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만의 함께 사는 세상 :: 병원 원정대.

2005.7.11 

 

저번주 금요일..

우리반의 준이라는 친구가 전학을 갔다.

이 친구는 마지막까지 아이들과 함께 있고싶어서였는지

자습시간을 아이들과 보내고 간다고 사복을 입고 자리에 앉아

있었다. 새로 전학온 친구도 어색하지만 자리에 앉아 있었다.

'여러분. 오늘 준이는 대전으로 전학을 갑니다. 전학을 가면

분명히 우리 1학년 10반에서의 생활과는 또 다른 경험을 하게

될 것입니다. 분명한 것은 새로운 환경에 적응하는 것이 쉽지

만은 않을 것이라는 것입니다. 오늘 준이를 떠나 보냄에 있어서

여러분과의 따뜻한 포옹으로 보낼려고 합니다. 3분단부터 나와서

마지막으로 준이와 인사를 나누길 바랍니다.'

한명씩 아이들은 나왔고 .. 따뜻한 포옹을 했으며 힘이 쎈 몇몇

친구들은 준이를 번쩍 들어 안기도 하였다. 환하게 웃는 준이의

눈에서 몇방울의 눈물을 보았고..포옹을 하는 몇명의 친구들의

눈에서도 똑같은 그것을 보았다...

인사가 끝났고 준이가 학교를 떠날 시간이 다가왔다.

'선생님! 준이 배웅해주면 안됩니까?'

'그래요. 배웅해주면 안됩니까?'

기특했다.

'좋은 생각입니다. 모두 운동화 들고 준이를 배웅해주러 갑시다.!'

준이가 학교를 떠나는 마지막 순간까지 이 작은 놈들의

우정은 계속되었다.

----

준이를 배웅해 주고 나서 아이들이 교실에 들어오는 과정에서

정이가 발바닥을 다쳤다. 정이는 피를 흘렸고 금요일 입원을 했다.

나 또한 정신이 없었다.

그리고 시간이 지나 월요일이 되었다.

'여러분 오늘 선생님은 정이 병문안을 갈려고 합니다. 병원에

혼자 입원한 다는 것은 상당히 심심한 일입니다. 정이는 아주

심심할 것입니다. 선생님과 같이 병문안을 친구들이 함께 갔으면

하는데..같이 갈 의향이 있는 친구?'

'학원 가야 합니다. 치과 가야 합니다. 약속이 있습니다.' 등

안타까운 말들이 나왔다. 속으로 생각했다.

'그래 이 놈들이 더 바쁠꺼야. 혼자 다녀와야 겠군. 정이가

무슨 과자를 좋아하더라...'

갑자기 민이가 손을 번쩍 들었다.

'선생님!! 짝지의 신분으로 가고 싶습니다.'

곧이어 들리는 여러 개의 작은 손들..

'저도 가겠습니다. 전 정이의 제자입니다.'

'제자라뇨?'

'정이는 저에게 종이를 씹는 법을 가르쳐 주었습니다.'

ㅡㅡ;;

어이는 없었지만 귀여웠다.

해서 우리반의 작으마한 4명의 병원 원정대가 꾸려졌다.

우리는 방과후 병원으로 걸어갔다.

이 놈중의 한놈은 학교를 나오면서부터 주위의 친구들에게

자랑한다고 난리였다.

'나 지금 XX병원에 간다~'

'니 XX병원 아나? 나 지금 그기 간다. 이히히~'

나는 약간 앞서서 걷고 있었는데 어찌나 우습던지..

가는 중에 슈퍼에 들렸다.

'정이가 좋아하는 과자를 사 갑시다. 한번 골라보세요.'

'제가 잘 압니다!'

'민이가 좋아하는 과자 말고 정이가 좋아하는 과자를 골라보세요.'

'헉! 어떻게 아셨어요?'

놀란 눈치다.^-^

아무튼 과자를 샀고 우리는 무사히 병원에 도착했다.

병실에 가보니 이놈은 쿨~자고 있었다.

깨웠고 정이는 우리를 보고는 아주 환한 미소를 지었다.

우리 4명의 병원 원정대는 바닥에 앉았고 정이도 곧바로 침대에서

내려와 바닥에 앉았다. 이 놈들의 작지만 예리한 수다가 시작된

것이다.

난 잠시 화장실에 갔다가 정이의 상태를 여쭤보고 병실에 들렀더니

이 놈들의 유쾌한 수다는 계속 되고 있었다.

'선생님 먼저 가도 될까요? 여러분들은 정이랑 좀더 놀다 오는 것은

어때요?'

'네!!!'

이말을 기다렸다는 눈치다.

'그럼 선생님 먼저 간다. 정이는 퇴원하게 되면 선생님께 연락주세요'

'네~'

이 놈들을 두고 나오는 발걸음이 너무나 가벼웠다.

나는 비록 먼저 나왔지만 이 놈들만의 작지만 귀여운 우정은

나의 빈 자리를 메우며 아이들과 함께 했을 것이다.

귀여운 아기 천사들과 생활하는 난..

행복한 교사다.^-^

 

 

'교단일기&교육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선생님. 우토로요.  (0) 2014.01.25
찬이의 가족 찾기.  (0) 2014.01.25
병원 원정대.  (0) 2014.01.25
헤어짐과 새로운 만남.  (0) 2014.01.25
상담.  (0) 2014.01.25
중간고사.  (0) 2014.01.25
Posted by 마산 청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