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만의 함께 사는 세상 :: '컵라면' 태그의 글 목록
728x90

지난 9월 9일, 가족들과 같이 고성 당항포 공룡테마파크에 다녀왔습니다. 일반적으로 고성 당항포 관광지라고도 합니다. 당항포 오토캠핑장과 붙어 있습니다. 아이들에게 공룡은 질리지 않는 관심꺼리지요.

고성 공룡 당항포 관광지에는 실제 공룡 같은 모형들이 아주 많아요. 아이들이 어렸을 때에는 무서워서 가까이 가지도 못하더군요. 그만큼 사실적이라는.^^

딸래미는 좀 크니까 자연스레 포즈를 취하지만 꼬맹이는 아직도 공룡 모형 가까이 가지 못하더군요.

관광지 안에 또 다른 부스가 있었습니다. 열대 동물들 부스였는데, 입장료를 따로 받더군요. 딸아이가 워낙 보고싶다해서 들어갔습니다. 육지 거북도 보고, 신기한 파충류들도 많이 봤지만 보고 나오는 데 마음이 편치는 않았습니다. 딸아이도 동물들이 불쌍하다고 하더군요..

고성 공룡 당항포 관광지의 인기 아이템! 바로 공룡열차입니다.

편도 1,000원, 자유 이용권 3,000원입니다. 저희는 자유 이용권을 샀는데요. 다음에 다시 가면 자유이용권은 사지 않아도 될 것 같습니다. 열심히 타려고 했지만 1박을 하지 않는 이상, 많이 타도 2회였어요. 열차만 계속 타려는 아이들은 없어 보였습니다. 그리고 열차보다 재미있는 볼꺼리, 체험꺼리가 많아서 아이들도 한번 타고 나면 열차에 그리 매달리지는 않았습니다.

공룡빵, 제 기억엔 처음 출시되었을 때에는 인기 폭발이었지요. 갓 구은 공룡빵은 정말 맛있습니다. 달콤한 크림이 가득들어있지요. 어린 아이들 먹일 때는 조심해야 할 듯 합니다. 관광지 안에 편의점이 있습니다. 컵라면을 팔고 뜨거운 물을 제공합니다.

관광지 중간 중간에 아이들이 놀 공간이 많습니다. 이번에 가보니 모래 놀이터가 생겼더군요. 마음 같아서는 오토캠핑장에 예약을 하고 1박 2일로 오면 아이들이 실컷 놀 수 있을 것 같았습니다. 저희는 오전에 갔다가 오후에 돌아왔는데 왠지 아쉽더라구요.


아마 대한민국에서 공룡 모형과 공룡을 테마로 꾸며전 관광지 중에선 고성이 최고라고 생각됩니다. 아주 넓고 놀꺼리도 많습니다. 한가지 아쉬운 점은 관광지 안에 컵라면 외에 먹을만한 먹꺼리가 좀 적었다는 점입니다. 물론 식당이 있었지만 그렇게 많은 사람이 이용하는 것 같지 않았습니다. 주로 어린아이들이 있는 가족들이 많이 오기에, 어린아이들의 경우 부모님들이 먹꺼리에 신경을 많이 씁니다. 매점의 형태보다 이렇게 넓은 곳에 관람객을 위한 먹꺼리, 마실꺼리가 합리적인 가격으로 파는 곳이 좀 더 많았으면 하고 바래봅니다.


아이들을 좀 더 배려할 수 있는 환경만 조성되면 더욱 더 좋을 것 같습니다.


공룡을 좋아하시는 아이가 있는 가족에게 추천합니다.


이번 주말, 고성으로 가족 나들이 가보시는 건 어떤지요?^^



Posted by 마산 청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728x90

딸아이는 6세입니다. 함께 등산하기에 조금 이른감도 있죠. 하지만 신체운동능력이 좀 발달한 편이라 운동을 어려워 하진 않습니다.  5세땐 무학산도 완주했던 경험이 있습니다.


진동으로 이사와서 동네에 있는 산을 올라가고 싶은 욕망이 있었습니다. 혼자서 가긴 어렵고..딸래미를 데리고 가면 되겠다 싶었죠.


딸래기를 꼬시기 시작했고 가면서 맛있는 간식 많이 먹고, 정상가서 컵라면 먹는 조건으로 거래가 성사되었습니다.


드디어 당일이 되었고 우린 산을 향해 출발합니다.


▲ 깔맞춤으로 보이시나요?^^. 우연히 색이 맞았구요. 딸래미 등산화는 칸투칸 아동용입니다. 180mm인데 이제 발에 딱 맞네요.^^


▲ 진동 근린공원을 지나야 등산로가 나옵니다.


▲ 근린공원을 올라가면 멋진 정자도 있습니다. 바다가 한 눈에~^^


▲ 체육시설도 있네요.


▲ 우린 마을에서 올라왔습니다. 체육시설이 건강마당이구요. 산책로로 출발합니다.


▲ 사진이 안보입니다.ㅠㅠ..이건 어디에 문의를 해야 하는지..등산 안내도 교체가 필요해 보입니다.


▲ 우리가 출발한 곳이 근린공원입니다. 돌탑방향으로 걸어갔네요. 


▲ 대산, 광려산은 멀리 있는 산이라고 합니다.


▲ 중간에 쉬는 시간입니다. 컵라면은 추운 밖에서 먹는 것이 진리죠.^^


▲ 돌탑에 도착했습니다. 딸래미도 탑에 돌을 올려두고 소원을 빌었습니다.


주말에 딸래미와 등산을 하는 것도 아주 매력적이었습니다.


가는 내내 힘들다는 말을 했지만 구슬리고 격려하며 간신히 돌탑까지 도착했네요. 6세 딸아이 발 걸음으로 왕복 3시간 걸렸습니다. 쉬는 시간은 30분도 채 되지 않은 듯 합니다. 상당히 강행군이었네요.^^;


올라갈때보다 내려올때가 더 조심스러웠습니다. 아이들은 잘 미끄러지니까요.


결국 올때 짐은 결국 아빠가 다 메어야 하는..ㅠㅠ.


어른 혼자 온다면 왕복 1시간 30분 정도면 될 것 같습니다. 코스가 힘들지 않았구요. 공기도 좋고 산새들과 다람쥐와 청솔모도 봤네요.


등산중엔 힘들다고 찡찡대던 딸아이도 내려와선 너무나 자랑스러워합니다.


듬뿍 칭찬했습니다. "분명히 힘들었을 텐데 참고 용기내어서 끝까지 해 낸 것은 정말 특별한 능력이라고, 아빠는 니가 자랑스럽구나."


사실입니다.


정말 자랑스러웠습니다.


오늘은 산을 함께 타며 갈림길에서는 매듭이 있는 곳으로 가는 것과 경사 급한 곳에선 옆으로 내려오는 것, 쓰레기를 다시 가져오는 방법 등을 함께 했습니다. 


별것 아닐 수도 있지만 딸래미는 주의깊게 듣더군요. 


아이들은 부모로부터 알게 모르게 많은 것들을 배웁니다. 어찌보면 살아가는 데 더 필요한 지혜일 수 도 있습니다.


다 내려와서 물었습니다.


"다음엔 정상까지 아빠랑 가자. 어때?"


"음...생각해보구~~"


역시 딸래미는 여시입니다. 그래도 어쩝니까. 여시가 좋은 것을.^^


날도 좋은 주말. 아이들과 가까운 산행길을 추천합니다.


아이들은 아빠와 신나게 놀며 자랄 권리가 있습니다.



<글이 공감되시면 아래의 공감하트와 페이스북 '좋아요'를 눌러주세요. 블로거에게 큰 힘이 됩니다.^^>


Posted by 마산 청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06년

교단일기&교육이야기 2014. 1. 25. 15:36 |
728x90

2006.12.9 

 

2006년도 어느새 12월달에 접어 들었다.

 

올해도 참으로 많은 일이 있었다.

 

역시나 우리반은 올해도 최고였다.

 

우선 체육대회때 종합 준 우승과 응원상을 타며 상금으로 거금!!

 

18만원을 받게 되었다.

 

야호!!! 우리는 이 돈을 어떻게 쓸까 고민했고 후에

 

등불제(학교축제)에 이 돈을 밑천으로 먹거리 장터를 하자고

 

말을 모았다.

 

그리고 시간이 지나 12월 1일 학교축제가 시작되었고 각 모둠별로

 

3만원씩 나누어 가져 모둠별로 먹거리 장터를 했다.

 

올해는 교실에서 했는데 우리 10반의 메뉴는 인기 폭발이었다.

 

어묵, 떡볶이, 컵라면, 샌드위치 등등 맛도 정말 좋았다.

 

하루 동안 우리반은 행복했다.^-^

 

행사가 끝나고 수입을 보니 8만 7천원.ㅡㅡ;;

 

쉽게 말하면 10만원 적자를 봤다.^_^;

 

우리는 이 돈을 어떻게 사용할 것인지 학급회의를 했다.

 

'노래방 갑시다!'

 

'피자 사 먹읍시다!'

 

'PC방 갑시다!'

 

다양한 의견들이 쏟아져 나왔다.

 

나도 의견을 내었다.

 

'이 돈은 어떻게 보면 우리의 노력으로 얻은 돈이고 우리의

 

땀으로 얻은 소중한 돈입니다. 먹고 노는데 사용하는 것도

 

참으로 좋지만 선생님은 좀더 의미있는 곳에 사용했으면 합니다.'

 

잠시 침묵이 흘렀고...

 

'선생님이 몇일전 MBC에 보니 희귀병을 앓고 있는 중3 형님이

 

있던데 돈이 없어 수술을 못한다고 합니다. 우리의 돈을

 

그 형님에 주는 것은 어떻습니까?'

 

'선생님 저도 봤습니다.!'

 

'저도 봤습니다. 선생님! 우리 그렇게 하지요'

 

'네 저도 찬성합니다.'

 

결국 우리의 작지만 큰 금액인 8만 7천원은 마산중학교 1학년

 

10반이라는 이름으로 생명의 재단에 기부되었다.

 

매스컴에 타고 그런 것은 아니었지만 참으로 흐뭇했다.

 

주위 선생님들께서도 보시고

 

'진작에 말하지 우리반도 동참했을 텐데. 이미 샌드위치

 

사먹었는데.. 참 아이들 기특하네. 김용만 선생님이 참으로

 

좋은 것을 가르치시네..'등등 격려해주셨다.

 

우리반은 8만 7천원 이상의 행복을 알게 되었다.

 

이렇게 2006년도 저물어 간다.^-^

'교단일기&교육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새벽의 무학산 등반.  (0) 2014.01.25
싸움  (0) 2014.01.25
2006년  (0) 2014.01.25
혁이의 집  (0) 2014.01.25
2년만의 만남.  (0) 2014.01.25
마니또 게임.  (0) 2014.01.25
Posted by 마산 청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