 뒤에서 찍은 사진입니다. 아이들은, 보행자들은 대체 어디로 다녀야 합니까? ▲ 사거리 입니다.. 더보기
51%의 행복.^^ 딸아이가 유치원에서 인라인 스케이트를 배웁니다. 며칠 전 부터 인라인이 있으면 좋겠다고 제 귀에 들리는 혼잣말을 하더군요.^^ "아빠가 사줄까?" "네! 네! 좋아요." 사실 아이들에게 사주는 것은 어렵지 않지만 사주고 나면 몇 번 시도하다가 싫증내며 짐이 되는 경우를 여럿 경험했기에 이번에도 상당히 조심스러웠습니다. 우연한 기회에 유치원 담임선생님과 연락이 닿았죠. 여쭈었습니다. "선생님, 인라인을 필요로 하는데, 어떻게 해야 할까요?" "아버님! 바로 지금입니다. 지금 사주셔야 흥미를 느끼고 제대로 배울 수 있습니다. 편해문 선생님께서도 인라인이 아이들에게 최고의 장난감이라고 하셨습니다." 편해문 선생님의 '아이들은 놀이가 밥이다.'라는 책을 정말 감동깊게 읽고 공감했기에 '편해문'이라는 이름의 등장..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