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만의 함께 사는 세상 :: '좋은 아빠' 태그의 글 목록

'좋은 아빠'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8.03.12 주말은 가족과 함께, 괜찮으면 아빠표 닭똥집볶음까지.^^
  2. 2014.01.25 2학기의 시작.
728x90

육아 휴직 후, 출근하고 첫 주말이었습니다. 늦잠 자고 싶었지요. 그런데 출근시간이 되니 눈이 번쩍!!!

도저히 잠을 이룰 수가 없었습니다.ㅠㅠ. 흑흑..


뒤척이다가 일어났습니다. 곧이어 딸래미도 일어났어요. 우리 둘인 아침을 해결한 후, 뭐하고 놀까를 생각했습니다.

먼저 실내 배드민턴을 했어요. 배드민턴 라켓을 들고 풍선을 치는 게임이지요. 은근 재미있습니다. 한참 하다가 날이 풀리면 캐치볼을 하기로 한 약속이 떠올랐어요.


"아빠랑 캐치볼 하러 갈까?"

"예!!! 아빠 좋아요. 어서 가자가자가자!"


딸래미와 캐치볼 하러 내려갔습니다.

배드민턴 공으로 했습니다. 날아가기는 잘 날아가나 잡기가 힘들더군요. 한 20분 정도 한 것 같아요. 그래도 재미있었습니다.

"다음에 또 할까?"

"응, 아빠, 다음에 또해."


집으로 들어왔습니다. 집안에서 놀다가 오후에는 온 가족이 장을 보러 갔습니다.


저는 장보러 갈때 꼭 사는 것이 있는데요. 바로 닭똥집입니다.

닭똥집은 닭근위라고 하기도 하고, 모래주머니라고도 합니다. 제가 한참 다이어트 할때 고기가 먹고 싶을 때 요리해 먹었지요. 다이어트에도 도움이 된다고 하더군요.

저는 닭똥집의 식감을 좋아합니다.^^


기본 재료를 준비했습니다.

닭똥집, 양파, 통마늘, 후추, 소금, 참기름, 대파

청양고추가 있으면 더 좋은데, 저희 집에는 청양고추를 먹는 사람이 없었습니다. 청양고추 한개가 그립더군요.ㅠㅠ.


자연드림에서 닭똥집을 샀습니다. 자연드림 닭똥집은 손질이 깨끗하게 되어 있습니다. 시장에서 파는 것 만틈 푸짐하지는 않지만 한끼 먹는데 부족함이 없습니다. 

프라이팬에 참기름을 두르고 닭똥집을 먼저 넣고 볶습니다. 색이 변할 때 쯤, 미리 손질해 둔 양파, 마늘, 대파를 넣습니다.

볶다보면 마늘이 노랗게 익습니다. 그 때 소금간을 합니다.

다 익었을 때 쯤, 참기름을 한번 더 넣어서 마무리합니다. 

참! 후추를 넣으면 더 맛있습니다.^^

짜잔!!! 완성!

닭똥집은 참기름장에 찍어 먹어야 제맛이지요.^^


일요일 저녁, 닭똥집에 캔맥 한잔 했습니다.


아이들은 놀고, 아내와 이야기 하며 한잔 했습니다. 저는 술을 좋아하지도, 많이 먹지도 못합니다. 헌데 집에서 혼자 캔맥 한잔씩 하는 것은 참 좋아라 합니다. 왠지 제대로 쉬는 느낌을 받습니다.^^


일요일도 이렇게 지나갑니다. 내일은 다시 월요일입니다. 


이번 주말은 미세먼지가 심해 외출을 극히 자제했습니다. 다음 주에 날이 좋으면 도시락 싸서 진주수목원에 갈까 싶습니다.


주말에 가족들과 함께 할 계획을 세우고, 일주일은 보내는 것, 저에게는 소중한 행복입니다.


닭똥집도 잘 먹었고, 아이들과도 재미있게 놀았습니다.


아빠로서 밥값은 한 것 같아 기분 좋습니다.


행복은 강도가 아니라 빈도라는 말이 있더군요.


대박 행복보다는 작지만 소소한 일상의 행복이 더 좋습니다.


일상이 행복입니다.


Posted by 마산 청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728x90

2010.8.19 

 

2학기가 시작되었다.

 

2학기가 시작되면 몇몇아이들과 담임 선생님들은 몇차례의 곤혹을

 

치룬다. 바로 수시로 갈것이라고 준비한 아이들과의 마찰이다.

 

이제 수시에 들어가는 내신이 끝났기 때문에 더이상 학교교육과정

 

을 하지 않으려는 아이들이 나타나기 때문이다. 가장 간단한 것이

 

야간 자율학습과 보충문제이다.

 

야자를 안할려고 하고 보충을 뺄려고 하고..담임선생님은 니가

 

빠지면 다른 애들은 어쩌냐는 식으로 잡아두기 바쁘고 .. 뚜렷한

 

명분도 없다. 상당히 곤혹스럽다. 이미 합격한 아이들한테는

 

책이라도 읽으라고 하고 사실 야자 시간 분위기는 1학기만 못하고..

 

참 선생님들이 힘이 없음을 많이 느낀다. 대학에서 요구하는 아이로

 

만들어야 하고 대학에서 요구하는 입시유형에 따라야 하고 대학

 

입시에 필요치 않는 것은 어느 새 고등학교 교육과정에서도 거의

 

필요치 않는 부분이 되어 버린다.

 

모든 것이 대학입시에 맞춰져 비정상적으로 돌아가고 있다는

 

느낌을 종종 받는다.

 

-----------

 

아이들에게 말했다.

 

'선생님은 지금 협박하기 위해 말하는 것이 아니니 잘들어보세요.'

 

아이들의 귀에 못이 박혔을 듯한 이 시기의 중요성에 대해 다시한번

 

얘기하고 마무리는 이렇게 한다.

 

'선생님이 바라는 여러분의 미래 모습은 돈 잘버는 직업을 가진

 

사람이 아닙니다. 선생님이 바라는 최고의 여러분의 모습은

 

좋은 아빠가 되는 것입니다. 지금 여러분이 아버지에게 가지는

 

섭섭한 부분들...대화가 잘 안되는 부분들...다른 아빠에게 부러웠던

 

부분들..여러분이 해내길 바랍니다. 공부해라라고만 하는게 싫었

 

다면 여러분은 하지말고 다른 사람과 비교하는 것이 싫었다면 여러

 

분은 비교하지 말며 잘 놀아주지 못해 섭섭했다면 여러분은 실컨

 

놀아주는 아빠가 되길 바랍니다. 돈을 많이 버는 것이 행복이

 

아니라 웃음이 나오는 집이 행복하다는 것을 기억하세요. 좋은

 

직업만을 위해 뛰어 가지 말고 행복해지기 위해 노력하는 좋은

 

아빠가 되길 바랍니다. 후회없는 시간을 가지도록 하세요.'

 

------------------

 

아이들의 표정은 다양하다. 공감하는 표정. 어리둥절한 표정.

 

공부하는 아이. 자는 아이.^-^;;;

 

난 아이들이 먼 미래에 진심으로 행복하길 바란다.

 

먼 훗날 고3시기에 한국지리 시간에 뭘 배웠는지는 생각이 안나더

 

라도 그 때 그 선생님에게 받았던 긍정적 에너지만은 기억하길

 

바란다. 나의 새로운 일이 하나 늘었다.

 

수능문제를 적중하는 일과 더불어 긍정적 에너지를 주어서

 

아이들이 힘을 내는데 도움을 주는 것이다.

 

교사라는 직업은 참 할 일이 많다.

 

그래서 보람도 많다. 하고싶은 일을 하는 난. 행복한 교사다.^-^ 

 

'교단일기&교육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소등식.  (0) 2014.01.25
졸업 그 이후..  (0) 2014.01.25
2학기의 시작.  (0) 2014.01.25
여름 보충 수업.  (0) 2014.01.25
2010. 스승의 날  (0) 2014.01.25
2010년 내생일.  (0) 2014.01.25
Posted by 마산 청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