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만의 함께 사는 세상 :: 홍준표 도지사님, 정녕 아이들을 위한 급식감사입니까?
728x90

11월 3일(오늘) 부터 경남도에서 20일간 도내 9개 지역(창원시, 김해시, 진주시, 거제시, 양산시, 밀양시, 함안군, 창녕군, 거창군) 시, 군의 초등학교 40개, 중학교 30개, 고등학교 20개를 선정해 무상급식 지원 실태를 감사한다고 밝혔습니다.


                                       ▲홍준표 도지사, 출처-경남도민일보


경남도가 무상급식 분야 특정감사를 하는 것은 전국 자치단체 중에서 처음인데요.


같은 행정기관끼리 사전 협의나 동의없이 일방적으로 감사를 실시하겠다고 공포한 것, 800억원의 돈을 쓰면서 감사를 받지 않다니, 감사 없인 지원없다는 식의 홍준표 도지사의 발언을 보며 전 이런 생각이 들더군요.


'경상남도 교육청이 경상남도청의 하위 기관이구나. 


똑같은 경남도민들의 직전세로 뽑힌 리더들이지만 그 파워가 다르구나. 


도지사가 경상남도에서는 왕이구나...'


홍준표 도지사는 무상급식 지원이 시작부터 잘못되었고  제대로 이루어 지고 있는지에 대한 감사라고 강조하고 있습니다. 


저는 이번 상황을 보며 홍준표 도지사가 진정으로 경상남도민들의 아이들, 학교에 다니며 누가 어떻게 지원해 주는 밥인지 모르고, 급식을 먹으며 자라고 있는 아이들을 위하고 있는지에 대한 의구심이 들었습니다.


진정으로 아이들을 위한다면 , '감사없인 지원없다.'는 발언이 아니라 '아이들의 건강한 성장을 위해 도청과 교육청이 함께 고민해 보자.'고 나왔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지금의 상황은 '도청의 돈을 교육청이 무상급식의 이유로 너무 많은 예산을 축내고 있다. 그 예산이 허투루 사용되고 있는지를 파악해 급식 예산을 손을 봐야겠다.'로 밖에 보이지 않습니다. 실제로 홍지사 측근은 "요즘 (홍 지사의)관심사는 온통 세금이다. 세금이 어떻게 쓰이고 있는지, 새나가는 세금은 없는지에 골몰하고 있다."고 발언했습니다.


새는 세금을 막겠다는 취지는 바람직해 보입니다. 하지만 순수해 보이지 않는 것은 사실입니다.


최근 이슈가 되고 있는 마창대교의 후순입채 차입으로 인한 탈세 의혹에서도 결국 후순입채 차입을 승인한 곳도 경남도입니다. 당시 승인은 다해주고선 이제와서 부산지방국세청에 특별 세무 조사를 의뢰하는 것도 세금에 관심 많은 경남도의 행위로 보기엔 쉬이 이해가 되지 않습니다.


홍준표 도지사의 이번 행동이, 진정으로 경상남도 아이들의 건강한 먹꺼리를 위한 행동이기를 개인적으로 바랄 뿐입니다.


하지만 야권에서의 유력한 차기 대선 후보인 박원순 현 서울 시장이 무상급식을 적극 지지하고 있는 상황에서의 홍준표 도지사의 이런 발언은 썩 뒷끝이 개운치 만은 않습니다. 


이미 홍준표 도지사는 진주의료원 사태를 통해 이슈파이터로써의 충분한 능력감을 발휘했다고 보여집니다. 이번 급식에 대한 감사도 이슈파이터로써의 본능적인 촉일까요?


              ▲ 폐업된 진주의료원, 출처-경남도민일보


홍준표 도지사님께 드릴 말씀이 있습니다. 우연인지 모르겠지만 도지사님께서 지목하신 상대들이 누가봐도 싸움에 어색하고, 힘없는 상대들이었습니다. 쉽게 말하면 노동자였고 아이들입니다.


만성 적자에, 진주의료원 노조가 강성했다?는 이유로, 공공의료기관의 환자들까지 몰아내며 강제로 문을 닫은 것은 정말 안타까운 선택이었던 것 같습니다. 


그리고 이번엔 아무것도 모르는 아이들의 밥그릇...


좀 당당해 보이진 않습니다. 


더 높은 자리를 준비하고 있다고 들었습니다.


진정으로 경남도민을 위하고, 아이들을 위하는 것이 어떤 것인지..고민해 보셨으면 합니다.


리더는 그래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세상에 영원한 것은 없습니다.



<글이 공감되신다면 공감하트를 눌러주세요. 블로거에게 큰 힘이 됩니다.>


Posted by 마산 청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멩물 2014.11.03 09:26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아이들의 건강한 성장을 위해 도청과 교육청이 함께 고민해 보자.'란 말을 기대해 봅니다.

  2. 양경준 2014.11.03 23:21 Address Modify/Delete Reply

    좋은글 보니 조금은 마음이 편해지내요. ~~

  3. 현준경준엄마 2014.11.04 17:05 Address Modify/Delete Reply

    더 나은 급식을 위해 고민해야 할 때 어떻게 이런 어처구니 없는 생각을 하는지...도민으로써 학부모로써 정말 걱정입니다

  4. ♧♤ 2014.11.08 14:49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항상 이해가 안되는 것은.. 무상급식에 대해 공짜라느니, 욕심이라느니 하는 사람들입니다.. 국민이 낸 세금을 어디에 집행하는가의 문제이지 공짜라니.. 하늘에서 떨어진 돈도 홍준표 도지사 주머니에서 나온 돈도 아니건만 뭐가 공짜라는 건지 알 수가 없네요.. 현실성 떨어지는 글로벌 테마파크에는 그리 열 올리면서 돈 퍼붓겠지요.. 초등교육은 의무교육이므로, 무상급식은 의무급식이라는 말에 공감하게 되는 날들입니다. 글 잘 읽었습니다. ^^

    • 마산 청보리 2014.11.08 15:19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좋은 의견이십니다. 그렇치요. 어차피 우리의 세금입니다. 어떻게 쓰이느냐의 문제이지요. 님의 말씀. 공감합니다.

  5. 2014.11.24 13:20 Address Modify/Delete Reply

    세금이 지출된 곳에 감사가 필요 없단 말입니까 진주의료원은 여기서 왜 나오는지 님께서는 민주당이나 진보당쪽 같은데 아이들 급식으로 포장도 잘하시고 다음은 참 정부비판이나 하는 사람들 많은 지 모르겠어요 무료 급식 참 좋지만 정치적으로 활용 안했으면 좋겠습니다

    • 마산 청보리 2014.11.24 14:01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세금이 지출된 곳에 감사는 필요하죠. 해서 경상남도교육청에선 감사원의 감사를 받겠다고 했었죠. 하지만 홍지사는 이도 묵살하고 지원을 끊었습니다. 왜 그럴까요? 감사자체가 목적이었다면 도청에서 감사하는 것 보다 감사원에서 하는 게 더 확실하지 않았을까요? 그리고 저는 어떤 쪽도 아닙니다. 나라에서 꼭 받아야 하는 의무교육에 아이들 밥을 안준다고 하는 것이 어이가 없어서 그럽니다. 님 군대 다녀오셨나요? 내년부터 군에서 의무복무에 밥값내라고 하면 '당연합니다!'고 기분좋게 사람들이 내겠습니까? 그럼 의무복무에서도 경제적으로 힘든 군인들만 밥과 생필품등을 지원하고 나머지 군인들은 모두 돈을 받는다면, 이것이 의무복무입니까? 홍지사는 이 발언 이후 차기 대선후보 인지도가 높아졌습니다. 과연 급식을 정치적으로 활용한 사람은 누구입니까? 급식으로 포장을 한다니...유감입니다. 전 제가 내는 세금으로 우리 아이가 학교에서 따뜻한 밥을 먹는 것이 국민의 소중한 권리라고 생각하는 사람입니다. 즐거운 하루 되십시오.^^

    • 다둥이네 2014.12.17 11:38 Address Modify/Delete

      정부비판. 안 해요? 비난이 아니라 비판인데요?? 정치를 정치인만 하는거라 생각하십니까?? 참 좋은 무료급식을 정치적으로 활용해서, 순순히? 안 할거라고 하니까 비판하는거 아닙니까? 선거 전에 무료급식 한다고 홍도지사가 한 말도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