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만의 함께 사는 세상 :: 감동의 토마토 주스.

일요일이었습니다. 요즘 저희 집은 이사 준비로 약간 바쁩니다.^^ 


사실 은밀히 말하자면 와이프가 좀 바쁘죠. 저와 딸아인 아랑곳 하지 않고 같이 놉니다.


오후에 저는 잠시 낮잠이 들었지요.


와이프가 깨우길래 일어나 보니 저녁 6시..헉! 낮잠을 두시간이나 잤습니다.


"여보, 이리 오래 자면 밤에 잠 안온다. 일어나서 쓰레기 좀 버리고 온나."


으...일어났습니다.


"무슨 쓰레기?"


"분리수거하고 음식물 쓰레기 하고 버릴 옷들 모아두었으니 옷 수거함에도 넣고."


"응"


대수롭지 않게 생각하고 버리러 갔더니. 헉!


거짓말 좀 보태서 현관문이 보이지 않았습니다. 엄청 나더군요.


군소리 없이 엘리베이터에 4차례에 걸쳐서 옮기고 버리고 분리수거하였습니다.


다 하고 올라오니 7시 좀 됐더군요.


"어머~ 여보, 다했네. 수고했어. 잠시 기다려봐."


전 손 씻고 소파에 쓰러졌습니다.


잠시 후.


딸아이랑 와이프랑 옥신각신 하는 소리가 들리더군요.


"엄마 나도 해 볼께, 나도 할 수 있어."


"이건 칼이 있어 위험해. 잠시 기다려봐 하게 해 줄께."


뭐하는데 저리 난리고 하고 혼자 생각 중이었습니다.


"여보 오세요."


가보니 이야...이렇게 훌륭한 토마토 주스를 !!!


나름 감동받았습니다.




온 가족 모여 앉아 토마토 주스 한잔 씩 했습니다. 맛있더군요. 이 시대의 아빠들 힘냅시다!^^


Posted by 마산 청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