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만의 함께 사는 세상 :: 엉성하지만 맛있었던 아빠표 두루치기!
728x90

날도 덥고, 입맛도 없고...마침 냉장고에는 언젠가는 구워먹으려고 해동시킨 돼지고기가 있었습니다. 하지만 며칠 전 집에서 고기를 구워먹고는 다시는 집에서 고기를 구워먹지 않겠다라고 다짐했던 터였습니다. 기름이 바닥에 튀어 미끌어진 바닥을 소주로 닦느라고 고생했거든요. 뭘 해 먹지? 매콤한 것이 먹고 싶었습니다. 아이들과 먹어야 했기에 너무 맵게 하기는 어려웠고...음...그래도 해보자!!

두루치기에 도전했습니다.

<중간 광고>

기억에 남는 행사를 원하십니까?

감동적인 행사를 원하십니까?

제 블로그를 보고 전화드렸다고 하면 20% DC 까지!! 

경남 지역 최고의 MC! 김 한 율

행사하면! MC 김한율(010 9870 0953)입니다.^^

우선 고기를 참기름과 설탕에 절여 두었습니다.

양념장을 만들었습니다. 고추장 두큰술, 고추가루 두큰술, 미림 세큰술, 맛간장 한큰술, 설탕 약간을 넣었습니다. 중간 중간 맛을 보며 비볐지요. 오!!! 맛이 나는데요?

집에 있는 야채를 꺼냈습니다.

당근, 양파, 대파, 노란 파푸리카가 있었습니다. 먹기 좋게 썰었습니다.

캬!!! 돼지고기에는 쉰 김치죠. 마침 맛있게 익은 김치가 있더군요.

우선 고기를 구웠습니다.

한 입 크기로 잘랐구요.

김치와 당근 투하!!! 당근은 잘 안 익기에 미리 넣었습니다.

양념장 투하!!!

대파, 양파도 넣었습니다.

마지막으로 파푸리카를. 파푸리카를 마지막으로 넣은 이유는 그냥 제 느낌인데요. 파푸리카는 물이 나오더라구요. 해서 마지막에 넣었습니다. 살짝 데친다는 느낌으로

양념장이 고루 베이게 볶아줍니다.

짜잔!!! 완성!!!

흰 밥에 고기와 김치, 각종 야채와 함께 먹었습니다.

오오오옷!!! 신이시여. 정녕 이 음식을 제가 만들었다는 말입니까!!


다행히 아이들도 잘 먹더군요. 두그릇씩 뚝딱!!!


엄마가 일이 있어 늦게 온 날이었습니다. 아이들 밥을 미리 먹여두면 엄마도 좋아합니다.^^


제가 먹고 싶었던 음식을 직접 만들어 아이들과 먹으니 이 또한 재미가 있었습니다.


요리, 어렵지 않습니다. 비슷하게 맛만 내면 되니까요. 그리고 최고의 음식은 배고플때 먹는 음식이라고 하죠.


요리 하는 동안 냄새가 솔~솔~ 나니 아이들도 배가 고파 더 맛있게 먹었던 것 같습니다.


어떤 음식을 먹지? 하고 고민될 때! 감히 추천드립니다.


아빠표 두루치기! 어렵지 않지만 효과는 아주 오래 갑니다.


오늘 저녁 가족들을 위해 아빠가 직접 요리하는 것은 어떨까요?^^


아빠가 부엌에서 요리하는 시간이 늘어날 수록 가족들이 행복해 지는 것 같습니다.


저도 더 자주 요리를 해야 겠어요.


이상 서투른 아빠의 두루치기 완성기였습니다.


Posted by 마산 청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