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만의 함께 사는 세상 :: 겨울방학.
728x90

2005.12.28 

 

아침에 전화가 왔다.

 

삐리리리리링~~~

 

참고로 난 잘때 오는 전화를 정말 싫어한다.

 

힘들게 받았다.

 

'여보세요...'

 

'김용만 선생님 폰 아닙니까?..' 목소리가 작았다.

 

'네. 찬희냐?'

 

'아 네 선생님. 저 환종입니다!'

 

귀가 번쩍 띄였다.

 

'환종? 장환종이냐??'

 

'네 선생님. 한국에 왔습니다.'

 

'그래? 오늘 방학식하니깐 학교로 와라. 애들하고 같이 놀자.'

 

'네 선생님 알겠습니다.'

 

환종이는 올해 4월달에 캐나다로 유학간 우리반 학생이었다.

 

방학이라고 한국에 들어왔다고 선생님께 연락을 한 것이었다.

 

은근히 흐뭇했다.^-^

 

학교로 왔고 예상대로 방학식만 정신없이 날뛰는 33명의 몬스터

 

들을 보게 되었다.

 

환종이도 앉아 있었다.

 

환종이에 대한 여러 얘기를 들었다. 그리고 질문도 하고..

 

아이들은 환종이가 영어를 얼만큼 잘하게 되었는지에 관심이

 

가장 많았다. 참! 캐나다 여학생들은 어떻게 생겼는지에도

 

관심이 많았다.^-^;

 

우리반은 오늘 방학식하는 기념으로 방과후 축구를 하기로 했다.

 

환종이가 온 기념도 있지만 아쉽게도 환종이는 병원에 가기로해

 

축구는 같이 하지 못했다.

 

우리는 방과후 12시 30분 부터 근 3시까지 축구를 했다.

 

전반전 후반전 각 1시간씩 뛴 것 같다.

 

국가 대표팀보다 더 힘차게 열심히 뛰는 놈들을 보고 있자니..

 

시간이 참으로 빠르다는 것. 이놈들이 3월달에 비해 참으로 많이

 

컸다는 것..이놈들이 이제는 2학년이 된다는 사실이 새삼..

 

다가왔다.

 

축구는 끝이 났고 집으로 향하게 되었다.

 

같이 오던 중에 석이가 말했다.

 

'선생님 금요일 시간 되십니까?'

 

'왜 무슨일있냐?'

 

'네 규랑 현이랑 같이 나니아 영화보기로 했는데 선생님도 같이

 

가시면 안되나요?'

 

저희들 영화보는데 나를 초대하는 것이었다.

 

내심 흐뭇했다.

 

'그래? 선생님을 초대해 주니 참으로 고맙구나. 그런데 어쩌지?

 

그날 이미 선생님 처와 선약이 있는데...우리도 그때 영화보러

 

가기로 했는데..잘하면 만날수도 있겠다.^-^'

 

'네.'

 

어느 덧 집에 도착했고 아이들은 인사를 하고 각자의 집으로 갔다.

 

난 방학 잘보내라는 말과 함께 아이들을 보냈다.

 

----

 

2004년도에 이어서 2005년도도 1학년들과 보냈다.

 

동학년을 하다보니 나름의 기술도 배운 것 같다.

 

난 내년에도 1학년을 할 것 이다.

 

내년에는 ..

 

더욱 더 많은 아이들을 나의 가슴속에 담고 싶다.

 

작년처럼.. 올해처럼.. 한해가 정리되는 시즘에 그 해를 돌아보며..

 

특히 아이들을 생각하며 아쉬워하지 않도록..

 

내년에는 더욱 더 많은 아이들을 아우르고 싶다.

 

난 이놈들의 선생님이고 싶다...^-^ 

 

'교단일기&교육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학부모님의 방문.  (0) 2014.01.25
개학. 그리고.  (0) 2014.01.25
겨울방학.  (0) 2014.01.25
어느 덧 일년.  (0) 2014.01.25
작은 즐거움.  (0) 2014.01.25
방황의 끝  (0) 2014.01.25
Posted by 마산 청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