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만의 함께 사는 세상 :: 경남에 이런 학교도 있습니다.
728x90

지난 2월 9일이었습니다.


작년에 개교한 기숙형 공립 대안 중학교인 꿈키움학교에서 2015학년도 교육과정을 짜기 위한 교육 3 주체 회의가 있었습니다. 교육 3주체라고 함은 교사, 학부모, 학생입니다. 


저도 이날 10시까지 오라고 해서 갔습니다.



생활지도분과, 기숙사분과, 교육과정 분과 세개의 분과로 회의는 시작되었습니다.


저는 생활지도분과를 신청하여 회의에 함께 했는데요. 2014년을 지내고 수정해야 할 사항이나 보완, 개선해야 할 상황에 대해 기탄없는 회의가 진행되었습니다.


우선 무리한 벌점제도를 수정했습니다. 그리고, 학생자치의 강화를 위해, 체육대회, 학교 축제 등을 학생회에서 주체적으로 진행하기로 했습니다. 덧붙여 학생회 아이들을 위해 3월 중 간부 수련회를 학교측에서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10시에 시작된 회의는 오후 6시가 되어서야 끝이 났는데요.


저는 여기서 새로운 희망을 보았습니다.


학생부장선생님께서 안건을 하나씩 점검하실 때마다 참가하신 학부모님과 학생들에게 정중하게 의견을 여쭈셨습니다.


아이들도 편하게 대답했고 어머님도 자신의 뜻을 소중히 전달하셨습니다.


몇 가지 안건에 있어서는 이견이 있기도 했지만 우리동네 이야기(공동체 회의)와 14일부터 1박 2일간 있을 학부모 연수때 다시 다루기로 했습니다.


분과별 회의가 끝난 후 교장실에 모두 모여 전체적인 내용을 공유했습니다. 이 과정에서 자연스러운 질문과 답, 특정 안건에 대해 중지를 모으는 것이 참 인상적이었습니다.


꿈키움학교를 밖에서만 봐 오다가 막상 가족이 되어 속에 들어와 보니 실상은 더 믿음직 했습니다.


적어도 선생님들께서 진심으로 아이들을 위하고 있고 최소한 대화의 의지와, 열정이 느껴져 감동이었습니다.


저도 10년 넘게 교직 생활을 해 오지만 이렇게 교육과정과정에 대해 교육 3주체가 민주적으로 회의하는 경우는 처음이었습니다. 


보통의 큰 학교에선 교무부에서 작년 교육과정을 보고 답습하며, 교육청에서 새로운 프로젝트에 관한 공문이 오면 그것을 첨가하는 형태로 진행됩니다. 교사 모두의 회의나 학생들의 의견을 수용하는 절차가 많이 생략됩니다. 


해서 해당학교 선생님들조차 다음 해의 교육과정에 대한 공유가 부족한 것이 사실입니다.


저도 사실 개인적으로 꿈키움학교에 대해 의심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하지만 이 날 회의과정을 지켜보고 함께 하며, 그 의심은 한낱 의심이일 뿐이었음을 알 수 있었습니다.


이제 내일부터 시작되는 1박 2일간 신입생 학부모님들과 재학생 학부모님들, 그리고 선생님들이 함께 하는 학부모 연수가 또 기다려 집니다. 


학교는 함께 꾸며 가야 한다는 것을 다시금 확신하게 되었습니다.


꿈키움 학교의 2015년을 응원합니다.^-^



Posted by 마산 청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5.02.13 18:22 Address Modify/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2. 마산 청보리 2015.02.13 18:23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바뀌었습니다. 내일 새 교장샘과 교감샘 오실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