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만의 함께 사는 세상 :: 남해 상주초등학교 스쿨존에 필요한 것은?
728x90

지난 4월 4일 남해 상주초등학교를 방문했습니다. 우선 이학교는 특이점이 차도 바로 옆에 학교가 접해있고 운동장에서 공을 차면 차도로 공이 튀어 나갈 수 있는 구조였습니다. 상당히 아찔하더군요. 해서 교장선생님께서 공이 차도로 나가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운동장 축구 골대 뒤에 안전망을 설치하셨습니다.


하지만 공이 차도로 나갈 가능성은 여전히 있습니다. 차도에서 차들이 서행을 한다면 큰 문제는 없겠지요. 하지만 교장선생님 말씀으로는 등하교시, 그리고 평소에 과속하는 차량들이 많아 항상 조마조마하시다고 하셨습니다.

학교 바로 앞에 횡단보도가 있지만 신호등은 없습니다. 좁은 길에 신호등이 뭐가 필요해? 라고 생각하실 지도 모릅니다. 그럴 수 생각하실 수 있습니다. 하지만 신호등이 없다는 것은 차들이 멈출 일이 없다는 뜻과 같습니다. 차들은 학교 앞을 속도를 유지하며 지나 칠 수 있습니다.

학교 벽 면 쪽으로 인도가 확보되어 있습니다. 학교 건너편에 버스 정류장도 있고 보행자들이 다닙니다. 하지만 반대편에 보행자 안전을 위한 시설물이 없었습니다. 최소한의 공간에라도 볼라드나 탄력봉이 있으면 나을 것 같습니다.

학교 반대편은 인도가 없습니다.

길 양 옆으로 상점들이 있어 차량들이 항시 진출입을 하는 구조입니다. 그리고 이 부분을 보시면 아시겠지만 내리막길입니다.

교장선생님께서는 등교시간에 한번이라도 좋으니 과속단속을 한번이라도 해 주었으면 좋겠다고 하셨습니다. 특히 등교시간, 즉 출근시간 차량들의 과속이 심하다고 말씀하셨습니다. 과속카메라가 설치되면 좋겠다고 하시더군요. 학교 바로 앞에 파출서가 있고 카메라가 있었는데 확인해 보니 방범용 카메라 였습니다. 방범용카메라는 과속단속카메라는 아닙니다. 제가 보기에는 이 길에 카메라보다는 과속방지턱 설치가 필요해 보였습니다.

곧은 길이고 차들이 속도내기 좋은 길입니다. 과속하기 어렵지 않은 환경입니다. 최소한 횡단보도 근처라도 과속방지턱이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이전에도 제가 언급한 바 있지만 과속카메라는 강제성은 없습니다. 그냥 지나가고 벌금 내면 되니까요. 하지만 과속방지턱은 분명 속도를 강제로 줄일 수 있습니다. 그리고 정확히는 몰라도 카메라보다는 과속방지턱이 비용도 적게 들 것 같습니다.


교장선생님께서는 등교시간 과속단속을 한번만이라도 하면 이 곳을 지나다니는 차량들이 좀 더 조심히 하지 않겠느냐며 아이들의 안전을 걱정하셨습니다. 여유있는 관공서는 없을 것입니다. 하지만 아이들의 안전을 그 바쁜 와 중에 조금만 더 배려해주시면 어떨까 싶습니다. 이 글을 남해의 관계자분께서 읽으실 지는 모르겠지만 등교시간 상주초등학교 앞에 가 보시고 교장선생님을 만나 뵙기를  추천드립니다. 현실은 공문서라고 하는 종이로는 다 알수 없는 법입니다.


아이들의 안전을 운에만 맡겨서는 안됩니다. 


남해 상주초등학교 아이들이 안전하게 학교를 다닐 수 있기를 희망합니다.


Posted by 마산 청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