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만의 함께 사는 세상 :: 앗 교무실에 이런 것이??

점심을 먹고 교무실에 들어왔습니다.


입구부터 소란스러웠습니다.


'뭐지?'


"이야! 맛있다. 나도 한입만, 나도 한입만."


아이들이 교무실에 앉아 수박화채를 먹고 있었습니다.


"이게 뭐냐?"


"선생님, 수박 화채 먹으려고 제가 수박하고 가져왔어요. 그리고 교무실 냉장고에 넣어뒀어요."


"헐 대박. 그래 맛있냐?"


"네 샘, 샘도 드실래요?"


(당황하며) "그..그래, 마음은 고마운데 먹은 것으로 치자."


사실 아이들은 숟가락 3개로 미친듯이 나눠먹고 있었습니다.

지나가던 아이들도 삼삼오오 모여들었습니다.


"뭔데, 뭔데, 나도나도"


수박의 붉은 속살은 순식간에 하얀색으로 바꿨습니다.

"이야 진짜 맛있다."


먹고 박수치는 아이들.


"너희들 숟가락은 어디서 났냐?"


"집에서 가져왔어요."


"헐, 너거 집 김해잖아."


"네."


배시시 웃으며 대답합니다.


날은 덥지만 아이들의 귀여운 행동은 학교를 시원하게 하기에 충분했습니다.


너, 나 없이 숟가락으로 서로 떠 먹여주고, 맛에 감동하는 놈들을 보고 있자니 어찌나 귀엽던지요.


쉬는 시간 10분만에 수박 반통 먹기 신공을 본 저는 아이들의 또 다른 가능성을 보았습니다.


'먹으면 된다! 단 친구들과 함께 먹으면 더 맛있다.'


덕분에 교무실은 소란스럽고 난리였지만 행복했습니다.


다음에는 또 어떤 음식을 가져와서 나눠 먹을 지 걱정(?)도 됩니다.


경남꿈키움중학교의 여름나기는 시작되었습니다.^^



Posted by 마산 청보리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