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만의 함께 사는 세상 :: 거창초등학교 스쿨존을 보고 거창군에 든 생각.

지난 8월 7일, 거창초등학교 스쿨존을 방문했습니다. 인근에 경찰서와 의회가 있는, 중심지에 위치한 학교였습니다. 

거창군 스쿨존을 다녀보며 느낀 것은 거창군은 확실히!!! 불법주정차 해결 의지가 높아 보였습니다. 거의 간 곳마다 불법주정차 단속 카메라가 설치되어 있었습니다. 이 곳 또한 마찬가지였어요. 해서 그런지 주정차된 차량들은 거의 대부분 비상깜빡이를 켜고 있었습니다.

학교 후문쪽 길입니다. 일반통행길에 차들이 주차되어 있습니다. 차량 한대가 통과할 수 있는 길입니다. 이 길로 보행자가 지나갈 때 차가 온다면? 차만 안전한 길입니다.

학교 후문쪽입니다. 인도 확보가 잘 되어 있습니다. 바닥에 지그재그선도 잘 되어 있습니다. 불법 주정차량이 보이지 않았습니다. 다만 앞에 보이는 횡단보도도 험프식으로 조성되었으면...하는 아쉬움이 있습니다.

후문 바로 앞 횡단보도 입니다. 험프식으로 조성되어야 합니다.

사거리가 있었습니다. 적어도 코너 부분 탄력봉 설치는 훌륭합니다. 하지만 횡단보도 표시만 있어서는 곤란합니다. 차들이 저속할 수 있는 시설물 또한 필요합니다. 보시다시피 왼편, 학교벽쪽 외에는 인도가 없습니다.

학교 후문쪽입니다. 코너 탄력봉과 인도 확보가 잘 되어 있습니다.

최소한 아이들이 다니는 횡단보도는 험프식으로 조성되어야 합니다.

인도도 없고, 양쪽으로 주차된 차량들...

개인적으로 이런 차량들을 볼때면 확 들어서 집어 던지고 싶습니다. 제발 쫌!!! 이러지 맙시다.

오른편 건물이 학교입니다 학교 벽쪽으로 주차장이 조성되어 있습니다.

주차금지 구역 바로 앞에 주차한 트럭, 틈새주차라고 할까요? 얌체 주차라고 할까요?

정문쪽입니다. 역시 정문 쪽은 시설물이 훌륭합니다.

험프식 횡단보도도 조성되어 있고 인도도 넓게 확보되어 있습니다. 버스를 포함, 많은 차량들이 지나다녔습니다.

화살표에 보시는 것처럼 역시나 불법주정차 단속 안내판이 있습니다. 안내판이 있다는 것은 카메라로 불법주정차 단속을 한다는 뜻이겠죠?

학교 오른편으로 가면 교차로가 나옵니다. 교차로 입구 횡단보도입니다. 교차로와 연결된 곳이라 그런지 신호등이 없었습니다. 그렇다면 최소한 험프식 횡단보도가 설치되어야 합니다. 그래야 보행자 안전이 보장받을 수 있습니다.

교차로 입니다. 바닥에 주정차 금지라고 적혀있지만 주정차된 차량이 있습니다. 이런 차량들은 어찌 보행자들이 밟고 지나가면 안될까요? ㅋ

교차로 옆 횡단보도입니다. 바닥 표시가 희미합니다. 할머니께서 길을 건너고 계십니다.


차량 흐름이 원활한 것이 일순위가 아니라 사람이 안전한 길이 일순위가 되면 좋겠습니다.


거창군은 불법주정차 단속 등 다양한 부분에서 노력을 하고 있었습니다. 그래서 다른 지역보다 거창군에서의 보행환경 변화가 더욱 기대됩니다. 


거창은 연극제, 휴양지 등 다양한 지역 컨텐츠를 가지고 있습니다. 그만큼 많은 관광객들이 찾는 곳입니다. 많은 분들이 거창을 방문하고선 "우와, 거창군은 보행자를 이렇게 위하는 구나. 학교 옆에 이런 시설들도 있네? 거창은 참 안전한 곳이구나." 이런 감동을 받았으면 좋겠습니다. 


지역을 알리는 것, 어찌보면 축제 등 거대한 행사가 아니라 걷는 사람을 위한 소소한 배려가 아닐 까 싶습니다.


거창군을 응원합니다.


Posted by 마산 청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