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만의 함께 사는 세상 :: [스쿨존실태]구암초등학교, 보차분리가 중요합니다.
728x90

"안전한 스쿨존 TBN과 함께" 창원교통방송


창원 등 동부경남 FM 95.5

진주 등 서부경남 FM 100.1

매주 월요일 아침 8시 40분 경 방송

<스피커를 켜시고 아래 플레이어를 누르시면 방송을 들으실 수 있습니다.>


구암동에 위치한 구암초등학교에 다녀왔습니다.

옛날에는 아주 큰 학교였다고 합니다. 지금도 전교생이 800여명에 이르는 큰 학교지만 예전에는 3교대로 아이들이 왔었을 만큼 큰 학교였다고 합니다.


주택가 사이에 있는 학교입니다. 차도와 인도의 구분이 상당히 모호합니다.


차들이 서행만 하면 아무 문제가 없어 보입니다. 하지만 안타깝게도 이 지역에서도 어린이 보호구역 내에서 차량들은 과속을 한다고 합니다. 사진으로 살펴보시죠.


▲ 구암초등학교의 위치입니다. 이 지역에는 구암중, 구암여중 등도 함께 있습니다.(출처:구암초등학교 홈페이지)

▲ 학교 후문입니다. 이곳으로 아이들의 출입은 통제된다고 합니다. 차량들의 주 출입구라고 합니다. 

▲ 학교 벽면으로 안전펜스가 설치되어 있습니다.

▲ 학교 정문 앞 차도입니다. 말그대로 차도입니다.

▲ 바닥에 은색 선이 보이시는가요? 흰색 페인트 같지만 돌입니다. 제가 보기엔 경계석(차도와 인도를 구분하는 역할)같은데 이것을 땅 속으로 박아 두었습니다. 이럴바엔 왜 비싼 돌을 박았을까요? 그냥 싼 흰색페인트로 바닥에 색칠을 하면 될 것을..이래 저래 예산은 쓰입니다.

▲ 왼쪽 바닥에 땅속에 박힌 경계석 비슷한 돌들이 보입니다. 사진의 가운데에 학교가 있습니다. 아이들은 이 길로 등하교를 합니다. '학교 앞 천천히'라는 '어린이 보호구역'표시가 있지만 차량들의 주차는 어쩔 수 없는 모양입니다. 지금은 방학때 입니다. 방학이 아닐 때에는 이런 모습이 아니겠지요? 기대해 봅니다.


경계석의 역할, 보차분리, 여기서 보차분리란 보도와 차도가 시설물로 인해 분리되어 있는 것을 뜻합니다. 인도와 차도는 시설물로 분리가 되어 있어야 합니다. 그래야 보행자가 안전합니다. 바닥의 선은 보차분리가 되질 않습니다. 보행자가 아무리 안전하게 걸어도 뒤에서 차가 선을 넘어 들어 오기는 쉽기 때문입니다.


보차분리가 되어 있지 않으면 인도라 보기 어렵습니다. 단지 차도가 아닌 선일 뿐이지 보행자의 안전을 보장하는 장치가 아닙니다. 어찌보면 사소한 것입니다. 하지만 이런 소소한 부분의 차이로 인해 우리 아이들의 안전은 보장될 수 있습니다.


'이것 쯤이야.' 가 아니라 '이건 왜 이렇지?'라는 생각으로 보셔야 합니다.


방학입니다. 부모님들, 아이들의 손을 잡고 아이들이 어떤 길로 등, 하교를 하는지 같이 한번 걸어보십시오. 그 길이 얼마나 안전한지, 얼마나 위험한지, 아셔야 합니다. 위험한 요소가 분명히 있다면 개선해야 합니다.


혼자 어찌하기 어렵다구요? 마산 YMCA 시민사업부에 연락 주십시오. 저에게 연락주십시오. 창원교통방송 TBN으로 연락주십시오. 함께 할 수 있습니다. 혼자 꾸면 꿈이지만 함께 꾸면 현실이 된다고 했습니다. "내 아이는 다 커서 대학생이예요." 그 아이는 곧 결혼하여 손자를 보시게 됩니다. 


아이들의 안전은 되물림됩니다. 내아이가 다 컸으니 괜찮다가 아니라 우리의 아이들이 계속 안전한 사회속에서 사랑받으며 자라야 합니다. 


아이들은 안전하게 자랄 권리가 있습니다.



Posted by 마산 청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