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만의 함께 사는 세상 :: 아이폰으로 사진 잘 나오는 함양 상림공원.

지난 9월 3일, 가족들과 함양 상림공원에 다녀왔습니다. 함양 상림공원을 방문하면 우선 규모로부터 놀랍니다. 어마어마하게 넓은 곳에 나무와 풀들이 우거져 있습니다. 상림공원은 천연기념물 154호로 지정된 곳이기도 합니다. 이전에도 방문한 적이 있고 글을 썼었습니다.


2016/11/19 - [마산 청보리' 사는 이야기] - 함양 상림공원에 가면 신기한 나무가 있다.


상림공원은 계절마다 특별한 매력이 있는 곳입니다. 이 날은 아직 더웠지만 가을의 문턱을 느낄만한 때였습니다.

입구에 작은 내가 흐르고 있었고 물고기들이 자유로이 헤엄쳐 다녔습니다. 물고기 구경에 시간 가는 줄 모르겠더군요.

잠자리가 아주 많았습니다. 딸래미는 잠자리 잡기 시작!

거대한!!! 그네! 저도 아이를 안고 같이 타봤는데 놀이터의 그것과는 또 다른 재미가 있었습니다. 신나게 노는 아이들.^^

어디를 찍든 사진이 잘 나왔습니다.

인생샷입니다.^^

누나와 사이좋게 손 잡고 찰칵!^^

거대한 연꽃잎도 보고.^^

날이 더웠습니다. 근처 찻집에 가서 아이스크림을 먹었지요. 평소때도 저렇게 사이가 좋으면 참 좋겠습니다.

마지막 순간까지 잠자리 잠느라 뛰어다닌 공주님.^^


거짓말 좀 보태 50마리는 잡은 것 같았습니다. 다 날려주고 왔습니다.


상림공원은 걷는 것 자체가 힐링입니다. 나무가 우거지다보니 충분한 그늘과 새소리, 시원한 바람이 신선놀음이 따로 없었습니다.


제 경험으로는 잠자리채와 비눗방울만 있으면 아이들은 오케이입니다.


결국 다시금 확신합니다. 

아이들은 자연 가까이서 자라야 됨을, 자연속에서 자란 아이만이 자연의 소중함을 알고, 건강하게 자랄 수 있음을 또 다시 깨닫습니다.


도심속에 자연이 듬뿍 들어온다면 아주 좋은 곳이 될 것 같습니다. 지금의 도시에는 더 높은 건물과 자동차가 아니라 공원과 나무가 필요합니다. 도심에서는 더 빨리, 더 편하게가 아니라 좀 더 늦더라도, 좀 더 불편하더라도, 안전하고 쾌적함이 필요합니다. 아직도 도시에 공장을 지어야 한다고 외치는 분들을 보면 개인적으로 참 안타깝습니다.


아이들이 안전하고 밝게 자랄 수 있고, 집 근처에 가족들이 함께 나들이 갈 공간이 있으며 마음놓고 걸을 수 있는 곳이 많은 곳, 사람이 사람답게 살 수 있는 곳, 이런 곳이 많아지면 좋겠습니다.


경남에 함양이 있고 함양에 상림공원이 있다는 것은 큰 축복입니다.


아직 가보시지 못한 분들께는 도시락도 준비해 가라고 조언드리고 싶습니다. 사 먹는 것도 나쁘지 않지만 야외에서 돗자리깔아 가족들이 함께 밥을 먹는 것도 특별한 추억이기 때문입니다.


주말에 가실 곳이 마땅치 않으신가요?


함양의 상림공원을 추천합니다.


왜 천연기념물인지, 직접 확인해 보시기 바랍니다.^^


Posted by 마산 청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