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만의 함께 사는 세상 :: '심포지움' 태그의 글 목록

'심포지움'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5.09.16 중학생들의 새로운 도전을 응원합니다. (2)
  2. 2015.08.05 놀면서 하는 게 진짜 공부다! (2)
728x90

경남에 있는 기숙형 대안 중학교인 경남꿈키움학교에는 세알내알이라는 시사동아리가 있습니다. 


이미 몇차례 제 블로그에서 소개한 적이 있습니다.



특히 8월 5일자 방학 중 캠프에서 2학기에 심포지움을 개최해 보자고 의견이 나왔습니다.


솔직히 중학생들이 하는 것이니 심포지움이라고 명명하기가 부끄럽기도 합니다.


심포지움이란? 특정한 문제에 대하여 두 사람 이상의 전문가가 서로 다른 각도에서 의견을 발표하고 참석자의 질문에 답하는 형식의 토론회입니다.


세알내알에서 하는 심포지움은 보통 말하는 심포지움의 형태와는 좀 다릅니다. 


우선 아이들은 전문가가 아닙니다. 

그리고 서로 다른 각도에서 의견을 발표하는 것도 아닙니다. 

아이들이 각자가 선정한 주제에 대해 조사한 것을 발표하고 청중의 질문에 대해 답하는 형식으로 진행될 예정입니다.


하지만 굳이 심포지움이라고 명한 이유는 아이들에게 그만한 책임감과 경험을 제공하고 싶었습니다.



아이들은 많은 청중들 앞에서 발표할 것에 대해 많은 걱정과 두려움을 느끼고 있습니다. 하지만 반대로 시간이 갈수록 의지가 불타오르는 것도 느낄 수 있습니다.


이번 주 목요일에 있을 세알내알 제 1회 심포지움을 준비하며 아이들이 화이팅 하는 모습입니다. 비장함마저 느껴집니다.



주제가 너무 핫한 것 아닌가? 라고 물어보시는 분들도 계셨습니다. 배후가 있는 것 아닌가! 하고 의문을 제기하시는 분들도 계셨습니다. 


이 모든 주제는 아이들이 1학기동안 함께 공부하고 토론하며 스스로의 필요성에 의해 선정한 것이고 준비중인 내용입니다. 


솔직히 내용의 깊이에 대해서는 자신있게 말하기 어렵습니다.


하지만 아이들이 세상에 대해 관심을 가지고 중학생들이 보는 세상이 어떠한 지에 대해 느껴볼 수 있는 소중한 자리가 될 것이라고는 자신있게 말씀드릴 수 있습니다.


혹자들은 말합니다.


"중학생들이 공부만 하면 되지, 뭐할려고 이런 것을 하노."


학교는 지식을 배우는 곳이기도 하지만 사회화의 중요한 기관이기도 합니다. 아이들이 사회에 나가기 전에 사회에 대해 고민하고 성찰하며 스스로의 목소리를 내는 것은 아주 중요한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어떠한 형태든 아이들이 성장을 위해 도전하는 것이라면 지지받아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올해 처음 시작하는 심포지움이지만 매년 더욱 깊어진 내용으로 이 행사가 계속 되길 기원합니다.


아이들의 성장은 어른들이 생각하는 것보다 훨씬 의미있을 지도 모릅니다.


궁금하십니까?


이번 목요일(9월 17일) 저녁 6시, 경남꿈키움학교 1층 시청각실에서 뵙겠습니다.^^


중학생이 보는 세상은 어른들이 보는 세상과 다를 수도 있습니다.



Posted by 마산 청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민주청년 2015.09.17 20:22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서울에는 정치 독서 모임이 있습니다. http://teenpolitics.tistory.com

  2. 민주청년 2015.09.17 20:22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글 잘보고 갑니다

728x90

지난 3일, 경남꿈키움학교 시사동아리 세알내알(세상을 알고 내를 알자)의 모임이 있었습니다.


장소는 고성, 고성이 집인 학생의 집에서 오전 10시에 모두 모였습니다. 


개인적으로 선약이 있었던 한 학생만 제외하고는 모두 왔습니다. 해서 저를 포함 총 6명이 모였습니다.


장소와 사람이 너무 좋았습니다.


친구의 부모님께서 직접 아이들을 챙겨주시고, 말로만 듣던 솥뚜껑 삼겹살까지 직접 구워 주시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습니다.

세알내알은 2학년 6명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이 날 이 모임을 위해, 문산, 마산, 김해, 고성, 각지에서 아이들이 모였습니다. 아이들을 실어주신 부모님들께서도 아이들을 위해 아이스크림, 음료수, 과일등을 기증(?)해 주시어 풍족하게 모임을 할 수 있었습니다.


게다가 점심 먹고 깜짝 등장하신 백호샘!!! 역시 백호샘의 등장은 아이들의 놀이에 기름을 확!! 한방에 확!! 부어주시는 멋진 등장이었습니다.

하지만 최고의 도움은 호쥬(가명)의 가족이었습니다. 장소 대여에서 아버님과 형의 고기 굽기, 어머님의 상 차림까지 정말 너무 풍요로웠습니다. 이 자리를 빌어 다시금 호쥬의 가족분들께 감사의 인사를 전합니다.

사진만 보면 너무 먹고 논 것 만 같은데 사실은 내용도 알찼습니다.


아이들은 10시에 모여 2학기에 동아리에서 주최할 심포지움 주제에 관해 2시간 정도 열띤 대화를 했습니다.


5가지의 주제가 선정되었고 연구 및 발제를 맡을 학생까지 나눴습니다.


주제가 너무 훌륭하여 저도 깜짝 놀랬습니다. 궁금하신 분들은 2학기에 있을 '경남꿈키움학교 세알내알 심포지움'에 직접 오셔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회의가 끝난 뒤 위 사진과 같은 솥뚜껑 삼겹살을 포함한 점심을 거하게 먹고 인근 바닷가로 향했습니다.


이 곳은 고성 사람들도 잘 모른다는 귀한 장소였고 정말 간만에 아이들은 모든 것을 잊고 신나게 놀 수 있었습니다.

방파제로부터의 자유로운 다이빙은 세상사를 잊기에 충분했습니다.

호쥬네 아버님께서 준비해 주신 10인용 보트는 놀이의 재미를 더했습니다.

완빈(가명)이는 아빠의 격려로 힘찬 다이빙을 성공했습니다.

고소 공포증이 있다며 끝까지 뛰지 못했던 재수(가명)는 마지막 순간에 힘차게 뛰어내렸고 연거푸 다이빙에 성공하며 대비를 장식했습니다.


사실 이번 모임의 주 목적은 2학기에 있을 심포지움 준비와 세알내알의 튼실한 성장에 대한 의견 나누기였습니다.


하지만 이 날의 모임은 회의의 내용보다는 함께 논 시간이 훨씬 많았습니다.


지도교사로서 그래서 더 만족스러웠습니다.


아이들이 함께 노는 것 만큼 팀웍이 좋아지는 방법이 없으며 함께 쌓는 추억만큼 귀한 것이 없다고 생각합니다.


훗날 아이들은 오늘을 기억하며 "그날 우리 호쥬 집 바닷가에서 신나게 놀았지."하며 담소를 나눌 지도 모릅니다.


"함께 논" 그 속에, 새로운 에너지가 생성되었음을 알 수도 있고 모를 수도 있을 것입니다.


아이들은 함께 놀았습니다. 그리고 함께 웃었습니다. "함께" 라는 말만큼 교육적인 말이 또 있을까요?


아이들은 "함께" 자라고 있습니다.


Posted by 마산 청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재수아빠 2015.08.05 16:15 Address Modify/Delete Reply

    부모도 함께 배웁니다. 꾸벅