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만의 함께 사는 세상 :: 인도가 아예 없는 창녕 동포초등학교 스쿨존

지난 8월 17일 창녕 동포초등학교 스쿨존을 방문했습니다. 동포초등학교는 14(1)학급, 309(2)명의 아이들이 다니는 학교입니다.

학교로 걸어가는 스쿨존입니다. 앞에 학교가 보입니다. 하지만 골목에는 스쿨존 표시가 없습니다.

앞에 스쿨존 안내판이 있습니다. 왼편에 학교가 있습니다. 차도에 붉은 색으로 도색을 했습니다.

가까이서 보니 색이 상당히 바래있습니다. 이런 바닥표시는 비가 오는 날이나 밤에는 잘 보이지 않습니다.

일방통행길이 아니었습니다. 화살표처럼 큰 표지판은 반대방향을 보도록, 작은 표지판들은 이쪽을 보도록 설치되어 있습니다. 학교 옆 길입니다. 인도가 아예 없습니다.

바닥 붉은 색 칠은 되어 있지만 인도는 없습니다.

스쿨존으로 들어오는 반대편 입구입니다. 바닥에 표시가 거의 보이지 않습니다. 재도색이 필요합니다. 과속방지턱도 허물어져 있습니다.

학교 사방 차도에 인도가 없습니다. 이 길은 분명히 차도입니다.

전반적으로 바닥 재도색이 필요하고 일방통행화 하더라도 인도 확보가 필요합니다.

전반적으로 노면 상태와 보행환경이 불량합니다.

학교에서 큰 차도쪽으로 나갔습니다. 신호등이 없습니다. 이 정도의 차도면 신호등이 있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신호등에 주차된 차량...

학교 앞 길에 사거리가 있었습니다. 붉은 색 점멸등이 깜빡였습니다. 개인적으로 사거리는 아주 위험합니다. 차들이 완전히 서행을 하면 모르겠지만 차들도 신경이 많이 쓰이고 보행자들도 신경써야 할 곳이 많습니다. 아이들과 어르신들에게는 더욱 위험한 길입니다. 적어도 사거리에는 신호등이 있어야 하지 않을까요?


창녕 동포초등학교 스쿨존을 본 소감은 솔직히, 동포초등학교 아이들이 안전에서 소외당하고 있다는 느낌이 강했습니다. 이 동네 자체가 안전으로부터 소외당하고 있다는 느낌마저 들었습니다. 


아마 창녕군에서 조만간 동포초등학교와 인근 마을의 보행 환경을 개선할 것이라고 확신합니다. 군민들이, 아이들이 이렇게 위험한 환경에 노출되어 있는데 모른 척하는 지자체는 없을 것이기 때문입니다.


동포초등학교 스쿨존이 개선되기를 바랍니다. 아이들 뿐 아니라 동네 어르신들도 그리고 이곳을 지나는 차량들도 더욱 안전해 지기를 바랍니다.


보행환경이 개선된다는 것은 보행자들만 좋은 것이 아닙니다. 인도가 생겨서 인도와 차도가 명확히 구분되면 운전다들 또한 안전해집니다.


차보다 사람이 먼저입니다.


창녕군의 화끈한!! 보행환경 개선 사업을 기대합니다.


고충민원 정부평가 대통령 표창을 수상한 창녕군을 믿습니다.


Posted by 마산 청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