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만의 함께 사는 세상 :: 꿈중 1학년 제주도, 한라산 이동학습 발표회

지난 10월 16일부터 19일까지 3박 4일간 경남꿈키움중학교 아이들은 이동학습을 다녀왔습니다. 

1학년은 한라산과 제주도, 2학년은 지리산, 3학년은 강원도 국토순례를 갔지요. 이동학습만 하고 끝이냐!!! 아닙니다. 아이들은 팀별로 혹은 개인별로 자신의 경험과 프로젝트를 이행한 결과를 발표합니다. 11월 5일, 월요일은 1학년 발표날이었습니다. 사실 1학년들은 첫 발표라 어떻게 발표할 지 걱정이 되기도 했습니다.

오후 1시부터 발표회가 시작되었습니다. 1학년 학부모님들도 오셨습니다.^^

아이들은 이동학습을 떠나기 전 자신이 할 프로젝트를 준비하는 과정을 거쳤습니다. 사진처럼 다양한 프로젝트를 기획했고 실제로 가서 해보고 그 결과를 발표하는 자리였습니다.

첫 팀부터 발표했습니다. 프로젝트 제목은 "내 폰안에 사진관"이었습니다. 폰카로 사진 이쁘게 찍는 법에 대해 발표했습니다. 자신들이 제주도에서 친구들을 찍어준 사진, 이쁜 각도, 사진 찍는 법에 대해 자세히 안내했습니다. 발표 후 소감에서 학생은 이렇게 말했습니다.

"저희가 전문가도 아니고 여러분 앞에 발표하는 게 많이 쑥스럽습니다. 하지만 이번 프로젝트를 준비하며 사진찍는 법도 배우고 저희도 많이 배운 것 같아 좋았습니다."

1학년 아이들의 솔직한 소감나누기가 귀여웠습니다.^^

제주도에서 있었던 자신만의 사건을 발표한 친구도 있었습니다.

이 날 발표 중 개인적으로 가장 기억에 남는 자료입니다. 그림 그리는 것을 좋아했던 아인데요. 제주도의 경험을 자신의 그림으로 표현했습니다. 정수리 부분의 파란 부분은 한라산 백록담의 물, 여자 아이의 눈에 고인 붉은 눈물은 4.3 사건의 슬픔, 주황색 머리색깔은 제주도의 가을, 흰색 저고리는 제주도의 겨울, 앞에 놓인 차는 제주 명품 녹차를 표현한 것이라고 했습니다. 그림도 이뻤고 자신의 경험을 그림으로 표현하는 것도 멋졌습니다. 평소 사람들 앞에서 발표하는 것을 어려워 하는 친구였기에 많은 박수를 받았습니다. 다시봐도 멋진 그림입니다.

5팀이 발표하고 나면 발표한 팀들이 무대에 올라가서 질의 응답하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부모님들도, 샘들도, 친구들도 자유롭게 질문하고 답을 들었습니다. 어떻든 무대에 나가 발표하는 것은 용기가 필요한 일입니다. 많은 분들이 발표한 아이들에게 응원과 격려의 메시지를 전달했습니다.

제주도에서 찍었던 사진과 영상을 바탕으로 뮤직비디오를 만든 친구들도 있었습니다. 수업시간에는 볼 수 없었던 아이들의 재능이지요. 확실히 느꼈습니다. 우리 아이들은 영상과 컴퓨터에 상당히 능했습니다.

발표가 끝난 뒤 교감샘께서 "여러분들이 대단하고 자랑스럽다."고 평해주셨습니다.

1학년 발표는 2시간 10분 정도 지났습니다. 마칠 때 많은 박수가 있었습니다. 어린 줄만 알았던 1학년 아이들의 의젓하고 전문적인, 정성이 가득한 발표에 2, 3학년 선배들도 큰 박수를 보냈습니다.

"오늘 1학년 동생들 발표하는 것을 보니 더 잘해야 한다는 긴장감이 팍팍 들었어요. 1학년들 정말 잘했어요."

이 날 발표후 선배들로부터 흔히 들었던 말입니다.


꿈중은 다양한 분야 중 아이들이 상대의 말 듣기, 사람들 앞에서 발표하는 법을 익히는 것에 많은 비중을 둡니다. 해서 발표하는 시간이 많은 편입니다. 매주 월요일 첫시간은 주열기라 하여 전교생들이 순서대로 돌아가며 자신의 이야기를 발표하고, 프로젝트가 끝나고 나서도 발표를 합니다. 아마 다른 중학교 학생들보다 PPT만들기, 발표하기 만큼은 상당히 잘한다고 자부할 수 있습니다.


5일 1학년 발표를 시작으로 6일 2학년, 7일 3학년 발표가 이어졌습니다. 내일은 2학년 발표 현장을 소개합니다. 체험활동은 그 자체로 의미가 있지만 프로젝트를 정해서 이행하며 결과와 소감을 발표하는 시간 또한 특별합니다. 꿈중 1학년 아이들은 또 한뼘 자랐습니다.^^


Posted by 마산 청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