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만의 함께 사는 세상 :: 꿈중 아이들, 고성 연화산을 오르다.

경남꿈키움 중학교에서는 매달 전교생 산행을 갑니다. 학교에서만 생활하는 것도 나쁘진 않지만 한달에 한번 친구들과 등산을 하는 것은 자연의 아름다움도 느끼고 건강도 챙기는 1석 2조의 활동입니다.

학교에서 차로 1시간 정도 이동했습니다. 이 날 미세먼지가 나쁨이었던 것 같습니다. 출발 전 미세먼지에 대해 상당히 우려했지만 신기하게도 산은 미세먼지가 그리 심하지 않았습니다. 최대한 신속하게 이동했습니다.

알고보니 고성 연화산은 도립공원이더군요.

중간 중간 쉬어가며, 친구들 부축해가며 같이 오릅니다.

코스가 다양합니다. 저희가 올랐던 코스는 쉽지만은 않았습니다.

약간의 급경사, 아이들도 힘겨워 했습니다. 하지만 이것이 등산의 매력이지요. 힘든 상황을 참고 산 정상에 올랐을 때의 상쾌함이란!!!

캬!!!!!

친구들과 먹는 점심은 꿀맛입니다.^^

밥 먹고 친구들과 사진찍는 귀요미들.^^

연화산 정상까지 올랐습니다.

정상에서 내려오는 길이 힘들었습니다. 한 친구는 미끄러져 발을 삐끗하기도 했습니다. 다행히 친구들이 부축을 하며 잘 내려왔습니다. 먼저 내려 온 애들은 계곡물에 발을 담구며 쉬고 있습니다. 물이 정말 시원하더군요. 저도 등목을 했습니다. 반나절동안의 피로가 싹~~ 가시는 느낌이었습니다.


버스타도 학교로 돌아올 때 아이들이 지쳤는지 상당히 조용했습니다. 갈 때는 노래부르고 난리였습니다.


저도 간만에 등산하니 힘들긴 했지만 상쾌했습니다. 서두르지 않고, 좋은 산을 함께 오르는 것은 좋은 경험임에는 분명합니다. 꿈중 아이들의 고성 연화산 오르기는 성공이었습니다.^^


Posted by 마산 청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꿈중2기 졸업생 2019.05.14 12:02 Address Modify/Delete Reply

    쌤 선생님 블로거 때문에 옛날기억이 많이나고 추억도 많이 돌아보게 되네요
    선생님 만간에 찾아뵐게욥
    건강하십시오 선생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