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만의 함께 사는 세상 :: 영이를 만났다.
728x90

2004.7.9 

혹시나..하고 학교에 갔다.

아침 8시부터 교실에 앉아 있었다.

일찍 오는 녀석들부터 도란도란 앉아 이야기 꽃을 피우고 있었다.

8시 30분이 다가오는 시간..

영이는 오지 않았다.

'한번씩 지각을 하니깐..' 나 스스로를 위로했다.

9시..

영이는 오지 않았다.

종례가 끝나고..1교시가 끝나고..점심시간이 끝나고..

영이는 오지 않았다.

5교시에 영이가 어제 얘기했던 장소를 찾아 모 학생과

함께 갔다.

영이는 없었다. 하지만 그 곳에 계신분의 연락처를 가져왔고

나의 연락처를 드렸다.

내일 오전에 한번더 가보기로 했다.

학교로 와서 영이의 사진이 담긴 전단지를 만들었다.

내일또한 오지 않으면 그 장소로 가서 주위분들에게 돌릴 생각이다.

영이의 삼촌과 할머니와 계속 통화를 했다.

우리반 친구들에게는 영이의 결석이 우리들에게 얼마나 심각한

일인지를 이야기 했다.

남의 일인양 생각해서는 정말 곤란한 일이라고..

내일도 만약 안오면 우리반 모두 찾으러 가야 할 것이라고..

우리 8반은 하나라고 이야기 했다.

아이들도 진지했다.

영이에게 문자를 보냈다.

'선생님은 영이 편이야. 내일 학교에서 보자.^-^'

답은 없다.

전화해도 받질 않는다.

작년에 반 친구가 가출했을때는 이렇게 까진 긴장되지 않았다.

생각해보니 작년애는 3학년이었고 올해애는 1학년이다.

이 조그마한 녀석이 어딜가서 뭘 하겠다는 것인가..

내일이 기대된다..

내일이 두렵다..

영이의 결석은 나의 부족함의 결과이다.

좀더 아이들을 사랑했어야 했다.

좀더 아이들에게 관심을 가졌어야 했다.

영이의 결석은 나를 다시금 깨닫게 한다.

나의 자만이 가져온 결과이다.

방안의 시계소리가 너무나 크게 느껴진다.. 
 

2004.7.9 

혹시나..하고 학교에 갔다.

아침 8시부터 교실에 앉아 있었다.

일찍 오는 녀석들부터 도란도란 앉아 이야기 꽃을 피우고 있었다.

8시 30분이 다가오는 시간..

영이는 오지 않았다.

'한번씩 지각을 하니깐..' 나 스스로를 위로했다.

9시..

영이는 오지 않았다.

종례가 끝나고..1교시가 끝나고..점심시간이 끝나고..

영이는 오지 않았다.

5교시에 영이가 어제 얘기했던 장소를 찾아 모 학생과

함께 갔다.

영이는 없었다. 하지만 그 곳에 계신분의 연락처를 가져왔고

나의 연락처를 드렸다.

내일 오전에 한번더 가보기로 했다.

학교로 와서 영이의 사진이 담긴 전단지를 만들었다.

내일또한 오지 않으면 그 장소로 가서 주위분들에게 돌릴 생각이다.

영이의 삼촌과 할머니와 계속 통화를 했다.

우리반 친구들에게는 영이의 결석이 우리들에게 얼마나 심각한

일인지를 이야기 했다.

남의 일인양 생각해서는 정말 곤란한 일이라고..

내일도 만약 안오면 우리반 모두 찾으러 가야 할 것이라고..

우리 8반은 하나라고 이야기 했다.

아이들도 진지했다.

영이에게 문자를 보냈다.

'선생님은 영이 편이야. 내일 학교에서 보자.^-^'

답은 없다.

전화해도 받질 않는다.

작년에 반 친구가 가출했을때는 이렇게 까진 긴장되지 않았다.

생각해보니 작년애는 3학년이었고 올해애는 1학년이다.

이 조그마한 녀석이 어딜가서 뭘 하겠다는 것인가..

내일이 기대된다..

내일이 두렵다..

영이의 결석은 나의 부족함의 결과이다.

좀더 아이들을 사랑했어야 했다.

좀더 아이들에게 관심을 가졌어야 했다.

영이의 결석은 나를 다시금 깨닫게 한다.

나의 자만이 가져온 결과이다.

방안의 시계소리가 너무나 크게 느껴진다.. 
 

 

'교단일기&교육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비오는 일요일  (0) 2014.01.25
깨끗하게 맞이한 토요일.  (0) 2014.01.25
영이를 만났다.  (0) 2014.01.25
영이의 결석.  (0) 2014.01.25
영이의 외박  (0) 2014.01.25
2007.7.6  (0) 2014.01.25
Posted by 마산 청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