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만의 함께 사는 세상 :: 경상남도 교육청, 지혜의 바다 도서관에는 이런 것도 있다?<1편>

2018년 4월 13일, 지혜의 바다가 개관했습니다. 이 곳은 이전, 구암중학교 터였습니다. 예전에 이곳에는 구암중학교, 구암여자중학교가 있었는데 학생수의 감소로 두 학교가 통폐합되었습니다. 현재 구 구암중학교 건물에는 행복마을학교, 창원예술학교, 자유학교가 있고 체육관은 리모델링을 거쳐 지혜의 바다로 재 탄생하게 되었습니다. 본 건물에 있는 교육시설들에 대해선 이전에 포스팅한 적이 있습니다.

지혜의 바다는 옆 건물인데, 눈으로만 보고 들어가 보지는 못했습니다. 8월 1일, 시간을 내어 드디어! 직접 방문했습니다.

지혜의 바다에 도착한 첫 인상은 주차장입니다. 아직 주차 시스템이 체계화 되어 있지 않았고 아쉬웠던 점은 보행자들은 위험하고 불편해 보였습니다. 차츰 나아질 것이라 기대합니다.

지혜의 바다는 규모가 엄청났습니다. 해서 한편에 모두 소개하기는 힘들어서 2편으로 정리했습니다. 오늘 글은 1편으로, 1층을 집중적으로 소개합니다.^^ 사진에 보다시피 1층은 아이들 위주의 공간이었습니다. 동화방, 레고방, 보드방, 구암홀, 상상창작방, 더채움방, 수유실, 사무실, 힐링방, 웹툰방이 있습니다. 여러 공간들도 인상적이었지만 제가 더 놀랬던 곳은 바로!

짜잔!!! 화장실입니다. 위 사진이 어떻습니까? 특이점을 확인하셨나요? 문의 높이가 낮습니다. 밖에서 안이 보입니다. 이럴수가??? 이곳은 아이용 칸이었습니다. 밖에서 아빠가 아이를 볼 수 있게 배려한 것으로 보입니다. 저는 인상적이었습니다.

세면대도 성인용과 아이용이 따로 준비되어 있습니다. 아이들 눈 높이를 배려했습니다.

저는 이 부분이 아주 좋았습니다. 아이들이 도서관에 가는 것이 고행이 아니라 즐거운 일이 된다는 것, 아이들을 중시에 둔 시스템이 있을 때 가능할 것입니다. 최소한 지혜의 바다는 아이들과 부모들이, 같이 오기에 부족함이 없는 장소였습니다.

수유실까지! 내부는 들어가보지 못했습니다. 입구에 위치한 수유실은 충분히 인상적이었습니다.

1층으로 들어갔습니다. 개방형 구조가 시원했습니다.

입구에 안내데스크가 있어 이용함에 부족함이 없습니다.

한 켠에는 도서검색 컴퓨터가 준비되어 있습니다. 도서관 내 곳곳에 도서검색 컴퓨터가 있었습니다.

동네 어르신들도 더위를 피해 와 계신 것 같았습니다. 그렇습니다. 도서관은 오직 공부하고 책만 읽기 위해 오는 곳이 아니라 오고가며 자연스레 들릴 수 있는 공간이어야 합니다.

입구 왼편에는 다양한 책들을 소개하는 공간이 깔끔하게 조성되어 있었습니다.

1층과 2, 3층 운용시간이 달랐습니다. 참고하세요.^^ 1층 테마별 체험공간은 오전 9시부터 저녁 6시까지입니다. 독서공간인 2, 3층은 오전 9시부터 밤 10시까지 였습니다. 헉! 10시까지네요? 

1층 웹툰방도 인상적이었습니다. 아직도 만화책을 무시하는 분들도 계신데, 그렇지 않다고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유머는 삶에 아주 중요한 요소이고, 만화책에의 스토리와 작품성도 대단합니다. 만화를 원작으로 한 드라마, 영화가 계속 제작되고 히트치는 것도 우연이 아닙니다. '그래도 만화책은 안돼!'라고 생각하시는 분이 계시다면 아마 그 분은 어렸을 적 봐선 안될 만화책을 봐서 그런게 아닐까...라고 조심스레 예상해 봅니다.^^


대부분의 어른들은 자신만의 경험에 비추어 아이들을 지도하려는 성향이 강하기 때문입니다.

레고 놀이터도 있습니다.

아이들에게 인기가 많다는 것을 쉽게 알 수 있었습니다.

동화방, 엄마, 아빠들이 편안한 자세로 아이들과 동화를 읽고 있었습니다.

지역에 있는 도서관은 운영주체가 다양합니다. 예전에는 몰랐는데 경남의 경우도 교육청에서 운영하는 도서관이 있는 반면 지자체에서 운영하는 도서관도 있습니다. 보통 교육청에서 운영하는 도서관은 도서관 이름 앞에 경상남도교육청이라고 적혀 있습니다. 아래 사진을 참고하시지요.^^

제가 사는 동네의 도서관입니다. 앞에 경상남도교육청이라고 적혀있습니다. 저는 이 곳의 회원이기에 지혜의 바다에서도 대출이 바로 가능합니다. 통합회원이기 때문입니다.

지혜의 바다는 단순한 도서관이 아니었습니다. 복합문화공간이라고 봐야 할 듯 합니다. 지나간 어린이 잡지도 나눠주더군요. 그것도 개똥이네 놀이터...저희 집에서 구독하는 어린이 잡지입니다. 제가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보리출판사와 지혜의 바다가 협업한다고 생각하니 왠지 뿌듯했습니다.

도서관 소식, 공연안내와 재능기부, 무대를 빌려드립니다. 등 다양한 정보가 안내되어 있습니다.

이것을 주의해야 합니다. 1층과 2층, 3층은 계단으로도 연결되어 있고 엘리베이터로도 연결되어 있습니다. 아마 1층과 2, 3층은 책을 따로 관리하는 것 같았습니다. 혹시 가시더라도 다른 층의 책이 섞이지 않도록 주의해야 할 것 같습니다.


이 날, 저는 혼자 갔기에 아이들과 함께 1층 체험공간을 이용하지는 못했습니다. 단지 눈으로 쓰~윽, 봤을 뿐입니다. 아마 직접 체험을 했다면 더 깊이 있는 내용을 소개할 수 있었을 겁니다.


1층 소개만 해도 벌써 이만큼이네요. 1층은 아이들을 위한 내용이었다면, 이제 책을 좋아하시는 어른들을 위한 공간, 2, 3층을  2편에서 소개하겠습니다. 기대하셔도 좋습니다.^^




Posted by 마산 청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