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만의 함께 사는 세상 :: 바보가 꿈꾼 세상.

4월 11일 금요일, 친한 동생과 봉하마을에 다녀왔습니다. 주말에는 사람이 많아서 평일에 갔습니다. 


▲ 봉하마을 가는 길 길가에 노란 바람개비가 조용히 돌고 있습니다. ⓒ 김용만


봉하마을은 생각 외로 차분했습니다. 차에서 내리니 동네 전역에 잔잔한 음악이 흐르고 있어 더 숙연해졌습니다. 그 분이 거닐던 길, 그 분이 계셨던 자리, 그 분이 나섰던 장소..모든 것은 그대로 였습니다. 단지 그 분만 계시지 않았습니다.


▲ 노무현 대통령 생가 초가집이 생가입니다. 그 윗부분에 새 집이 보입니다. ⓒ 김용만


 전 예전에 아이들을 데리고 한번 왔었습니다. 그 때는 노무현 대통령이 퇴임하시고 고향에 계실 때 였습니다. 왠지 활기찬 마을, 실험적이고 친환경적이며 포근한 마을이었습니다. 정말 간만에 온 봉하마을은, 왠지 고독하게 느껴졌습니다.

먼저 묘에 가서 추모를 했습니다. 묘역에 흐르는 음악은 더욱 마음을 아프게 하더군요. 평일이었지만 많은 분들이 찾아오셨습니다. 바닥에 쓰인 수많은 사연들도 하나씩 읽다 보니 코가 찡해졌습니다. 


▲ 묘역바닥에 있는 글귀 우리들은 한번씩 잊고 있는 것 같습니다. 우리의 대한민국은 민주공화국입니다. ⓒ 김용만


개인적으로 선거철이 되면 유독 그 분이 많이 떠오릅니다. 지역주의를 타파하고자 부산에서 야당으로 몇 번이고 출마하셔서 '바보'라는 별명을 가지게 되셨고 1988년 11월에 열린 헌정사상 최초의 청문회에서도 노동자의 입장에 서서 재벌의 문제점을 파헤치고 국민의 입장에서 정권의 부도덕성에 관해 논리적이고 철저히 파헤쳤던 분이었습니다. 지금도 노무현&청문회라고 검색하면 많은 관련 동영상이 있습니다. 동영상에 나오는 그 분의 눈빛을 보십시오. 질문하고 호통 치는 그 분의 눈빛을 보십시오. 그 눈빛은 가식이 아닙니다. 그 눈빛은 비겁하지 않습니다. 그 눈빛은 두려워하지 않았습니다. 그런 분이 대통령이 되었습니다. 그리고 스스로 생을 마감하셨습니다.


▲ 노무현 대통령 생전 사진 부림사건 중 사진입니다. ⓒ 김용만


6. 4 지방선거가 다가옵니다. 5월 23일은 노무현 전 대통령의 기일입니다. 노 전 대통령은 마지막까지 말씀하셨습니다. "민주주의 최후의 보루는 깨어있는 시민의 조직된 힘입니다."

▲ 노무현 대통령 묘비 뒤편에 부엉이 바위가 보입니다. ⓒ 김용만


 깨어있는 시민의 조직된 힘을 표현 하는 것 중 한 방법이 선거라고 생각합니다. 어떤 이는 말합니다. "다 똑같아요. 찍을 사람이 없어요." 하고 선거자체를 포기합니다. 잘못된 표현이라고 생각합니다. 찍을 사람이 없다면 선거장에 가서 무효표라도 투표함에 넣고 옵시다. 선거는 분명 국민의 소중한 권리입니다. 경남도민일보에서도 언급한 것처럼 유권자가 '갑'이 되기 위해선 선거의 무서움을 정치인들이 알게 해야 합니다. 제대로 안하면 당선이 안된다는 것을 알게 해야 합니다. 누구를 지지하든, 어떤 당을 지지하든, 상관없습니다. 우리가 가진 소중한 권리를 포기하지 맙시다. 


5월이 다가오면 그 분이 생각납니다. 올해는 유독 그 분이 그립습니다. 그 분이 원했던 세상, 틀린 세상 같진 않습니다. 오늘도 봉하마을의 노란 바람개비는 외로이 돌고 있습니다.


▲ 봉하마을의 식당에 적힌 글귀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이 꿈꾸던 사회, 이런 사회가 아니었을까요?

ⓒ 김용만



Posted by 마산 청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