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만의 함께 사는 세상 :: 통영 죽림초와 제석초등학교 스쿨존 방문기
728x90

지난 7월 10일, 통영의 죽림초등학교와 제석초등학교 스쿨존을 방문했습니다. 죽림초와 제석초등학교는 붙어 있었습니다. 저도 한 곳에 초등학교가 붙어 있는 것은 처음 봤습니다. 근래들어 학생수가 급증하며 중학교 였던 곳이 초등학교로 바뀌었다고 하더군요. 두 학교 학생수를 보니 2,000여명에 달했습니다. 그만큼 학생들이 많은 학교였습니다.

 < 중간광고 >

갱상도 지역의 진일보 팟캐스트 <우리가 남이가>

세상을 향한 세남자의 시원하고 유쾌한 입당

<쥬디맨> 절찬 방송 중

아래 쥬디맨을 클릭하셔서 재미와 유익함을 만나보세요.^^

쥬디~~~맨!!!(클릭클릭)

학교 옆길입니다. 차량 통행량은 많지 않았지만 신호등이 없더군요. 학교 맞은 편엔 마트가 있었습니다.

학교 측면엔 차량이 다니지 않는 넓은 인도가 있었습니다. 통영에서 스쿨존 안전에 관심이 많고 노력중이신 배윤주 시의원님께선 이 길을 아이들과 지역분들이 보다 더 쾌적하고 유익하게 돌려드리기 위해 고민중이셨습니다. 전 생태하천이나 공원으로 조성하면 어떻겠냐고 제안 드렸습니다. 의원님께서는 모든 가능성을 열어 두고 계시다면서 좋은 생각이 있으면 언제든 제안달라고 하셨습니다. 지역에 이런 시의원님이 계시다는 것, 부러웠습니다.

학교 옆 인도 입니다. 넓게 조성이 잘 되어 있습니다.

큰 삼거리가 있었습니다. 넓은 길이었고요. 사진에 잘 안보이지만 신호등에 잔여시간표시기도 설치가 되어있습니다.

넓은 길입니다. 가운데 지역에 안전구역 표시가 있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초등학교 바로 옆에 위치한 큰 길이기에 이 길에도 어린이 보호구역 표시가 눈에 잘 띄는 곳에 있어야 합니다.

옐로카펫이 설치되어 있습니다. 신경을 많이 쓴 흔적이 보였습니다. 단순 페인트 칠이 아니라 실제로 카펫을 깐 형태였습니다.

바닥이 벗겨진 곳이 있었습니다. 페인트칠이 아니기에 이렇게 벗겨지더군요. 지속적인 관리가 필요해 보입니다. 이런 형태의 옐로카펫은 설치비용도 비싸고 관리비용도 지속적으로 발생합니다. 통영시의 의지가 필요해 보입니다.

조명도 설치되어 있습니다. 야간에도 아이들의 안전을 확보하기 위함입니다. 통영시의 세심함에 감동했습니다. 위 램프는 태양광으로 충전되는 친환경 제품이었습니다. 여러모로 훌륭한 시설이었습니다.

이미 과밀일 수도 있는 지역에 또 다른 아파트 단지가 올라가고 있었습니다. 도시개발계획이 얼마나 중요한 지 다시금 깨달았습니다. 자자체에서 아파트 허가를 내 줄때는 건설사를 위함이 아니라 지역의 인프라, 학교 현황 등 교육환경을 고려하여야 합니다. 고민없는 허가로 인한 피해는 고스란히 지역주민들이 보게 됩니다.

우와!!! X자형 횡단보도 입니다. 배윤주의원 말씀으로는 통영에서 유일하게 설치된 곳이라고 하더군요. 보행자를 배려한 시스템이었습니다. 괜한 조바심이겠지만, X자형 횡단보도를 의식하지 못하고 만에 하나 돌진하는 차량이 있다면 아주 위험한 상황이 연출될 것 같았습니다. 길을 건너는 보행자를 보호하기 위한 대책이 필요해 보입니다.

인근에 아파트로 연결되는 횡단보도 입니다. 신호등이 없습니다.


제석초와 죽림초의 스쿨존은 나쁘지 않았습니다. 사실 제석초와 죽림초 스쿨존은 배윤주 통영시의원님과 함께 돌아봤습니다. 의원님께서는 통영시에서 아이들 안전을 위해, 스쿨존에 대해 어떤 계획을 가지고 있는지, 어떻게 일을 추진하고 있는지 말씀해 주셨습니다. 그 말씀들이 얼마나 빠른 시간안에 현실화 될 지는 알 수 없지만 적어도 통영시에서 아이들을 위해 얼마나 노력하고 있는 지는 알게 되었습니다.


죽림초오 제석초를 방문하고 나서 배윤주의원님과 통영시의 스쿨존 정책에 대해 많은 이야기를 나눌 수 있었습니다. 그 내용은 제가 따로 정리하여 올릴 예정입니다. 기대하셔도 좋습니다.


통영은 오래된 도시입니다. 그만큼 길이 좁고 복잡한 구간이 많습니다. 스쿨존 환경도 계획적으로 조성된 것이 아니기에 한계가 있는 곳도 많았습니다. 하지만 열악한 환경임에도 불구하고 그 속에서 대안을 찾고 변화시키려는 통영시의 노력을 보며 희망을 볼 수 있었습니다.


어른들이 아이들에게 위험함을 조성했다면 어른들이 다시 안전함을 조성해주어야 합니다. 이런 부분에서 통영시의 의지는 확고했습니다. 제가 거주하고 있는 창원시도 물론 의지를 가지고 있겠지만, 경상남도도 물론 아이들의 안전에 관심은 많겠지만, 실천해 주시기를 바랍니다.


선거 때만 되면 선심성 공약을 남발하지 마시고 임기가 1년이 남았든 6개월이 남았든, 정치하시는 분들이 꾸준히 군민, 시민, 도민들을 위한 정책을 펴 나갈 때, 시민들의 삶도 나아지고 지역의 삶도 윤택해지리라 확신합니다.


아직 경남에 제가 가보지 못한 지역이 많습니다. 대도시가 아닌 지역이 많습니다. 대도시가 아니라고 해서 아이들의 안전이 소외시 되면 안됩니다. 아이들 안전에 여, 야가 있어서도 안됩니다.


아이들의 안전 확보를 위해 정치인들이 정치인으로서의 역할을 한다면, 시민들도 할 수 있는 역할을 해야 합니다.


시민들이 할 수 있는 것! 바로 서행운전입니다. 아이들은 걸어다니는 신호등, 차는 돌아다니는 흉기입니다. 


경남의 모든 아이들, 대한민국의 모든 아이들이 안전해지기를 바랍니다.


Posted by 마산 청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